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해골이 하는 일

문일석 시인 l 기사입력 2020-10-08

본문듣기

가 -가 +

나의 집 거실에 놓아둔

해골 조각상의 이빨 사이에

호두알이 물려 있다.

 

살아있다면

금방 깨물어

깨뜨릴 수도 있을 터인데

 

해골상은 허구 헌 날

호두알을

그대로만 물고 있다.

 

이빨 사이에 끼인

호두알의 의미는

 

살아 있을 때 무언가를 해야지

 

해골상은

어제도 오늘도

호두알만 물고 있다. <2020.10.8>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비록 중앙정보부(3)’ 30여권의 저서가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hat the skeleton does

-Moon Il-suk Poet

 

I put it in my living room

Between the teeth of the skeleton statue

The walnut egg is bitten.

 

If alive

Bite right away

I could break it

 

The skull statue is a fictional old day

Walnut

It is just biting.

 

Sandwiched between teeth

The meaning of walnut eggs is

 

I have to do something when I'm alive

 

Skeleton statue

Yesterday and today

Only walnut eggs are biting. <2020.10.8>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Member of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Time Division). Director of the Seoul People's Association. There are over 30 books, including “The Central Intelligence Agency (3 volumes in total).”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