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몬스타엑스-NCT-박지훈-아이즈원 등 출연 ‘아이대’, 관전 포인트 공개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0-01

본문듣기

가 -가 +

▲ 2020 추석특집 ‘아이돌 e스포츠 선수권대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2020 추석특집 ‘아이돌 e스포츠 선수권대회’의 서막이 드디어 오른다. ‘안방 1열’에서 지켜보고 있을 팬들의 성원에 힘입어 명장면 탄생의 장을 예고하는 가운데, 본방 사수 유발하는 ‘아이대’만의 관전 포인트 세 가지가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1일 오후 5시 40분부터 110분간 방송되는 2020 추석특집 ‘아이돌 e스포츠 선수권대회’(이하 아이대)에는 시대의 흐름에 가장 최적화된 종목이자 팬들의 열화와 같은 호응을 얻어 왔던 e스포츠의 격전이 펼쳐진다.

 

방송을 앞두고 있는 ‘아이대’를 향한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몬스타엑스부터 아이즈원까지 국내 최정상급 아이돌이 출전하는 것은 물론, ‘배틀 그라운드 모바일’과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두 가지 게임이 진행되는 만큼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이에 이번 ‘아이대’에서만 볼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관전 포인트1. 국내 최정상급 아이돌 출전! 증명된 실력의 게임왕 vs 재야의 신흥 고수!

 

이번 ‘아이대’의 화두는 단연 누가 우승할지에 대한 것이다. 우선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에는 지난 2019 추석특집 대회의 초대 우승자 NCT DREAM과 2020 설특집 대회의 우승자 박지훈, 하성운, 김재환이 모두 출전을 알려 이번 대회 왕좌에 오를 주인공은 누가 될지, 과연 신흥 고수 루키가 나타나 왕좌를 탈환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더불어 ‘아이대’에서 처음 선보인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에도 출전 아이돌들의 놀라운 활약을 예고한다. 이들은 처음 열린 대회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기 위해 피나는 연습을 했다고 전해져 초대 우승의 영예를 누가 차지하게 될지 또한 화제를 모은다.

 

-관전 포인트2. 넘치는 승부욕의 아이돌 X 넘치는 예능감의 아이돌! e스포츠 예능의 정석!

 

이제는 누구나 즐겨하는 모바일 게임의 시대, 그 게임을 아이돌들이 하는 것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다. ‘아이대’는 여기에 e스포츠의 묘미인 박진감 넘치는 경기까지 펼쳐진다. 아이돌 출전 선수들은 프로 선수급 승부욕과 집중력으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 넘치는 경기를 만들었다는 게 제작진의 전언이다.

 

‘아이대’ MC진인 슈퍼주니어 신동과 홍진영은 “이렇게 재밌는 e스포츠대회는 처음이다”라며 “너무 재밌어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고 해 흥미진진한 현장을 기대케 한다.

 

이에 더해 예능감 넘치는 ‘예능돌’의 대활약도 빼놓을 수 없는 꿀잼 요소다. 게임 속 격전지에서 평화롭게 춤을 추는가 하면, 레이싱 게임에서 치열한 꼴찌 다툼을 하는 등 ‘예능돌’의 엉뚱 발랄한 모습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해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관전 포인트3. 시대에 발맞춘 야외 특설 경기장! 예술 작품 방불케 하는 화려한 비주얼!

 

‘아이대’에서만 볼 수 있는 또 하나 주목해야 할 점은 시대에 발맞춰 특별히 설치된 야외 경기장이다. 개별 부스에 화려한 조명까지 더해져 마치 예술 작품을 방불케 하는 비주얼을 뽐낸다. 어디서도 볼 수 없던 신선한 그림으로 시청자들의 보는 재미까지 업그레이드시켜줄 예정이어서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아이대’ 측은 “출전하는 아이돌 선수들의 안전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할 수 있도록 야외에 경기 부스를 설치했다. 화려한 조명으로 시각적 아름다움을 더할 수 있었다”면서 “시청자분들과 팬분들에게 재미를 드리기 위해 노력한 모든 아이돌 선수들에게 응원 부탁드리며, 새롭게 추석특집으로 편성된 ‘아이대’만의 특별한 매력을 방송으로 꼭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아이대’는 야외에서 철저한 방역과 보안을 최우선으로 안전하게 녹화를 마쳤다. 1일 오후 5시 40분 방송되는 ‘아이대’는 기존 고지된 방송 시간에서 10분을 더 확대한 110분 편성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20 Chuseok special “Idol e-Sports Championships” is finally rising. With the support of the fans who will be watching in the ‘first row of the room’, the scene of the birth of the famous scene is foretold, and three points of ‘Idae’ unique spectating that induce a real shooter are released to catch the eye.

 

The 2020 Chuseok special'Idol eSports Championships' (hereinafter referred to as Idae), which airs 110 minutes from 5:40 pm on the 1st, is the most optimized event for the trend of the times and a fierce battle of e-sports that has been receiving favorable responses from fans. Unfolds.

 

Fans' interest in ‘Idae’, which is about to be broadcast, is hot. Expectations are heightened even more as two games of “Battle Ground Mobile” and “Kartrider Rush Plus” are being played, as well as top-notch idols in Korea from Monsta X to IZone. In this regard, I pointed out the points of spectating that can only be found in'Idae'.

 

-Watching point 1. Participated in top-notch idols in Korea! Game king of proven skills vs. Jay's emerging mastermind!

 

The topic of this ‘Idae’ is by far who will win. First of all, in'Battleground Mobile', NCT DREAM, the first winner of the 2019 Chuseok Special Tournament, and the winners of the 2020 Lunar New Year Special Tournament, Park Ji-hoon, Ha Sung-woon, and Kim Jae-hwan, all announced their participation to see who will rise to the throne of this tournament. The attention is focused on whether to appear and retake the throne.

 

In addition, the “Kart Rider Rush Plus”, which was first introduced in “Idae,” also predicts the remarkable performance of the idols. They are said to have practiced pinning to show good performance in their first tournament, so it is also a topic of who will win the first prize.

 

-Watching point 2. Idol with full game desire X Idol with full entertainment! The essence of e-sports entertainment!

 

Now, in the era of mobile games that everyone enjoys, just watching idols play the game is fun. In addition to this,'Idae' is played with a thrilling game, the beauty of e-sports. The production team's message is that the idol players have created a tense game that can not take their eyes off the eyes of the professional athletes' desire to compete and concentrate.

 

Super Junior Shin-dong and Hong Jin-young, the MCs of “Idae,” said, “This is the first time I have ever had an e-sports competition like this,” and “I didn’t know that time was passing because it was so fun.”

 

In addition to this, the outstanding performance of the'entertainment stone' full of artistic sense is also an indispensable factor. They dance peacefully in the battlefields in the game, and fight fiercely at the end of the racing game.

 

-Watching point 3. A special outdoor stadium that keeps pace with the times! Gorgeous visuals reminiscent of a work of art!

 

Another thing to note that can only be seen in'Idae' is the outdoor stadium specially installed in line with the times. The individual booths are also decorated with colorful lights to show off the visuals that resemble works of art. Interest in this broadcast is increasing as it is expected to upgrade viewers' viewing fun with fresh pictures that could not be seen anywhere.

 

“Idae” side said, “For the safety of the participating idol players, we installed a game booth outdoors so that they can practice distance in their lives. I was able to add visual beauty with brilliant lighting.” “Please cheer for all the idol players who tried to provide fun to the viewers and fans, and make sure to check out the special charm of'Idae', newly organized as a Chuseok special, through the broadcast. It’s different.”

 

Meanwhile, ‘Idae’ finished recording safely outdoors, putting thorough prevention and security first. “Idae”, which airs at 5:40 pm on the 1st, meets viewers with a 110-minute program that extends 10 minutes from the previously announced broadcast tim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