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주영-정몽구-정의선 '3대 경영가문'…위대하게 생각하는 이유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0-10-16

본문듣기

가 -가 +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주영-정몽구 회장의 뒤를 이어 정의선 3세대 정씨 회장이 취임했다. The Hyundai Motor Group, founded by Joo-Young Jung, started in April 1946 and is a large company that has been 74 years old. We are advancing healthily toward a 100-year-old company. On October 14, the chairman of Hyundai Motor Group was changed. The third-generation chairman Chung Eui-sun was inaugurated after Chairman Ju-young Chung and Mong-koo Chung. The succession of the family business was achieved. ©현대차그룹

 

정주영씨(1915-2001)가  설립한 현대차그룹은 지난 1946년 4월에 시작, 올해로 74년 된 대기업이다. 100년 기업을 향해 건강하게 항진(航進)하고 있다. 지난 10월 14일 현대차그룹의 회장이 바뀌었다. 정주영-정몽구 회장의 뒤를 이어 정의선 3세대 정씨 회장이 취임했다. 대를 이은 가업승계가 이뤄진 것이다. 

 

현대차그룹이 시작된 해는 36년에 걸친 일제강점기를 갓 벗어난 직후인 1946년이었다. 그 직후인 1950년부터 1953년까지는 한반도 전쟁 기간이었다. 현대차그룹이 시작된 시기의 한국경제력은 폐허 상태였다. 가난 속에서 아주 작은 기업이 74년 만에 세계적으로 유명한 거대 기업으로 성장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한국의 기업가문이 일궈낸 '위대한 기업'임에 틀림없다. 칭찬 받아야 마땅하다. 전쟁으로 완전 폐허가 된 국가에서 설립된 아주 작은 기업이 성공한 사례이기 때문이다. 지난 2019년 현대차그룹(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의 총매출은 202조에 달했다. 이 수치가 현대차그룹의 국제적인 위상을 말해준다. 세계 속의 현대차그룹으로 확실하게 성장-안착했다.

 

현대차그룹의 기업정신은 창업주 정주영 회장의 어록에 깃들어 있다. 정주영 창업회장은 "현대그룹은 성실하고 추진력 있는 사람들의 집합체이다. 그리고 두뇌집단이라는 평가를 받도록 노력하고 있다. 저는 특히 사원 각자가 일체감을 갖고 맡은 일을 밀고 나가도록 유도하고 있다. 만약 일체감이 없었다면 허허벌판인 모래밭에서 공장을 건설하면서 26만 톤급 대형 유조선을 동시에 건조, 수출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 그는 “▲포기하지 말아라! 시련은 있어도 실패란 없다. ▲고정관념이 멍청이를 만든다. 날마다 새롭게 생각하라! ▲자신의 이름을 걸고 일해라! 그 누구에게도 책임 전가를 하지 마라”는 등의 말을 남겼다.

 

현대차그룹은 정주영 회장 창업경영시절에 성장기를 거쳤다. 직전 회장인 정몽구 회장(현 명예회장)은 현대차그룹의 수성에 성공했다. 이어 3세대인 정의선 회장의 경영 문이 열렸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신임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고객, 인류, 미래, 나눔’ 등 그룹 혁신의 지향점을 내보였다. 그는 “무엇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모든 활동은 고객이 중심이 돼야 하며, 고객이 본연의 삶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려야 한다”면서 “고객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여 소통하고 배려하는 마음이 기본이 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고객의 평화롭고 건강한 삶과 환경을 위해 모든 고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이동수단을 구현하겠다”면서 “인류의 안전하고 자유로운 이동을 위해 세상에서 가장 혁신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해 고객에게 새로운 이동경험을 실현시키겠다”고 밝혔다. 한국 대기업 회장의 대(對) 세계를 향한 메시지이다.

 

정의선 새 회장 체제가 출발할 수 있었던 것은 가업승계의 성공으로 이해해야 된다. 현대차그룹 창업자인 정주영 선대회장-현대차그룹을 세계적으로 성장시킨 정몽구 명예회장의 업적과 경영철학을 계승이 전제돼야 한다. 특히 정몽구 전임 회장의 경영 성과가 높이 평가된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0년 세계 자동차업계 글로벌 톱 5업체로 올라섰다. 정몽구 회장이 만들어낸 업적이다.

 

이에 대해 정의선 회장은 “두 분의 숭고한 업적과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아 국가경제에 기여하고, 더 나아가 인류의 행복에 공헌하는 그룹의 새로운 미래를 임직원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설명하면서 “미래를 열어가는 여정에서 어려움이 있겠지만, ‘안되면 되게 만드는’ 창의적인 그룹 정신을 바탕으로,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서로 격려하고 힘을 모아 노력하면 충분히 이뤄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은 이 그룹의 회장이 되기까지 경영 일선에서 경영실무를 갈고 닦았다. 그는 1999년에 현대차에 입사, 지난 21년간 경영일선에서 뛰었던 것. 지난 2002년 현대차 전무, 2003년 기아차 부사장, 2005년 기아차 사장, 2009년 현대차 부회장을 연이어 역임했다. 2018년부터는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을 맡아 정몽구 회장체제를 공고하게 하는데 최선을 다했다,

 

경제 선진 대국들을 보면 가업승계(家業承繼)가 장려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지난 5월21일자 는 “상속세 완화…일본 가업승계 10배 늘었다” 제하의 기사에서 “일본 정부가 중소기업의 가업 승계를 장려하기 위해 상속세와 증여세를 전액 유예하거나 면제하는 ‘특례사업승계제도’를 도입한 지 2년 만에 신청 건수가 연간 3815건으로 10배 급증했다. 일본 산업계에 세대교체가 활발히 이뤄지고 활력이 되살아나고 있다는 분석”이라고 전했다. 기업의 가업승계 성공 내면은 책임경영을 의미한다.

 

▲ 문일석 본지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정의선 신임 현대차그룹 회장시대의 개막은 '미래성장 확보'에 방점이 찍혀 있다. 글로벌 고객의 기대부응이 비전이다. 정 회장은 1970년생으로 올해 50세. 젊은 리더십의 발휘가 예상된다. “인류의 삶과 행복에 기여하고 사랑받는 기업”으로 계속 성장하기를 기대한다. 

 

정주영-정몽구-정의선, 3대에 걸친 현대차그룹 경영가문인 정씨가문은 성공적으로 기업경영을 해온, 대를 이은 위대한 기업가문이다. 필자는, 한국에 이런 기업가문이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본지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oo-young Jung-Mong-koo Jung-Eui-seon Jeong 'Three Business Families'... Why you think great

“I am proud to have such a family in Korea!”

-Ilsuk Moon Publisher

 

The Hyundai Motor Group, founded by Joo-Young Jung, started in April 1946 and is a large company that has been 74 years old. We are advancing healthily toward a 100-year-old company. On October 14, the chairman of Hyundai Motor Group was changed. The third-generation chairman Chung Eui-sun was inaugurated after Chairman Ju-young Chung and Mong-koo Chung. The succession of the family business was achieved.

 

The year when the Hyundai Motor Group started was 1946, just after leaving the 36-year Japanese colonial period. Immediately after that, from 1950 to 1953, it was during the war on the Korean Peninsula. When the Hyundai Motor Group started, the Korean economy was in ruin. Amid poverty, a very small company has grown into a world-famous giant in 74 years.

 

The Hyundai Motor Group must be a great company created by Korean entrepreneurs. It deserves praise. This is because a very small company established in a country completely devastated by war is a successful example. In 2019, the total sales of Hyundai Motor Group (Hyundai Motor + Kia Motors + Hyundai Mobis) reached 202 trillion won. This figure reflects the international status of Hyundai Motor Group. It has certainly grown into a global Hyundai Motor Group.

 

The corporate spirit of Hyundai Motor Group lies in the words of founder Chung Ju-young. Founding Chairman Chung Ju-young said, "Hyundai Group is a group of people with sincerity and momentum. And I am trying to be evaluated as a mindset. I especially encourage each of the employees to carry out their tasks with a sense of unity. If there was no sense of unity, the Hyundai Group "It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to build and export a 260,000-ton large tanker at the same time while building a factory in a deserted sand field." He said, “▲Don't give up! There are trials, but no failures. ▲ Fixed notions make idiots. Think fresh every day! ▲ Work under your own name! Don't pass responsibility on anyone.”

 

Hyundai Motor Group went through a period of growth during startup management, Chairman Joo-young Chung. Chairman Chung Mong-koo (currently honorary chairman), the immediate past chairman, succeeded in winning the Hyundai Motor Group. Subsequently, the management door of the third generation, Chairman Eui-sun Eui-sun, opened. Hyundai Motor Group's new chairman Eui-sun Eui-seon showed the group's innovation goals, such as “customers, humanity, future, and sharing” through his inauguration address. He said, “Over all, all activities of the Hyundai Motor Group should be centered on customers, and we should help customers focus on their own lives,” he said. “A heart that listens to the various voices of customers and communicates and cares for them should be fundamental. I do” he said. “We will implement eco-friendly means of transportation that all customers can easily use for the peaceful and healthy life and environment of our customers. We have developed the most innovative and reliable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in the world for the safe and free movement of mankind. We will realize a new mobile experience for our customers.” This is a message from the chairman of a large Korean company to the world.

 

It should be understood that the succession of the family business was able to start the new chairmanship system. The achievements and management philosophy of Honorary Chairman Chung Mong-koo, who is the founder of Hyundai Group, Chairman Chung Ju-young, who has grown the Hyundai Motor Group globally, must be premised. In particular, the management performance of former chairman Chung Mong-koo is highly appreciated. In 2010, Hyundai-Kia Motors rose to the top 5 global automakers. This is an achievement made by Chairman Chung Mong-koo. Regarding this, Chairman Eui-sun Eui-sun explained, “I would like to create a new future of the group with all of our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contributing to the national economy by inheriting the sublime achievements and entrepreneurial spirit of the two. There may be difficulties in the journey of opening up the company, but based on a creative group spirit that'makes it work that doesn't work,' it can be achieved if we encourage each other with a positive mind and work hard together.” Chairman Chung sharpened his management practices in the front line of management until he became the chairman of this group. He joined Hyundai Motor Company in 1999 and played in the management front for the past 21 years. In 2002, he served as Executive Vice President of Hyundai Motors, Vice President of Kia Motors in 2003, President of Kia Motors in 2005, and Vice Chairman of Hyundai Motors in 2009. From 2018, I did my best to solidify the system of Chairman Chung Mong-koo as the Group Executive Vice Chairman.

 

Looking at the advanced economies, the succession of the family business is being encouraged (家業承繼). The Korea Economic Daily on May 21 said, “The inheritance tax eases… In the article titled “The succession of Japanese family business has increased by 10 times”, “The number of applications has been applied for the first time in two years after the Japanese government introduced the'Special Business Succession System', which deferred or exempted the inheritance tax and gift tax in full to encourage the succession of the family business by SMEs. It surged 10 times to 3815 cases. It is an analysis that generational change is actively taking place in the Japanese industry and vitality is reviving.” The inner succession of a company's family business succession means responsible management.

 

The opening of the new Hyundai Motor Group chairman Eui-sun Eui-sun focuses on securing future growth. Meeting the expectations of global customers is the vision. Chairman Chung was born in 1970 and is 50 this year. Young leadership is expected. We look forward to continuing to grow as a “company that is loved and contributes to human life and happiness”.

 

Joo-young Jeong-Mong-koo Chung-Eui-seon Jeong, The Jeong family, a management family of Hyundai Motor Group, has been successful in business management. I am proud to have such an entrepreneurial family in Korea.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