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왕궁리야기' 사진 공모전 수상작 공개

김현종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2

본문듣기

가 -가 +

 

▲  전북 익산 왕궁리 유적을 촬영한 사진과 백제왕의 하루를 상상해 그린 학생들의 그림 등 공모전 수상작 60점이 12일부터 daum 갤러리를 통해 공개됐다.                                                      / 사진 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 왕궁리 유적을 촬영한 사진과 백제왕의 하루를 상상해 그린 학생들의 그림 등 공모전 수상작 60점이 12일부터 daum 갤러리를 통해 공개됐다.

 

'우리들의 시간, in(인) 백제'라는 주제의 전시 작품은 익산시와 문화재청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가 지난 6월 1일부터 8월 9일까지 3개월 동안 익산 시민들을 대상으로 주최한 '왕궁리야기' 사진 공모전 수상작이다.

 

'시간'을 주제로 진행돨 이번 온라인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는 '익산 왕궁리유적, 나의 일상이 되다'는 주제로 왕궁리유적에서 촬영한 사진을 하루를 기준으로 나열하고 2부는 '백제의 시간은 흐른다'는 주제로 과거 30년 간 익산 왕궁리유적을 발굴조사한 사람들의 모습이 전시된다.

 

또, 3부는 부여교육지원청과 공동으로 진행한 그림 공모전 작품으로 유치원과 초등학생이 상상하는 백제왕의 시간으로 꾸며진 '상상하는 백제, 그림으로 표현하다'는 주제다.

 

아울러, 수상작들의 온라인 공개와 함께 익산 미륵사지 광장에서 주말에 진행되는 프리마켓과 연계 야외 전시 등으로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한편 '왕궁리야기' 사진 공모에는 사적 제408호인 ‘익산 왕궁리유적에서 즐기는 나의 소소한 일상’이란 테마로 휴대폰(스마트폰) 촬영 사진 총 190점이 접수됐다.

 

이 가운데 사진전문가와 국민투표 등 3차례의 공정한 심사 절차를 거쳐 김도기씨가 출품한 '100년 앞에서'가 영예의 대상을 차지하는 등 금상 6명・은상 6명・동상 17명・입선 47명 등 총 30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김씨가 출품한 작품은 "하늘과 땅・사람이 왕궁리오층석탑(국보 제289호)과 잘 어우러져 있고 대칭적 구도"가 심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는 등 2차 국민투표에서도 205표(득표율 21.8%)의 압도적인 득표 차이로 1위를 차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From the 12th of the 12th, the contest winners, including photographs of the ruins of Wanggung-ri in Iksan, Jeollabuk-do, and drawings of students imagining the day of King Baekje, were released through the daum gallery.

 

The exhibition titled'Our Time, in Baekje' was hosted by Iksan City and the National Buyeo Cultural Heritage Research Center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for three months from June 1 to August 9 to the citizens of Iksan. 'It is the winner of the photo contest.

 

This online exhibition is organized under the theme of'time' and consists of three parts.

 

Part 1 lists photos taken at Wanggung-ri ruins on a daily basis under the theme of'Iksan Wanggung-ri ruins, become my daily life', and part 2 excavates and investigates the remains of Wanggung-ri in Iksan for the past 30 years under the theme of 'Time in Baekje' The appearance of people is displayed.

 

In addition, Part 3 is a painting contest jointly conducted with the Buyeo Office of Education, and is the theme of'Imagining Baekje, Expressing in Pictures' decorated with the time of King Baekje imagining by kindergarten and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addition, it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share the award-winning works online as well as an outdoor exhibition in connection with a flea market held on the weekend at the Mireuksaji Square in Iksan.

 

Meanwhile, in the'Wanggung-ri Story' photo contest, a total of 190 photos taken on a mobile phone (smartphone) were received under the theme of'My little daily life in Iksan Wanggung-ri Ruins', historical site No. 408.

 

Among them, 6 gold medals, 6 silver medals, 17 bronze medals, 47 winners, including the '100 Years Front' submitted by Mr. Kim Do-gi after three fair screening procedures including a photographer and referendum. 30 works were selected as winners.

 

The works submitted by Mr. Kim were 205 votes in the second referendum, such as "The sky, the earth, and the people are well harmonized with the royal palace (National Treasure No. 289), and the symmetrical composition" received a high score in the judgment. It took first place due to the overwhelming difference in vot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