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종인-조정래-진중권 논쟁의 쟁점에 대하여

이래권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0-10-15

본문듣기

가 -가 +

▲ 이래권 작가     ©김상문 기자

한마디로 요즘 정치권 일부 극우 극좌 진영의 친일논쟁과 6, 25 BTS의 매끄럽지 못한 발언으로 국론분열을 일으키고 경제적 군사적 동맹에서 사회 주도층이 앞장서는 그것 같아 심히 우려스럽다.

 

첫째가 친일논쟁에 앞장선 당사자들의 면면을 훑어보자.

 

김종인-조부인 가인 김병로 일본유학을 통한 초대 사법부 수장을 지냈고, 왜정 시 일본 정부가 제공하는 봉록을 받지 않고 총 대신 어정쩡한 자기 생존과 틈새 부추김으로 공을 얻어 건국훈장을 받았다는 것은 김좌진 장군과 홍범도 장군을 욕되게 하고, 달팽이의 외출이자 모깃소리만한 소극적 자기만족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소극적 산골짜기 메아리 투쟁에 지나지 않은 항일 역사가 침소봉대 됐다.

 

전라북도 순창 출신으로서 동학을 피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을사늑약을 강요한 일제에 백기 투항하여 친일 막대기로 키웠으나 귀국 후 산골에 은거하며 해방이 되고 6, 25가 끝나자 항일애국 투사이자 민족의 어른으로서 유진오와 함께 현 헌법을 입안하고 쥐락펴락해서 대정(大正)-소화(昭和)를 거치고, 미 군정  박정희에게 법적 심부름 노릇을 한 것을 아는 이 그리 많지 않다.

 

김종인을 통해 여론에 상승기류를 타기도 전에 아래서 흔드는 모양새는 내년 보선을 앞둔 한두 달 전에 더욱 가시화되어 기둥 선생을 저버리고 계파 공천문제로 국민의힘은 적전분열을 가속화 하고 있다.

 

애시당초 홍어족하고 문어족은 이종교배가 안 되니, 이는 공천 정치인을 거느린 계파 수장과 극우 좌파 정책을 요구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과는 개와 고양이나 같아서 오뉴월 개구리 짝짓기 소리만 점증되고, 이 과정을 지켜본 국민들이 다시 대권불가 회초리를 들 수도 있다.

 

김종인이란 걸출한 인물이 시정잡배들에게 보선 대선 지휘봉의 휘두르기도 전에 쫓겨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이는 비 오는 날 튀밥들이 흙탕물에 젖는 이치요, 분열된 함성으로선 대선전에서 분파적 행동으로 집중력을 의도적으로 소모시키는 꼴이 될 것이다.

 

둘째, 조정래 민족주의 작가는 “일본 유학파는 친일파다!”라고 언급한 부분이 요즘 세상이 시끄럽다. 사과해야 한다.

 

이는 왕이 파티에서 왕 방귀를 뀌고도 몰염치한 거드름으로 좌중을 압도하겠다는 독선과 오만이다.

 

의중을 신중히 정리치 못하고, ‘왜정시대 때 유학한 부모를 둔 자식들은 신사참배하고 독립운동가를 학살한 만주군 군관 다카키 마사오(高木正雄) 박정희 유진오 백선엽 후손들은 조상의 죄를 벗기 위해 사죄하고 일본에게서 하사받는 ㅂㅇ토를 반환시켜야 할 의무가 있고, 국가는 반민족행위자 처벌법을 다시 만들어 토지 몰수와 자녀들 국가기관 취업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어야 옳았다.

 

이념적 민주주의자이자 민족화해를 목적으로 한평생 태백산맥 등 불후의 명작을 남겼으나, 조정래 작가는 엄밀히 말해서 운동권도 아니요 리얼리즘적 기술이 탁월한 역사학자에 가깝다.

 

그런 그가 이미 밀가루 반죽이 된 한미일 군사 북-중-한 경제 공동체로 평화와 번영을 이룩하려는 현 정부와 진보진영의 밥솥 안에 모래를 뿌린 격이다.

 

이미 뱉어낸 말이고, 주워 담기 어려우니, 해방 전 일본유학을 둔 부모들에 내림으로 돈과 권력을 세습 밭는 무리들에 징벌적 재산회수와 공무원 취직제한을 통해 민족정기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하면 쉽게 수습될 일이다.

 

자꾸 분열적 이념논쟁을 여야가 부추기면 경제는 더 망가지고 국민들 진영 간 증오심만 부추기며 정치권은 이쯤해서 논쟁을 자제하는 것이 옳다.

 

다음은 서울대학교 미학 석사 담게 이리저리 옮겨 다니며 논쟁만 부추기는 진중권 동양대 교수의 문제다. 아름다운 말로 국민에게 희망을 주기 바란다. 연작질 그만하시고,

 

문재인 대통령 딸의 일본유학을 생트집 잡는 어불성설에 대한 국민적 판단이 자칫 정치적 간자가 아닌지 되묻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진보 논객-정의당 사회주의자-다시 진보정권 발목 물어뜯는 아메리칸 핏불테어어견으로 날이 갈수록 사상과 이념의 정착 없이 좌충우돌하는 모습은 관을 쓰지 못한 서생의 자유민주주의 하에서 살기를 품은 공허한 메아리로 코로나로 신음하는 국민들 가슴에 염장질만 하는 것 같아 아군인지 적군인지 자기 정체성을 찾아 국민의힘 당으로 가는 것도 추천할만하다.

 

다음으론 500억 달러의 펀드를 단기간 내에 모으고, 연일 세계만방에 잠재적 소비자에 대한 국가신인도 상승 및 경제적 파급효과에 엄청난 기여를 하고 있는 BTS에게 군 면제가 아닌 입대일 연기는 참으로 다행한 일이다,

 

수천 년 우리나라를 삥 듣고 괴롭게 한 BTS의 역사 인식과 직설적 인터뷰는 속이 시원하다. 중국은 한미일 군사 공조에 엄연한 적국이다.

 

물론 경제적 연계로 전쟁을 안 일어나겠지만, 국가통제 보도국가인 중국의 반한감정 조장은 빙하가 여름을 만난 격이니 그리 염려할 것 없다. 섣부른 사과 마라. 

 

김종인 조정래 진중권의 세 수 위 BTS에 찬사를 보내면 대표인 방시혁 사장에게, 친일파 후손이 아닌 서울대 출신으로서 모처럼 세계만방에 코리아 브랜드가치를 10조원 가치를 올린 공이, 시정잡배와 같은 정치인 보다 훌륭하다는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 samsohun@hanmail,net

 

*필자/이래권

작가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issue of the Kim Jong-in-Jo Jung-rae-Jinjung-kwon debate

I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encourage the divisive ideological debate, the economy will be more damaged

-Lee Rae-kwon columnist

 

In short, I am very concerned that the pro-Japanese debate by some of the far-right and far-left camps in the political world and the unsmooth remarks of the 6th and 25th BTS have caused a division of national opinion, and the social leadership is taking the lead in the economic and military alliance.

 

First, let's take a look at the faces of the parties who took the lead in the pro-Japanese debate.

 

Kim Jong-in-grandfather Cain Kim Byung-ro served as the first head of the judiciary through studying in Japan, and was awarded the Founding Merit for his survival and hiatus instead of a gun instead of receiving the dedication provid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during the Japanese government. The anti-Japanese history, which was nothing more than a snail's outing and a passive self-satisfaction as much as a mosquito sound, was nothing more than a passive valley echo struggle, became a chimso corps.

 

Born in Sunchang, Jeollabuk-do, he escaped Donghak and went to Japan to surrender to Japanese imperialism and raised it with a pro-Japanese stick, but after returning to Japan, he retired in the mountains and liberated. Not many people know that they drafted the current constitution together, went through the great jeong-sohwa, and acted as legal errands to the US military government, Park Jeong-hee.

 

Before Kim Jong-in hits a rising current in public opinion, the shape of the shaking underneath became more visible a month or two before the preliminary election next year, abandoning the pillar teacher, and the power of the people is accelerating the division of the enemy.

 

In the beginning of the year, skaters and octopus are not interbreeding, so this is like dogs and cats, compared to the head of the sect with a nominated politician and Kim Jong-in, who demands a policy of the far-right, so only the sound of a frog mating on the New Wall increased, and the people who watched this process again It is also possible to say that it is impossible to use a large volum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an outstanding figure named Kim Jong-in will be kicked out by the municipal officers before even wielding the post-election baton.

 

see. This is the reason that the tempura gets wet in muddy water on a rainy day, and the divided shouts will deliberately exhaust their concentration through sectarian action in the grand propaganda.

 

Second, the part that Korean nationalist writer Jo Jeong-rae said, "The school is pro-Japanese!" The world is noisy these days. I have to apologize.

 

This is self-righteousness and arrogance that the king will overwhelm the crowd with his sane disgrace even after he farts the king at a party.

 

``Children of parents who studied abroad during the Waejeong Period visited the shrine and slaughtered independence activists. The descendants of Park Jeong-hee, Yu Jin-oh, and Paik Seon-yup, a Manchu military military officer who slaughtered independence activists, apologized and delivered from Japan. It was correct if the state had to insist that there is an obligation to return the soil received, and that the state should reinvent the law on punishment for anti-ethnic actors and confiscate land and restrict the employment of children in state agencies.

 

Although he is an ideological democracy and has left immortal masterpieces such as the Taebaek Mountains for the purpose of national reconciliation, Jo Jung-rae is not strictly a movement authority, but a historian who excels in realism.

 

That's why he sprinkled sand in the rice cookers of the current government and progressive camps who are trying to achieve peace and prosperity with the Korean-US-Japan military North Korean-Chinese-Korean economic community that has already been made into dough.

 

It was already spit out, and it is difficult to pick it up, so it is easy to correct the national regime through punitive property recovery and restrictions on employment as public officials by descending on parents who studied abroad in Japan before liberation to inherit money and power. It will be.

 

I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continue to promote divisive ideological debates, the economy will break even further, encouraging hatred among the people's camps, and the political world should refrain from debating at this point.

 

The following is the problem of Dongyang University professor Jin Jung-kwon who moves around with his master's degree in aesthetic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only instigates controversy. Hope to give hope to the people in beautiful words. Stop serializing,

 

Many people will ask whether the national judgment about the rumors that President Moon Jae-in's daughter is trying to study abroad in Japan is a political killer.

Progressive commentator-Justice Party socialist-As an American pit bull terrier dog biting the ankle of the progressive regime again, he groaned with corona as an empty echo that embraced the liberal democracy of a student who could not use a coffin. It is recommended to go to the People's Power Party in search of self-identity, whether it is an allied or an enemy, as it seems that the people who are doing it are only salting their hearts.

 

Next, it is very fortunate that BTS, who has raised 50 billion dollars of funds in a short period of time, has contributed tremendously to the increase in national credibility and economic ripple effect of potential consumers all over the world every day.

 

BTS's perception of history and direct interviews that have been harassing Korea for thousands of years are refreshing. China is a definite enemy for military cooper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orea.

 

Of course, war will not occur due to economic linkage, but there is nothing to worry about as the glacier meets summer, which promotes anti-Korean sentiment in China, a state-controlled reporting country. Do not apologize prematurely.

 

 

Kim Jong-in, Jo Jung-rae, and Jin Joong-gwon’s three top BTS, tells CEO Bang Si-hyuk, who is not a pro-Japanese descendant, but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who has raised the Korean brand value by 10 trillion won to all over the world. Thanks. samsohun@hanmail,net

 

*Writer/Rae Kwon Lee

Writer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