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생당 “성균관대는 ‘미투’ 해고무효 소송에서 승소한 남정숙 교수를 즉각 복직시켜라”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6

본문듣기

가 -가 +

▲ 남정숙 교수    ©브레이크뉴스

민생당 비대위원장 이수봉-양건모 대변인은 16성균관대는 미투해고무효 소송에서 승소한 남정숙 교수를 즉각 복직시켜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 성명에서“ 15일 남정숙 전 성균관대 교수가 해고무효 확인 민사소송에서 승소하였다. 대학의 이 모 교수로부터 성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고 대학에 알리고 조처를 해달라고 했지만, 성균관 대학은 오히려 문제 제기한 기간제인 남 교수의 연장계약을 거절하였다. 2015년부터 해고무효 소송에 들어갔고 15일 원고인 남 교수의 승소로 결론이 났다고 알렸다.

 

이어 이번 판결은 비정규직이나 기간제 노동자들에게 큰 의미를 지닌다. 재판부가 비정규직이나 기간제 노동자도 해고무효 승소가 가능하다는 갱신 기대권의 존재를 인정해 주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정규직이 아닌 비정규직이나 기간제 노동자는 부당해고를 당했어도 해고무효를 주장하기가 쉽지 않았다면서 피고인 대학 측은 '원고는 비전임 교원 다수를 교체하는 과정에서 재임용되지 않은 것뿐 성추행 피해 사건과는 무관하다'라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재판부는 '대학 측은 갱신 거절과 강제추행 사건이 무관하다고 주장하나, 해당 사건으로 진상조사와 남정숙의 징계처분이 이뤄진 점, 진상조사 과정에서 학교 측과 원고가 대립한 점, 이 사건 갱신 거절 시점 등을 종합해 보면 강제추행 사건이 무관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라고 판시했다고 전했다.

 

또한 민생당은 그동안 정신적 육체적으로 고통을 겪은 남 교수에게 위로와 축하의 말을 보낸다. 성균관 대학은 여성을 존중하는 유가 전통의 전당이고 재단인 삼성은 1990년대 초부터 여성 인력의 채용과 육성을 가장 먼저 주도해온 기업이다. ‘미투문제로 삼성기업과 성균관대의 정신이 더 이상 훼손되지 않게 남정숙 교수의 복직을 조속히 조처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insaeng Party “Sungkyunkwan University should immediately reinstate Professor Nam Jeong-suk who won the “Me Too” dismissal invalidation lawsuit.”

Reporter Park Jeong-dae

Spokesman Lee Soo-bong and Yang Gun-mo, chairman of the Minsaeng Party's hypertrophy committee, commented "Professor Jeong-suk Nam's reinstatement, please take immediate action."

 

On the 16th, spokesman Lee Soo-bong and Yang Gun-mo, chairman of the Minsaeng Party, announced a statement titled, “Sungkyunkwan University should immediately reinstate Professor Nam Jeong-suk, who won the “Me Too” dismissal invalidation lawsuit.”

 

In this statement, “On the 15th, Jeong-sook Nam, a former professor at Sungkyunkwan University, won a civil lawsuit confirming the invalidity of dismissal. The university informed the university that he had been sexually harassed and sexually harassed by his aunt professor, but Sungkyunkwan University rejected the extension contract of Professor Nam, who raised the issue. From 2015, it went into a lawsuit for invalidation of dismissal, and on the 15th it was concluded with the victory of Professor Nam, the plaintiff.”

 

“This ruling has great significance for non-regular workers and fixed-term workers. This is because the court admitted that the ‘existence of the right to expect renewal’ was possible for non-regular workers and fixed-term workers to win the nullification of dismissal. In the meantime, it was not easy for non-regular workers or fixed-term workers who were not regular workers to argue for dismissal even if they were unfairly dismissed. It has been argued. However, the judge said, ``The university claims that the refusal of renewal and the case of forced harassment are irrelevant, but the facts investigation and the disciplinary action of Nam Jeong-suk were carried out, the conflict between the school and the plaintiff during the fact-finding process, and the point of refusal to renew this case. In summary, it is difficult to conclude that the forced harassment case is irrelevant,” he said.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sends condolences and congratulations to Professor Nam, who has suffered mentally and physically. Sungkyunkwan University is a “confucian tradition that respects women,” and Samsung, a foundation, is the first company that has been leading the recruitment and development of female workers since the early 1990s. I hope that Professor Nam Jeong-suk will be reinstated as soon as possible so that the spirit of Samsung Corporation and Sungkyunkwan University will not be damaged by the “Me Too” proble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