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송언석 의원, 수서~김천~거제 내륙철도 노선명 확정하고, 김천~문경 사업 조속히 추진해야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경북 김천】이성현 기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산하 철도공공기관 국정감사에서 수서~거제 철도 노선의 명칭 확정과 김천~문경 구간 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국토부와 한국철도공사, 국가철도공단에 강력히 요구했다.

 

▲ 송언석 의원 질의 장면 (C)송언석 의원실

 

현재 경부선 축에 집중된 교통량의 분산, 낙후된 내륙지역의 교통편의 제공 및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해 수서~거제 구간의 한반도 내륙 철도망이 계획 중이다.

 

송언석 의원은 “경부선 KTX의 운영여력이 거의 없기 때문에, 수서~거제 노선의 새로운 철도축이 빠른 시일 내 완성되어야 한다”고 밝히면서 “이 노선의 새로운 이름을 가칭 중부선, 내륙선, 한반도선 등으로 빨리 확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송 의원의 주장에 대해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바람직한 의견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고, 한국철도공사 사장 역시 “4차 철도망 구축계획에서 이 부분이 명시되어야 한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국토교통부 철도국장도 “관련기관이나 지자체에서 의견을 건의하면 노선심의위원회에서 지정할 수 있다”라고 답변했다.

 

국토부와 관계기관들의 답변을 듣고난 후, 송언석 의원은 “수서~거제 철도노선의 명칭 지정을 조속히 적극 검토해 달라”면서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인 김천~문경 구간 사업도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와 관계기관이 힘을 모아달라”고 주문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Song Eon-seok, Suseo-Gimcheon-Geoje inland railway route name should be confirmed, and Gimcheon-Mungyeong project should be promoted as soon as possible


[Break News Gimcheon, Gyeongbuk] Reporter Seong-Hyeon Lee = Rep. Eon-Seok Song (Power of the People, Gimcheon, Gyeongbuk) of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Land Transport Commission confirmed the name of the Suseo~Geoje railway line and Gimcheon~Mungyeong at the national audit of the public railway agency unde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5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Korea Railroad Corporation, and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strongly demanded the prompt promotion of the section project.

 

Currently, an inland railroad network on the Korean peninsula between Suseo and Geoje is being planned in order to distribute the traffic concentrated on the axis of the Gyeongbu line, provide transportation convenience to underdeveloped inland areas, and promot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Rep. Song Eon-seok said, “Because there is little operating capacity for KTX on the Gyeongbu Line, the new railroad axis of the Suseo-Geoje line must be completed as soon as possible.” “The new name for this line was quickly confirmed as the Jungbu Line, the Inland Line, and the Korean Peninsula Line. It should be done.”

 

Responding to the argument made by Song,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Railroad Corporation said, "I think this is a good opinion," and the president of Korea Railroad Corporation also said, "This part should be specified in the 4th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The Director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lso responded, "If the relevant agency or local government suggests an opinion, it can be designated by the Route Review Committee."

 

After listening to the responses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related organizations, Rep. Song Eon-seok said, “Please make an active review of the designation of the Suseo-Geoje railroad route as soon as possible.” “So that the Gimcheon-Mungyeong section, which is currently undergoing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can be promoted as soon as possible. The government and related organizations are asked to join forc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