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마사회, ‘제17차 세계재활승마연맹 세계대회’ 개최 준비 박차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5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한국마사회가 2021년 6월 서울에서 대한재활승마협회와 공동으로 개최 예정인 ‘제17차 세계재활승마연맹(HETI) 세계대회’ 개최를 위한 제1차 조직위원회를 이달 14일 과천 경마공원에서 개최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정이 다소 연기된 첫 조직위원회에서는 그동안의 세계대회 홍보 경과와 HETI 사무국과의 업무추진 현황, 세계대회 준비현황과 추진방안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이번 조직위원회는 김낙순 한국마사회장과 김연희 대한재활승마협회장 두 명의 공동 조직위원장을 필두로 한다. 3개 위원회의 위원장 중 집행위원장은 오순민 한국마사회 말산업육성본부장이, 대외협력위원장은 이금철 대한재활승마협회 사무총장이, 학술위원회는 권정이 재활승마학회장이 위촉됐다.

 

각 조직위원은 한국마사회 실처장, 수의학 박사와 말산업 분야 박사, 대한재활승마협회 이사진 등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됐으며, 이날 조직위에서 성공적 대회 개최를 위해 열띤 논의가 벌어졌다.

 

HETI 세계대회는 총회, 컨퍼런스, 부대행사 등으로 구성되는 행사로 3년 주기로 개최된다. 전세계 1000여 명에 달하는 재활승마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세계적 행사로 2015년 대만에서 개최된 이후 아시아에서는 두 번째로 개최된다. 동시에 국내 최초로 재활승마 관련 국제행사가 개최되는 것이기도 하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개최 형식은 지속적인 논의를 통해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한국마사회는 재활승마를 통해 장애를 가진 국민에게 치유를, 사회공익 힐링승마를 통해 코로나19 의료진, 소방공무원, 방역직공무원 등 국가 안전을 책임지는 이들에게 정서적인 힐링의 기회를 제공해왔다”며 “조직위원들의 지혜를 모아 코로나19 라는 초유의 상황을 슬기롭게 헤쳐 나갈 것으로 믿는다. 이를 위해 한국마사회에서도 가능한 지원을 할 것이며, 재활승마 분야의 확장과 무한 발전을 기약하는 성공적인 세계대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The 1st Organizing Committee was held at Gwacheon Horse Racing Park on the 14th of this month for the '17th World Rehabilitation Horse Riding Federation (HETI) World Championship' scheduled to be held jointly with the Korea Rehabilitation Horse Riding Association in June 2021 by the Korean Horse Racing Association. .

 

The first organizing committee, whose schedule was slightly postponed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reported on the progress of public relations for the world conference, the status of business progress with the HETI secretariat, the status of preparation for the world conference, and plans for implementation.

 

The organizing committee will be led by two co-chairs of the Korea Horse Association, Kim Nak-soon and Kim Yeon-hee, the president of the Korea Rehabilitation Horse Riding Association. Among the chairpersons of the three committees, the executive committee was appointed Oh Soon-min, head of the Horse Industry Promotion Headquarters of the Korean Horse Association, Lee Geum-cheol, the secretary-general of the Korea Rehabilitation Equestrian Association, and Kwon Jeong-i, the chairman of the Society for Rehabilitation Horse Riding, as the academic committee.

 

Each organizer consisted of a variety of experts, including the head of the Korea Horse Association, a doctor in veterinary medicine and a doctor in the field of horse industry, and a board member of the Korea Rehabilitation Equestrian Association.

 

The HETI World Congress consists of general meetings, conferences, and side events and is held every three years. It is a world-class event with more than 1,000 rehabilitation horseback riding experts from around the world and is held for the second time in Asia since it was held in Taiwan in 2015. At the same time, it is also the first international event related to rehabilitation horseback riding in Korea. With the spread of Corona 19, the format of the event will be decided later through continuous discussion.

 

“The Korean Horse Association is an opportunity to heal people with disabilities through rehabilitation horseback riding, and emotional healing for those who are responsible for national safety, such as Corona 19 medical staff, fire fighting officials, and quarantine officials through social public welfare healing riding. “I believe that by gathering the wisdom of the organizers, we will wisely overcome the unprecedented situation of Corona 19. To this end, the Korean Horse Association will also provide possible support, and I hope that it will be a successful world competition pledged to expand and develop infinite rehabilitation horseback riding.”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