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법원의 보석결정, 전광훈은 되고 이만희는 안되는 까닭이 뭔가?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0-09-29

본문듣기

가 -가 +

구속자의 보석은 법원이 결정한다. 보석에는 필요적 보석과 임의적 보석이 있다. 쉽게 설명하면, 보석의 종류 중 가장 많은 보석은 도주나 범죄은닉의 우려가 없어 석방 상태에서 재판을 받도록 하는 보석이다. 일정액의 돈을 내고 보석을 받는 금보석, 병이 있어 결정하는 병보석 등도 있다. 반정부 운동을 해오던 개신교단 소속의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는 보석이 결정된 바 있었다. 그런데 이만희 신천지예수교회 총회장은 구속된 이후 아직까지 보석이 안 되고, 구속 재판을 받고 있다. 그 까닭은 과연 무엇일까?

 

전광훈 목사-이만희 총회장의 구속 사유의 시작은 다르다. 하지만, 이 두 종교인의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다른 행보를 보인 대표적인 종교계 수장들로서 비교돼왔다. 전광훈 목사는 지난 4.15 21대 총선을 앞두고 광화문 집회에서 벌인 사전선거운동과 대통령 명예훼손 등을 한 혐의로 구속됐다. 그런 그는 지난 420일 별다른 어려움 없이 보석 3천만원으로 풀려났다. 금보석 됐다. 법원은 전 목사를 보석을 결정했었다. 그런데 그는 그 이후 광화문 8.15집회를 주도, 2차 코로나 재확산의 주범으로 지목됐다. 전 목사는 사회를 향한 대범한 모습을 보였다. 일종의 시위였다. 질본 관계자들이 코로나19의 감염을 우려해도 서울 광화문 일대에 불특정 다수를 불러 모았다. 코로나19에 걸려도 집회 참석을 하면 하나님이 치료해주신다고 발언했지만, 그는 자신마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로 인해, 전 목사는 보석이 취소됐고, 결국은 지난 97, 140일 만에 재수감된 것. 재수감은 검사의 신청으로 이뤄졌다. 조건을 어긴 합당한 이유였다. 재판부의 심문 절차도 없이 재구속이 결정됐다.

 

▲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장이 지난 2월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친 후 법정을 나서고 있는 장면.  ©뉴시스

 

 

▲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총회장이 지난 3월2일 오후 경기 가평 평화연수원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에서 총회장 특별편지를 들어보이고 있는 장면. ©뉴시스

 

이와 관련, 신천지장로협의회 국용호 사무총장은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은 지난 731일 처음부터 코로나 방역 방해란 죄목으로 구속돼 수감됐다. 지난 3월 신천지 교인으로 알려진 31번 대구 확진자로 신천지 대구교회 내 감염이 크게 확산되자 신천지가 코로나를 확산시켰고 이후 교인 명단을 누락시키는 등 방역에 협조하지 않았단 죄목으로 책임을 물게된 것이라면서 그는 구속 전부터도 혐의에 대한 죄목을 씻으려는 듯이 노력의 흔적을 보여왔다. 지난 3월 초 전국민 앞에 큰절로 사죄했던 그는 전국 교인들이 비대면 예배를 드리게 하고 방역에 협조토록 하는 등 확산세 저지에 힘쓰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 그가 90세 연로한 나이에 허리가 끊어질 것 같단 고통을 호소하며 지난 18일 보석을 신청하고 재판을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런데 검찰은 보석 사유의 제외에 해당한다며 완강히 반대하는 모습이다. 당장 생명에 지장이 있거나 입원이 급하지 않아 보인다며 피고인의 보석 청구를 오히려 기각해달라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새삼 보석의 기준이 그리 높았나 싶다. 청구보석은 보석청구권자(피고인 ·변호인 ·법정대리인 ·배우자 ·직계친족 ·형제자매 ·호주)의 청구가 있으면 예외적 사유가 없는 한 반드시 보석을 허가해야 하는 필요적 보석(95)과 법원의 재량에 맡기고 있는 임의적 보석(96)으로 나뉘는데, 이둘 중으로 신청을 하면 피의자가 아니고서야 뇌물을 받은 정치인도, 횡령을 저지른 기업인도 풀려나올 수 있는 합법한 제도가 아니었는가라고 반문하면서 최소한 전광훈 목사에게 한 번의 보석이 주어진 것처럼 이 총회장에게 그 같은 기회를 주지 못 할 이유는 딱히 없어 보인다. 상반기 코로나 확산 주범에서 하반기 혈장공여로 코로나 치료개발에 기여한 신천지 교인들의 행위는 어쩌면 이미 보석 이상의 값어치를 치뤘다. 헌혈보다도 까다롭다는 혈장 공여는 그 가치가 돈으로 환산 시 100조원에 이른다고 피력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신천지 신도 중 수천명은 이미 질본을 통해 혈장공여를 마쳤다. 그 가치를 환산하면, 무려 100조원쯤(예상액)이라고 한다. 또한 이만희 총회장의 나이는 90세로 연로하다. 고령노인의 보석을 통한 불구속 재판이 합당하다고 본다. 코로나19의 감염은 전 세계적인 추세이다. 신천지 교인들이 한국 코로나19의 초기 감염에 간여된 것은 사실이다. 그런데도 법원의 보석결정에 있어 전광훈 목사는 가능했고, 이만희 총회장은 안 된다고 하는 합당한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구속돼 있는 이만희 총회장은 지난 9월28일 법정에 나왔다. 이날 오전 수원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미경) 심리로 열린 제3차 공판준비 기일에 참석 "(몸이 아파) 이대로는 재판 끝까지 가겠냐. 재판 끝날 때까지는 살아봐야겠다"고 말했다. 변호인은 지난 9월 18일 법원에 보석을 청구했다. 변호인도 "검찰은 장기간 수사로 모든 증거를 확보했고, 피고인이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없다. 주거도 분명해 도망갈 염려도 없다"며 "90세 노인에게 수감생활은 쉽지 않다. 3차례의 허리 수술과 1차례 시술로 침대 생활을 해야 하는데 구치소에는 침대나 의자가 없다. 보통 사람들보다 매트 한 장 더 제공될 뿐"이라고, 건강상의 이유로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호소했다.

 

한때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의 구속수사를 앞두고 망설였던 검사가 돌연 단호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이유도 궁금해진다. 정광훈 목사의 1차보석이 이뤄졌던 것처럼 이만희 총회장의 보석도 형평성 있게 이뤄질 수 있지 않을까? 두 종교인의 형평성을 비교, 따져보는 것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hat is the reason why Jeon Kwang-hoon and Lee Man-hee not?

-Ilsuk Moon Publisher

 

What is the reason why Jeon Kwang-hoon and Lee Man-hee not?

 

Moon Il-seok Publisher

 

The bail of the redeemer is decided by the court. In gems, there are necessary gems and random gems. To put it simply, the most common types of jewels are jewels that are subject to trial in the state of release because there is no fear of escape or concealment of crime. There are also gold jewelry, where you pay a certain amount of money to receive jewelry, and bottle jewelry that you decide because you have a bottle. Jeon Kwang-hoon, a pastor of Sarangjeil Church, a member of the Protestant denomination, who had been engaged in anti-government movements, had a bail decision. However, Lee Man-hee, the general president of Shincheonji Church of Jesus, has not yet been bailed after his arrest and is being tried for arrest. What is the reason?

 

Pastor Kwang-hoon Jeon-President Man-hee Lee's reason for arrest is different. However, these two religious figures have been compared as representative religious leaders who have made different actions in relation to the COVID-19 quarantine. Pastor Kwang-hoon Jeon was arrested on charges of defamation of the president and pre-election campaigns held at the Gwanghwamun rally ahead of the 21st general election in April 15th. On April 20, he was released with 30 million won on bail without any difficulty. It became a gold gem. The court had decided to bail the former pastor. However, he has since led the August 15th Rally in Gwanghwamun and was named the main culprit of the second corona re-proliferation. Pastor Jeon showed a bold appearance toward society. It was a kind of protest. Even if the officials of the vaginal nature were concerned about the infection of Corona 19, an unspecified number of people gathered around Gwanghwamun in Seoul. Even if he had Corona 19, he said that if he attended the meeting, God would heal him, but he himself was infected with Corona 19. Due to this, the former pastor was canceled on bail, and eventually re-imprisoned after 140 days on September 7th. The reincarceration was made at the request of the prosecutor. It was a good reason for breaking the conditions. The decision to restraint was decided without a trial procedure.

 

In this regard, Kook Yong-ho, secretary general of the Shincheonji Elders Council said, “General Chairman Lee Man-hee, Shincheonji, was arrested and imprisoned from the beginning on July 31st for obstructing coronavirus quarantine. As the infection in the Shincheonji Daegu Church spread significantly in March as a member of the 31st Daegu congregation known as a member of Shincheonji in March, Shincheonji spread the corona and later was held accountable for not cooperating with quarantine, such as omitting the list of members.” Even before his redemption, he has shown traces of efforts as if to wash away the charges against the charges. In early March, he apologized in front of the people in front of the whole country, and he showed efforts to stop the spread by letting members of the country offer non-face-to-face worship and cooperate with quarantine. On the 18th, he complained of the pain that he would break his back at the age of 90, and expressed his intention to apply for bail and continue the trial on the 18th. However, the prosecution appears to be stubbornly opposed, saying it falls under the exclusion of the reason for bail. He argued that he asked the defendant's bail claim to be dismissed, saying that it seems that there is no immediate danger to life or hospitalization is not urgent.”

 

He continued, “I think the standard of Saesam jewelry was so high. If there is a request from the person who has the right to claim bail (defendant, lawyer, legal representative, spouse, immediate relative, brother, sister, Australia), unless there is an exceptional reason, it is necessary to grant bail (Article 95) and leave it at the discretion of the court. It is divided into voluntary bail (Article 96), which is divided into two of these. If you applied among the two, wasn't it a legitimate system that could free politicians who received bribes and entrepreneurs who committed embezzlement without being a suspect? There seems to be no reason not to give President Lee the same opportunity as given the bail of times. The actions of Shincheonji members who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corona treatment by donating plasma from the corona spread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have already paid more than bail. Plasma donation, which is said to be more difficult than blood donation, is worth 100 trillion won in terms of money.”

 

Thousands of Shincheonji believers who were cured after being infected with Corona 19 have already donated plasma through vaginal bone. In terms of its value, it is said to be about 100 trillion won (estimated amount). In addition, President Lee Man-hee is aged 90 years old. I think it is reasonable to have a trial for the elderly through bail. Corona 19 infection is a worldwide trend. It is true that members of Shincheonji were involved in the initial infection of Corona 19 in Korea. Nevertheless, in the court's decision on bail, Pastor Kwang-Hoon Jeon was possible, and what is the reasonable reason that General Chairman Lee Man-hee said no?

 

General Chairman Man-hee Lee, who was arrested, appeared in court on the 28th. On this morning, he attended the 3rd trial preparation date held at the hearing of the 11th Criminal Division of the Suwon District Court (Presiding Judge Kim Mi-kyung). On September 18, the lawyer filed bail in court. A lawyer also said, "The prosecution has secured all the evidence through a long-term investigation, and there is no fear that the accused will destroy the evidence. The residence is clear, so there is no fear of running away." I have to live in bed with one treatment and one treatment, but there are no beds or chairs in the detention center. I only have one more mat than the average people," he appealed, "for health reasons, give me a bail."

 

It is also curious about why the prosecutor, who once hesitated ahead of the arrest investigation by General Chairman Shincheonji Lee Man-hee, is suddenly showing a determined attitude. Just as Pastor Kwang-Hoon Jung's 1st gem was made, couldn't President Lee Man-hee's bail be made equally? It is to compare and weigh the equity of the two religious peopl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of this newspap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