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혼·생애최초 특공 소득기준 완화..맞벌이 내집 마련 기회↑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4

본문듣기

가 -가 +

▲ 신혼부부-생애최초 특별공급 소득기준 완화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신혼부부·생애최초 특별공급 소득기준이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60%까지로 완화된다. 이에 따라 맞벌이 가구 등의 내집 마련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내년부터 신혼부부와 생애 최초 특별공급(특공) 물량의 30%는 소득 기준을 20~30%포인트(p) 수준으로 완화하겠다"며 이 같은 내용의 주택 특별공급 제도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신혼부부 특별공급에 대해 "소득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특별공급 청약기회를 갖지 못했던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집 마련 기회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공공·민영주택 모두 특별공급물량의 70%는 100%(맞벌이 120%) 기준을 유지하되 나머지 30%는 소득 기준을 20~30%p 수준으로 추가 완화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제도 개선방안에 따르면 신혼부부 특별공급 소득기준은 민영주택의 경우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40%(맞벌이 160%) 이하로 완화한다. 세전(稅前) 소득으로 3인 이하 가구의 경우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40%는 월 788만원, 160%는 월 889만원이다.

 

또한 소득 100%(맞벌이 120%) 이하 신혼부부에 대한 우선공급 비율도 종전 75%에서 70%로 조정된다. 이에 따라 소득 140%(맞벌이 160%) 기준에 해당하는 일반공급 비율은 종전 25%에서 30%로 늘어나는 것이다.

 

공공분양주택은 현재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 100%(맞벌이 120%) 이하인 소득요건을 130%(맞벌이 140%)로 완화하되, 물량의 70%를 기존 소득요건인 100%(맞벌이 120%) 이하인 신혼부부에게 우선 공급한다.

 

아울러 완화되는 물량(30%)에 대해서는 소득, 자녀 수, 청약저축 납입횟수 등에 따른 점수가 높은 순으로 선정하고 있는 기존의 입주자 선정방식을 보완해 추첨제를 도입한다.

  

신혼희망타운은 우선공급 물량을 구분하지 않고 기존 공급방식에서 소득요건만 130%(맞벌이 140%) 이하를 적용하게 된다.

 

홍 부총리는 생애 최초 특별공급 소득 기준과 관련해서도 "특별공급 물량 중 70%는 현행기준(공공 100%·민영 130%)을 유지하되 나머지 30%에 대해서는 소득 기준을 30%p 수준으로 완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공공분양주택과 민영주택의 생애최초 특별공급 소득요건은 각각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 이하와 130% 이하이나, 앞으로 공공분양주택은 130% 이하까지, 민영주택은 160% 이하까지 소득요건을 완화한다.

 

아파트 분양권 불법전매 관련해선 "'불법전매 매수인의 경우 적발돼도 손해가 없다'는 정보는 허위정보"라며 "불법전매 적발 시 매수인은 매수인으로서 지위를 상실하고, 시세차익의 상실 등 강력한 경제적 불이익 조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전세난 지속에 대해선 "전세가격 상승 폭은 점차 둔화되고 있으나 보합 안정세인 매매시장과 달리 상승세는 지속되고 있다"며 "신규로 전세를 구하는 분들의 어려움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전세가격 상승요인 등에 대해 관계부처 간 면밀히 점검·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좀 더 지켜봐야 보다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겠으나 제도가 정착될 경우 기존 임차인의 주거 안정 효과가 더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부는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국토교통부령),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국토교통부령) 등 관계 법령 개정 절차에 즉시 착수하여 내년 1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제도개선에 따라 지난 8.4 공급대책 및 3기 신도시 사전청약 등을 통해 확대되는 주택 공급에서 맞벌이가구 등 보다 많은 실수요 계층이 내집 마련 기회를 갖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Newlyweds and the first in their lives to ease the income standard for special services..Expanding opportunities for dual-income homes

 

For newlyweds, the income standard for special supply for the first time in life will be reduced to 160% of the average monthly income of urban workers. As a result, it is expected that the opportunity to create a home for double-income households will increase.

 

Hong Nam-ki, Deputy Prime Minister of Economy and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said at a meeting of ministers related to the real estate market inspection held at the government office in Seoul on the 14th, “30% of the first special supply (special service) for newlyweds and the first in their lives from next year will increase the income standard by 20-30% points ), and announced plans to improve the special housing supply system.

 

Regarding the special supply for newlyweds,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This is to support the opportunity for homeless end-users who did not have the opportunity to subscribe for special supplies because they did not meet income requirements," and said, "70% of the special supply for both public and private housing is 100. We will keep the standard of% (120% of double-income), but the remaining 30% will further ease the income standard to the level of 20~30%p."

 

According to the plan to improve the system, the income standard for the special supply of newlyweds will be reduced to less than 140% of the monthly average income of urban workers (160% of double-income) for private housing. For households with three or less pre-tax income, the average monthly income of city workers is 140%, 8.78 million won per month, and 160% is 8.89 million won per month.

 

In addition, the ratio of preferential supply to newlyweds with incomes of 100% or less (double income 120%) will be adjusted from 75% to 70%. Accordingly, the ratio of general supply, which falls under the standard of 140% of income (160% of double-income), will increase from 25% to 30%.

 

For public pre-sale housing, the income requirement for urban workers whose monthly average income is 100% (double-income 120%) or less is reduced to 130% (double-income 140%), but 70% of the volume is reduced to 100% (double-income 120%) or less, which is the existing income requirement. First supply to

 

In addition, a lottery system will be introduced by supplementing the existing tenant selection method, which is selected in the order of the highest score according to income, number of children, and the number of subscription savings payments for the volume that is reduced (30%).

  

Honeymoon Hope Town does not differentiate between priority supply and applies only the income requirement of 130% (double income 140%) or less from the existing supply method.

 

Regarding the income standard for the first special supply in his life, Deputy Prime Minister Hong said, "70% of the special supply will be maintained at the current standard (100% for the public and 130% for the private sector), but the income standard for the remaining 30% will be reduced to a level of 30%p. Plan."

 

Currently, the income requirements for the first special supply of public housing and private housing are 100% or less and 130% or less of the monthly average income of urban workers, respectively, but the income requirements for public housing and private housing are up to 130% or less and 160% or less for private housing. Alleviate.

 

Regarding the illegal resale of apartment presale rights, "In the case of illegal resale, the information that there is no damage even if caught" is false information," he said. "In the event of illegal resale, the buyer loses its position as the buyer, and there is a strong economic disadvantage such as loss of market profit. "There is."

 

Regarding the continuation of the jeonse crisis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range of jeonse prices is gradually slowing, but unlike the trading market, which is a stable trend, the upward trend is continuing." We will closely check and discuss.” However, he added, "It will be possible to make a more accurate judgment with a closer look, but if the system is settled, the effect of existing tenants' housing stability will be further expanded."

 

Meanwhil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lans to immediately begin the procedure for revising related laws, such as the Regulations on Housing Supply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Enforcement Rule of the Special Public Housing Act (Ordinance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complete it by January next year.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According to the improvement of the system, we expect that more real-time families, such as dual-income households,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find a home in the expansion of housing supply through the last 8.4 supply measures and advance subscription to the 3rd new tow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