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돈아, 어디에 있느냐?

문일석 시인 l 기사입력 2020-10-11

본문듣기

가 -가 +

▲ 누드화.    ©브레이크뉴스

 

▲백령도 두무진.     ©브레이크뉴스

 

내 친구 화백의

누드화를 좋아한다

그림 감상에 푹 빠져 있다. 

 

61년간 

화업에 정진한 예인인데도

 

자본주의 시대

모두가 돈에 쫒기지만

화백도 돈이 주는 고통을 견뎌내고 있다.

 

그림을 그리다

인도에서 수입된 독한 물감을

입에 털어넣고 싶은 심정이라고

 

화가로 지내느라 마누라를 고생시켜

죽으면, 평생 그린 그림을

모두 불태워 버리고 싶다고

예술인의 가난이 쌩하니 찬바람되네.

 

그래도 예술이 좋아 

술이 아닌 예술에 취해, 취해서 산다고

 

말해다오! 돈아, 어디에 있느냐? 

제발, 내 친구 화가에게도 가 있어 주게나.

 

<사진 설명>앞 사진은 내친구 화가가 그린 누드화, 뒷 사진은 백령도 두무진.

*아래는 구글번역기가 번역한 영문 전문이다.

 

<Poetry> Don(money), where are you?

-Moon Il-suk Poet

 

Of my friend painter

I like nude shoes

He is absorbed in appreciating pictures.

 

61 years

Even though he was a tow who devoted himself to painting

Capitalist era

 

Everyone is chased by money

The painter is also enduring the pain of money.

draw a picture

 

Strong paints imported from India

I want to put it in my mouth

 

Suffering my wife from being a painter

When I die, I paint my life

I want to burn everything

 

The poverty of the artist is quick, so it's a cold wind.

I still like art

I'm drunk on art, not alcohol

 

Tell me! Don(money), where are you?

Please, come to my friend painter.

 

<Photo Description> The picture in front is a nude painting by a painter of my friend, and the picture in the back is Dumujin of Baekryeongdo.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