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써치’ 정수정, 엘리트 군인 완벽 변신..말투·눈빛·걸음걸이까지 퍼펙트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8

본문듣기

가 -가 +

▲ OCN ‘써치’ 정수정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정수정이 엘리트 군인으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정수정은 지난 17일 첫 방송된 OCN 드라마틱시네마 ‘써치’(극본 구모, 고명주, 연출 임대웅, 명현우, 제작 영화사 반딧불, 공동제작 OCN STUDIO, 총 10부작)에서 특임대 브레인 손예림 중위 역을 맡아 첫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말투와 눈빛, 걸음걸이까지 손예림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모습을 선보였기 때문.

 

1회에서는 손예림 중위와 용동징 병장(장동윤 분)이 실종된 오상병을 찾는 작전에 투입되어 함께하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손예림은 권일병이 사망하고, 오상병이 실종된 현장을 찾아 단서 찾기에 나섰다. 현장에서 발견한 혈흔을 분석한 결과 권일병, 오상병 이외에 한 명이 더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그 제3자가 공수병에 걸렸다는 것도 알게 됐다.

 

누군가 오상병을 끌고 간 흔적을 발견한 손예림은 용동진 및 다른 수색대대원들과 오상병을 찾기 위해 비무장지대로 향했다. 비무장지대 갈대밭에서 의문의 생명체를 목격한 뒤 오상병의 시체를 발견했고, 시체에 남은 수포와 교살 흔적에 의문을 품었다.

 

정수정은 극중 화생 방사령부 특임대 소속 중위로서 카리스마와 이성적인 태도를 잃지 않으면서도 책임감 있게 의무를 수행하는 모습으로 손예림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렸다. 

 

또한 전 연인 용동진과의 재회에 잠시 당황하는 기색을 보였지만 이내 이성을 찾고 현재 상황에 집중했고, 헤어진 이유에 대한 오해로 다투면서도, 넘어지려던 용동진을 잡아주는 등의 모습에서 정수정, 장동윤이 펼칠 케미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미지의 존재가 주는 긴장감이 드높아지는 ‘써치’에서 본격 전개와 더불어 엘리트이자 대담한 용기와 열정을 지닌 에이스 장교로서 손예림 캐릭터의 매력 또한 본격적으로 그려질 예정. 

 

정수정이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한 연기력으로 자신의 진가를 입증하는 필모그래피를 추가하게 될 것으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정수정이 주연을 맡은 OCN 드라마틱시네마 ‘써치’는 토, 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Actor Soo-jung has perfectly transformed into an elite soldier.

 

Sujeong Sujeong first appeared as Lieutenant Son Ye-rim, a special leased brain in the OCN dramatic cinema'Search', which was first aired on the 17th (screenplay Gumo, Go Myung-ju, director Lee Hyeon-woong, Myung Hyun-woo, production film company Firefly, co-production OCN STUDIO, a total of 10 episodes). From now on, it caught the eye. It is because he showed the appearance that completely melted into Son Ye-rim's character even his tone, eyes, and gait.

 

In the first episode, Lieutenant Son Ye-rim and Sergeant Yong Dong-jing (played by Jang Dong-yoon) were involved in the operation to find the missing Oh Sang-byeong and were drawn together. Son Ye-rim went to search for clues to find the site where Kwon Il-byeong died and Oh Sang-byeong went missing.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blood traces found in the field, we found out that there was one more other than Kwon Il-Byeong and Oh Sang-Byeong, and that the third person had rabies.

 

Son Ye-rim, discovering the traces of someone dragging Oh Sang-byeong, headed to the DMZ to find him with Yong Dong-jin and other search squad members. After witnessing a mysterious creature in a reed field in the DMZ, he found the body of Sang-Byeong Oh, and questioned the blisters and strangulation traces left on the body.

 

As a lieutenant member of the Hwasaeng Bangsaeng headquarters special commission in the play, Sue Jung made full use of the charm of Son Ye-rim by performing his duties responsibly without losing his charisma and rational attitude.

 

In addition, he showed a sense of embarrassment at the reunion with his ex-lover Yong Dong-jin for a while, but soon he found reason and focused on the current situation. The chemistry to be unfolded also stimulates curiosity.

 

In addition to the full-scale development in'Search', where the tension given by the unknown presence increases, the charm of Son Ye-rim as an elite and bold ace officer with bold courage and passion will also be drawn in earnest.

 

Expectations are rising that Sujeong will add filmography that proves her true worth with her further developed acting skills as an actor.

 

On the other hand, OCN Dramatic Cinema'Search', starring Soo Jung Sue, airs at 10:30 pm on Saturdays and Sundays.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