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중국, 선전의 기적', 세계 경제발전의 '희망 모델'이 되다

권기식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0-10-15

본문듣기

가 -가 +

▲ 시진핑  중국주석.   ©브레이크뉴스

상전벽해(桑田碧海)라는 말이 있다. 뽕나무밭이 푸른 바다가 되었다는 뜻으로 세상이 몰라보게 바뀐 것을 말한다. 이 말에 가장 부합하는 도시는 중국 선전이다.

 

중국 개혁개방의 상징도시인 선전에서, 지난 14, 특구 설립 4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기념식에서 "선전은 중국 인민이 창조한 세계 발전사의 기적이며, 중국식 사회주의의 위대함을 가장 잘 구현한 곳"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의 이날 선전 방문은 세 가지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우선 중국식 사회주의 경제발전에 대한 자신감을 대내외에 보여주면서 개혁개방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하기 위한 것이다. "선전의 현저한 성과와 귀중한 경험을 바탕으로 전면적 개혁을 심화시켜야 한다"는 시 주석의 발언은 이를 뒷받침한다.

 

둘째,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세계 경제의 회복과 발전에 중국이 중심적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다.

 

셋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도하는 보호무역주의 대외정책에 맞서 개방과 자유무역주의를 지켜내겠다는 중국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광둥성의 한적한 어촌이었던 선전은 불과 40년만에 중국 경제의 심장이자, 세계 경제발전의 중심 도시가 되었다. 선전을 여러 차례 방문한 필자는 선전의 놀라운 변화속도에 많은 충격을 받았다. 도시는 늘 변화하는 모습이었고, 기업인들을 만나면 이구동성으로 혁신을 얘기했다. '청년도시' 선전은 이미 지난 2018년 홍콩을 넘어섰고, 국가로 치면 세계 30위 규모의 경제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된다.

 

각종 지표로 보는 변화는 더욱 놀랍다. 선전의 국내총생산(GDP)26,900억 위안(458조원)으로 1979(19,600만 위안)에 비해 무려 13,724배나 증가했다. 1인당 GDP는 같은 기간 606위안에서 203,489위안으로 336, 대외교역 규모는 11,600만 위안에서 29,800억 위안으로 25,670배가 각각 늘어났다. 전 세계 400여개 경제특구 중 가장 성공한 모델이 아닐 수 없다.

 

선전의 경제는 첨단산업이 주도하는 특징이 있어 지속 가능한 발전이 기대된다. 1969년 비슷한 모습의 산업도시로 출발한 한국의 구미시가 산업구조를 바꾸지 못해 쇠락의 길을 걷는 것과 대비되는 대목이다.

 

3337,000개의 기업이 입주한 선전에는 화웨이, 텅쉰 등 IT 첨단기업들이 대거 입주해 새로운 경제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글로벌 스마트 웨어러블 시장의 80%, 드론 시장의 70%를 점유하고 있다. 혁신과 변화가 일상이 된 도시 선전이 미국의 경제보복에 맞서는 중국 기술자립의 중심도시로 떠오르고 있다.

 

▲ 권기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선전을 만든 실행자는 시 주석의 부친 쉬중신(習仲勳)이다. 그는 1978년 광둥성 당서기에 부임해 홍콩과 인접한 바오안(寶安)현에 선전시를 세우고 개혁개방의 길을 열었다. 이제 그의 아들 시 주석이 개혁개방의 첨단 미래도시라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한 것이다. 그가 20198월 선전을 '중국 특색 사회주의 선행 시범구'로 만들겠다고 밝힌 것은 대를 이은 개발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광둥성과 홍콩, 마카오를 묶은 거대 경제권인 '웨강아오 대만구'의 중심도시인 선전이 세계 경제의 심장으로 지속성장할 것인지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남양주시 국제협력 특별고문 등을 맡고 있다kingkakwon@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ina, a miracle of propaganda' becomes a'hope model' for global economic development

 

The 4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a special zone was held in Shenzhen, a symbol city of reform and opening in China.

-Kwon Ki-sik columnist

 

There is a word called Sangjeon Byeokhae (桑田碧海). It means that the mulberry field has become a blue sea, meaning that the world has changed unknowingly. The city that best fits this statement is Shenzhen, China.

 

On the 14th,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4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the special zone was held in Shenzhen, a symbolic city of reform and opening in China.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stressed that "Shenzhen is a miracle in the history of global development created by the Chinese people, and is the place that best embodies the greatness of Chinese socialism."

 

Xi's visit to Shenzhen appears to have three purposes.

 

First of all, the purpose is to affirm our commitment to reform and openness once again by showing confidence in the Chinese-style socialist economic development at home and abroad. President Xi's remarks, "Based on the remarkable achievements and valuable experience of propaganda, must deepen the reforms" support this.

 

Second, China will play a central role in the recovery and development of the global economy, which is struggling with Corona 19.

 

Third, it demonstrates China's strong will to protect openness and free tradeism against foreign protectionist foreign policy led by US President Donald Trump.

 

Shenzhen, a secluded fishing village in Guangdong Province, has become the heart of China's economy and the center of global economic development in just 40 years. After visiting Shenzhen several times, I was shocked by the amazing speed of change in Shenzhen. The city was always changing, and when I met businessmen, I talked about innovation in different ways. 'Youth City' Shenzhen has already surpassed Hong Kong in 2018, and is evaluated as having the world's 30th largest economy by country.

 

The change seen by various indicators is even more surprising. Shenzhen's gross domestic product (GDP) was 2.69 trillion yuan (about 458 trillion won), a whopping 13,724 times higher than in 1979 (195 million yuan). Per capita GDP increased 336 times from 606 yuan to 203,489 yuan in the same period, and foreign trade volume increased by 25,670 times from 166 million yuan to 2.98 trillion yuan. It is the most successful model among 400 special economic zones in the world.

 

Shenzhen's economy is characterized by high-tech industries, so sustainable development is expected. This contrasts with Korea's Gumi City, which started as an industrial city with a similar appearance in 1969, walking on the path of decline due to the failure to change the industrial structure.

 

In Shenzhen, where 3.37 million companies have moved in, a large number of high-tech IT companies such as Huawei and Teng Xun are building a new economic ecosystem. It occupies 80% of the global smart wearable market and 70% of the drone market. Shenzhen, a city where innovation and change have become a daily life, is emerging as the center of technological independence in China against the US economic retaliation.

 

The executor who made the propaganda is Xi's father, Xu Zhongxin. In 1978, he took over as party secretary in Guangdong Province, and established a city in Shenzhen in Bao'an County, which is adjacent to Hong Kong, and paved the way for reform and opening up. Now, his son, President Xi, has presented a new vision of a high-tech future city of reform and openness. The fact that he announced in August 2019 that he would make Shenzhen a ``demonstration of leading socialist characteristics of China'' showed his will for successive development. The world is paying attention to whether Shenzhen, the central city of Yuegangao Taiwan District, a giant economic zone that connects Guangdong, Hong Kong and Macau, will continue to grow as the heart of the global economy.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s well as the head of the Blue House Political Bureau, then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uncil. He worked as a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Studies at Hanyang University,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chair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University and a special advisor for international cooperation in Namyangju.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