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주신세계, 치매 어르신과 가족 힐링을 위한 1천만원 전달

이학수기자 l 기사입력 2020-10-15

본문듣기

가 -가 +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신세계(대표이사 이동훈)는 조선대학교 광주치매센터와 함께 치매 어르신과 가족 힐링을 위해 1천만원 전달식을 광주광역치매센터에서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전달식은 이동훈 광주신세계 대표, 정종훈 조선대학교병원장, 추일한 광주광역치매센터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전달된 후원금은 조선대학교 광주치매센터를 통해 치매를 앓고 있는 어르신 뿐만 아닌 치매에 대한 연구를 위해 쓰여질 예정이다.

 

광주시 광역치매센터는 광주지역에 맞는 치매관리사업을 효율적으로 운영하여 치매걱정 없는 광주를 만들기 위함으로 조성된 센터이다.

 

주요 사업으로는 치매파트너 되기, 치매극복 선도단체 조성 및 활성화,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 치매극복 주간 및 치매극복의 날 기념행사 등 다양한 활동들을 펼치고 있다.

 

이동훈 광주신세계 대표는 “치매는 본인 뿐만이 아닌 신체적, 정신적, 경제적 부담을 떠안아야 하는 치매 환자 가족의 고통도 무시 못 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치매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를 위해 소중히 쓰였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광주신세계는 그간 지역 소외계층을 위해 지난 4월에는 광주청년센터를 통해 긴급구호물품 비용을 지원했다.

 

5월은 취약계층 가정 아동들에게 놀이키트 비용을 지원하였을 뿐만 아니라 6월에는 소아암 환우를 위한 치료비를 전달, 7월 광주지역 소외가정에게 선풍기, 8월 전남지역 소외가정에게 여름 이불을, 9월에는 장마로 수해를 입은 소외계층에 전달한바 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Gwangju Shinsegae Co., Ltd. (CEO Dong-Hoon Lee) announced that it held a 10 million won delivery ceremony at the Gwangju Metropolitan Dementia Center to heal the elderly and their families with the Gwangju Dementia Center at Chosun University.

 

The ceremony was attended by Lee Dong-hoon, CEO of Gwangju Shinsegae, Jeong Jong-hoon, director of Chosun University Hospital, and Chu Il-han, director of the Gwangju Metropolitan Dementia Center.

 

The donation money delivered will be used for research on dementia as well as for the elderly suffering from dementia through the Gwangju Dementia Center at Chosun University.

 

The Gwangju Metropolitan Dementia Center is a center created to make Gwangju free from dementia by efficiently operating dementia management projects suitable for the Gwangju area.

 

Major projects include becoming a dementia partner, creating and revitalizing a leading group to overcome dementia, a walking event to overcome dementia in one heart, a week to overcome dementia, and a commemorative event on the Day of Dementia.

 

Dong-hoon Lee, CEO of Gwangju Shinsegae, said, "I think that dementia cannot be ignored not only for himself, but also for the family of dementia patients who have to bear the physical, mental, and financial burdens." Said.

 

Gwangju Shinsegae supported the cost of emergency relief supplies through the Gwangju Youth Center in April for the underprivileged in the region.

 

In May, not only did children from disadvantaged families receive support for play kits, but in June, treatment expenses for childhood cancer patients were delivered, a fan was provided to underprivileged families in Gwangju in July, summer blankets were provided to underprivileged families in Jeollanam-do in August, and September. Has been reported to the underprivileged in the rainy seas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