Search

정세균 총리 “정부가 코로나 진단 조작? 원천적으로 불가”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0-09-18

본문듣기

가 -가 +

▲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18.     © 정세균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량이나 검사결과를 인위적으로 조작한다는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검체채취와 진단검사 모두 전국의 지자체별로 실시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360여 곳이 넘는 민간 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어 정부가 검사량이나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아무런 근거도 없는 허위주장은 방역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계신 의료진의 사기를 꺾을 뿐만 아니라 국민의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하겠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되려 정부도 답답한 입장이라고 토로했다. 그는 "보름 넘게 하루 확진자 수가 100명대에 머물러 있어 매우 답답한 심정"이라며 "서울시에서는 지난 6월부터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선제검사를 실시해 왔고 최근에 첫 확진자가 나왔다. 정확한 감염경로를 확인해 봐야 하겠지만 방역망 밖에서 코로나19가 전파되고 있었다는 사실 자체가 우리에게 두려움을 주기에 충분하다"고 했다.

 

정총리는 또 "이런 상황일수록 각 기관이나 시설별로 자체 방역관리를 한층 강화하고, 개인별로는 언제 어디서나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 이외에는 감염 확산을 막을 방법이 없다"며 "특별방역기간으로 접어드는 길목인 다음 주까지 모두가 경각심을 늦추지 말고 방역에 동참해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4차 추경안과 관련해선 "오늘부터 국회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정부가 제출한 4차 추경안을 본격 심의한다"며 "각 부처는 장관님들을 중심으로 국회의 예산안 심의절차에 적극 협조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은 무엇보다 속도가 생명이다. 가급적 추석 이전에 지원의 손길이 현장에 닿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