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튜버 김용호, 이근 대위 UN 경력 의혹 이어 추가 폭로 “성폭력 전과자”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2

본문듣기

가 -가 +

▲ 이근 대위 <사진출처=이근 유튜브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피지컬갤러리 웹예능 ‘가짜사나이’로 큰 인기를 얻은 예비역 대위 이근 씨를 두고 “성폭력 전과자”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고 있다.

 

김용호는 1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이근의 죄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이라며 “상고기각 결정이 났으니 이미 이근은 전과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이미지를 게재했다.

 

해당 이미지는 법원 사이트에서 조회한 사건 기록을 캡처한 것으로, ‘피고인명 이근’이라는 내역과 함께 2019년 11월 29일 상고기각결정이 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용호는 전날인 지난 11일 ‘‘가짜 총각’ 이근 대위 만난 여성의 제보’라는 제목의 유튜브 방송에서 “이근 대위가 유엔(UN) 근무 경력이 없는데, 경력을 거짓말하고 다닌다”며 허위 경력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이근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UN 여권이 담신 사진을 게재한 뒤 “허위 사실 유포 고소합니다”라며 김용호의 주장을 반박한 바 있다.

 

한편, 이근 대위는 앞서 이달 초 빚투 논란에 휩싸였고, 피해자의 채무를 변제했다고 밝히며 “불미스러운 일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YouTuber Kim Yong-ho, a former entertainment reporter, is controversial by claiming that he is a "ex-convict of sexual violence" over the reserve captain Lee Geun, who gained great popularity as a "fake man" in the physical gallery web entertainment.

 

On the 12th, Kim Yong-ho posted an image along with an article saying, “Lee Geun's sin is a violation of the Act on Special Cases concerning the Punishment of Sexual Violence Crimes, etc.,” through his YouTube channel community bulletin board on the 12th.

 

The image is a capture of the case record viewed on the court's website, and contains the details that the decision was made on November 29, 2019, along with the description of ‘the defendant's name Lee Geun’.

 

On the 11th, the previous day, Kim Yong-ho raised a false career suspicion on a YouTube broadcast titled ``Fake Bachelor's Report of a Woman Who Met Captain Lee Geun'', saying, "Captain Lee Geun has no experience working at the United Nations (UN), but lies about his career." did.

 

In response, Lieutenant Geun Lee once refuted Kim Yong-ho's claim, saying, "I am suing the dissemination of false facts," after posting a picture of the UN passport through his Instagram.

 

On the other hand, Lieutenant Geun Lee apologized, saying, "I am sorry for the unpleasant thing," saying that earlier this month, he was caught up in debt controversy and that he had paid the victim's debts.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