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장동윤X정수정 ‘써치’, 국내 최초 밀리터리 스릴러..관전 포인트는?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7

본문듣기

가 -가 +

▲ 장동윤X정수정 ‘써치’ <사진출처=OC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17일, ‘써치’의 비무장지대(DMZ)에서 벌어진 미스터리가 베일을 벗는다. 의문과 궁금증을 동시에 불러일으킨 “아무도 본 적 없는 두려움”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OCN 드라마틱 시네마 ‘써치’(극본 구모, 고명주, 연출 임대웅, 명현우, 제작 영화사 반딧불, 공동제작 OCN STUDIO, 총 10부작)는 최전방 비무장지대(DMZ)에서 시작된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의 비밀을 밝히기 위해 구성된 최정예 수색대 이야기를 담은 국내 최초 밀리터리 스릴러 드라마다. 

 

그동안 이미지와 영상을 통해 조금씩 베일을 벗을수록 시청자들의 기대가 차곡차곡 쌓인 가운데, 17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을 앞두고 ‘써치’의 배우와 제작진이 알고 보면 더욱 빠져들 수밖에 없는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1. 스릴에 스릴 더한다! ‘써치’만의 예측 불가 전개

 

‘써치’는 그간 공개된 영상과 포스터를 통해 “아무도 본 적 없는 두려움”이란 주요 테마를 내세웠다. 특임대 ‘북극성’ 팀원들이 밝혀내고 맞서 싸워야 할 이 ‘미지의 존재’는 ‘써치’를 관통하는 미스터리의 핵심이다. 이에 연출을 맡은 임대웅 감독은 “작품의 배경이 되는 비무장지대에서, 여러분들이 상상할 수 없는 무언가를 만들어 내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며 궁금증을 드높였다. 

 

이와 더불어 제작진은 “평화로운 비무장지대에 나타난 의문의 존재, 그리고 그의 등장과 함께 연속적으로 일어나기 시작한 실종 및 살인 사건들, 이를 파악하기 위해 나선 특임대 ‘북극성’ 의 고군분투로 드러나게 될 은밀한 비밀, 무엇보다 미스터리를 파헤치며 드러나게 될 인물들의 흥미진진한 관계 역시 반전을 더하는 또 다른 재미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스릴에 스릴을 더하는 ‘써치’만의 예측 불가 전개에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

 

#2. 통쾌한 카타르시스 선사할 ‘밀리터리 액션’

 

장동윤, 정수정, 문정희, 윤박, 이현욱 등 빛나는 존재감을 자랑하는 다섯 배우들이 함께 만들어갈 밀리터리 액션 시너지는 ‘써치’에서 가장 기대되는 포인트이기도 하다. 제작진과 배우들 역시 입을 모아 기존의 드라마에서는 쉽게 접하지 못했던 ‘밀리터리’라는 콘셉트를 특별한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군인 특유의 언어와 자세를 현실감 있게 구현해보려고 많이 노력했다”는 정수정부터, “살아가면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직업 군인 캐릭터를 소화해내면서 더 열정적으로 임했고, 그 경험이 매우 즐거웠다”는 윤박, 마지막으로 “장르적 특성을 살리기 위해 소품과 장비의 활용도 신경썼다"는 제작진까지, 높은 완성도를 위한 배우와 전 스태프들의 피와 땀이 오롯이 느껴져 기대감에 한층 불을 지핀다.

 

#3. 뜨거운 ‘전우애’로 다져진 케미스트리

 

비무장지대에 함께 모인 인물들이 만들어 낼 특별한 케미 역시 ‘써치’를 기다리게 만드는 대목. “전부가 군인이었던 그 시간이 지금도 생각난다”던 문정희는 “시청자 여러분들께 그런 ‘단결’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하며 비무장지대에서 함께 활약해 나갈 이들의 특별한 케미를 예고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군인으로 변신한 비주얼과 더불어 한여름 군장을 메고 촬영한 덕에 더욱 끈끈한 ‘전우애’로 다져진 배우들의 연기 팀워크가 특임대의 활약에 고스란히 반영될 예정. 제작진은 “웰메이드된 장르물로 찾아뵙기 위해 지난 여름 모두 함께 열심히 땀을 흘렸다. 여타 드라마와는 차별화된 진짜 전우애로 만들어진 배우들의 호흡과 시너지를 주목해서 봐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써치’는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한 OCN 드라마틱 시네마 네 번째 프로젝트로,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통해 웰메이드 장르물을 제작하기 위해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영화 ‘시간 위의 집’, ‘무서운 이야기’의 임대웅 감독이 연출을, 다수의 영화에서 극본, 연출을 맡았던 구모 작가와 고명주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17일 토요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첫 방송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On the 17th, a mystery unfolding in the DMZ of “Search” is unveiled. What is the identity of “fear that no one has ever seen” that arouses doubts and curiosity at the same time?

 

OCN Dramatic Cinema'Search' (screenplay Goo, Myung-ju Ko, director Lee Hyeon-woong, Myung-woo, production film company Firefly, co-production OCN STUDIO, a total of 10 episodes) reveals the secrets of the mysterious disappearance and murder that began in the DMZ It is the first military thriller drama in Korea that contains the story of the best search team organized for the purpose.

 

The viewers' expectations piled up as they unveiled little by little through images and videos, and the actors and production crew of'Search' directly conveyed the points of spectating, which, if they knew it, had no choice but to fall in front of the first broadcast at 10:30 pm on the 17th. .

 

#One. Adds thrill to thrill! Unpredictable development of only'Search'

 

'Search' put up the main theme of “fear that no one has seen” through the videos and posters that have been released so far. This ‘unknown existence’ that members of the special ‘North Pole’ team must uncover and fight against is the core of the mystery that penetrates ‘Search.’ Director Lee Tae-woong, who was in charge of directing, raised his curiosity, saying, "In the demilitarized zone, which is the background of the work, I took a lot of care to create something you could not imagine."

 

In addition, the production crew said, “The existence of a question that appeared in the peaceful DMZ, and the disappearances and murders that began to occur in succession with his appearance, a secret secret that will be revealed through the struggle of the special leased'North Pole' to understand this, and above all, a mystery. The exciting relationship between the characters that will be revealed through digging into the story will also be another fun adding twist.” This is why expectations are raised on the unpredictable development of'Search' that adds thrill to the thrill.

 

#2. 'Military Action' to deliver exhilarating catharsis

 

The military action synergy that five actors who boast a brilliant presence, such as Jang Dong-yoon, Su-jeong, Moon Jung-hee, Yoon Park, and Lee Hyun-wook, will create together is the most anticipated point in'Search'. The production crew and actors also joined forces and picked the concept of'military', which was not easily encountered in existing dramas, as a special point of watching.

 

From Sujeong Jeong, who said, “I made a lot of effort to realize the language and posture unique to the soldiers in a realistic way,” Yoon Bak said, “I worked more passionately by digesting professional soldier characters that I could not easily encounter in my life, and the experience was very enjoyable.” Even the production crew, who said, "We took care of the use of props and equipment in order to make use of the genre's characteristics", the blood and sweat of the actors and all staff for high degree of completion can be felt, setting the fire to expectations.

 

#3. Chemistry chopped with hot “comrade friendship”

 

The special chemistry that the characters gathered together in the DMZ will create is also a part that makes the'search' await. “I still remember that time when I was a soldier,” said Moon Jeong-hee, who said, “I think we can show that kind of unity to the viewers.”

 

The actors' acting teamwork, strengthened into a more sticky ‘comrade friend’, is expected to be reflected in the performance of the special lease thanks to the visuals that completely transformed into soldiers from head to toe and shooting with a midsummer outfit. The production crew said, “We all worked hard together last summer to visit with a well-made genre. I hope you pay attention to the breathing and synergy of actors made with real comradeship that is differentiated from other dramas."

 

On the other hand,'Search' is the fourth project of OCN Dramatic Cinema, which combines the format of a movie and a drama, and is a work in which film production crews work together to produce a well-made genre through the sharp directing of the movie and the dense story of the drama.

 

Director Lee Jung-woong of the films “House Over Time” and “Scary Story” was directed, and authors Koo Mo and Myung-ju Ko, who were in charge of screenplay and directing in many films, wrote. It will be aired for the first time on OCN at 10:30 pm on Saturday the 17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