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배수지X남주혁X김선호X강한나 ‘스타트업’, 1회 최고 시청률 5.0%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8

본문듣기

가 -가 +

▲ 배수지X남주혁X김선호X강한나 ‘스타트업’ 1회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에서 설레는 청춘들의 항해의 닻을 올렸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연출 오충환/ 극본 박혜련/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이스토리) 1회에서는 서달미(배수지 분), 한지평(김선호 분), 원인재(강한나 분)의 필연적 재회 그리고 한지평이 이름을 빌려 보낸 편지 때문에 본의 아니게 서달미의 ‘멋진 첫사랑’이 된 남도산(남주혁 분)까지 각기 다른 인생의 항로에 오른 네 청춘의 이야기가 베일을 벗었다. 

 

감성을 자극하면서도 미소를 띠게 하는 스토리와 이를 따스한 시선으로 비춰준 연출, 믿고 보는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진 시너지는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만들기 충분했다.

 

먼저 혁신적 기술과 아이디어를 보유한 신생창업기업인 스타트업을 소재로 한 만큼 화려하고 놀라운 드론쇼 오프닝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스타트업 릴레이 강연 도중 갑자기 “이기적인 선택은 없었나요? 서인재씨?”라고 물은 관중석의 서달미와 “제 이름은 원인재”라 답한 무대 위 네이쳐모닝 CEO 원인재의 의미심장한 신경전 그리고 서달미를 보고 놀란 SH벤처 캐피탈 수석팀장 한지평의 표정이 그려지면서 흥미진진한 과거 서사가 풀렸다.

 

어린 시절 서달미는 창업으로 가난을 겪던 아빠의 곁에 남았고, 원인재는 돈을 택해 이혼한 엄마를 따라가 성까지 바꿔 친자매 사이에 깊은 골이 생긴 상황. 이에 언니 원인재에게 지고 싶지 않았던 서달미는 허세를 부렸고, 만난 적도 없는 어릴 적 편지의 주인공 남도산을 남자친구로 내세워 파티에 가겠다는 선전포고까지 했다. 그러나 곧바로 후회막심한 서달미가 뒷수습 할 생각에 정신줄을 놓아버린 코믹한 모습은 웃음을 터뜨리게 했다.

 

반면 묘하게 신경이 쓰이던 서달미를 지켜보다 따라간 한지평은 그곳에서 어린 시절 오갈 데 없던 자신을 거둬준 서달미의 할머니 최원덕(김해숙 분)을 봤다. 과거 한지평이 오해로 인해 모진 말을 내뱉을 때도 어른스럽게 보듬고, 성공하면 연락하란 말이 아닌 “힘들면 연락해”라던 최원덕의 모습은 보는 이들까지 감동으로 울컥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서달미를 위로해줬던 편지는 어렸던 그녀에게 친구를 만들어주자던 최원덕의 부탁으로 시작됐고, 신문에 난 수학올림피아드 수상자 남도산의 이름만 빌려 한지평이 써서 보낸 것이라는 비밀이 드러나 한층 얽히고설킨 예측불허의 운명이 예고됐다.

 

그리고 벚꽃나무 아래 우편함에 편지를 넣은 서달미의 마음을 담은 듯 날아간 작은 벚꽃잎이 최원덕과 재회한 한지평을 지나, 진짜 남도산에게 닿은 장면은 제대로 벅차오르는 설렘을 안겼다. 마침내 프로그램을 완성해낸 천재적인 개발자 남도산의 환한 미소와 함께 “그래서 나는 이제, 남도산 너를 찾아야겠다”라는 서달미의 다짐이 오버랩 된 것. 

 

과연 본의 아니게 ‘멋진 첫사랑’으로 얽힌 두 청춘 남녀가 과연 어떻게 만나게 될지, 1회 엔딩을 장식한 남도산이 2회에서 어떤 본격적인 활약을 펼칠지 뜨거운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이처럼 단숨에 시청자들을 몰입시킨 ‘스타트업’은 청춘 그 자체가 된 네 명의 주인공들과 묵직한 울림을 전한 김해숙(최원덕 역)과 특별 출연 김주헌(서청명 역), 믿고 보는 아역 배우들의 활약 등 다채로운 볼거리로 가득해 다음 이야기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배수지X남주혁X김선호X강한나 주연 ‘스타트업’ 1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5%, 최고 5.3%를 기록했고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4%, 최고 5.0%를 기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4%, 최고 4.0%, 전국 평균 2.9%, 최고 3.3%를 기록해 수도권 기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한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성공을 꿈꾸며 스타트업에 뛰어든 청춘들의 시작(START)과 성장(UP)을 그리는 tvN 토일드라마 ‘스타트업’ 2회는 18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In tvN's Saturday and Sunday drama "Startup," it was the anchor of the fluttering youth's voyage.

 

In the first episode of tvN's Saturday drama'Startup' (Director Oh Choong-Hwan/ Screenplay Park Hye-ryun/ Planning Studio Dragon/ Production High Story), the first episode of tvN's Saturday drama'Startup', which aired on the 17th, was Suh Dal-mi (Bae Su-ji), Han Ji-pyeong (Kim Seon-ho), Won Jae (Kang Hanna). )'S inevitable reunion and a letter from Han Ji-pyeong's name borrowed the veil from the stories of four youth who unintentionally went to different paths in their lives to Namdosan (played by Nam Joo-hyuk), who unintentionally became Seo Dal-mi's'great first love'.

 

The synergy of the story that stimulates the emotions and gives a smile, the directing that sheds light on it with a warm gaze, and the good performance of actors who believe and see, was enough to immerse the viewers.

 

First, it attracted attention with the opening of a splendid and surprising drone show, as it was based on a startup, a start-up company with innovative technologies and ideas. Then, during the start-up relay lecture, suddenly, “Did you have a selfish choice? Seo Dal-mi of the audience asked, “My name is Won-jae,” and Nature Morning CEO Won-jae’s meaningful nerve war on the stage and Ji-pyeong Han, head of SH Venture Capital, who was surprised to see Dal-mi Seo, was exciting. The past narrative was unraveled.

 

As a child, Seo Dal-mi remained by his father, who suffered from poverty due to his start-up, and Won-jae Lee chose money to follow her divorced mother and changed her sex to a deep goal between her siblings. Suh Dal-mi, who did not want to lose to her sister Won-jae, was bluffed, and even declared war on going to the party with Namdo-san, the protagonist of the letter she had never met, as her boyfriend. However, the comical appearance of Suh Dal-mi, who was immediately regretful and dismissed in the thought of taking care of the back, made him laugh.

 

On the other hand, Ji-pyeong Han, who watched and followed Dal-mi Seo, who was curiously worried, saw Seo Dal-mi's grandmother Choi Won-deok (played by Hae-sook Kim), who reaped herself from being a child. Even when Ji-pyeong Han spoke harsh words due to misunderstandings in the past, Won-deok Choi's image of “contact me if it's hard” rather than “contact me if it's successful” made viewers feel thrilled.

 

In addition, the letter that comforted Seo Dal-mi began with Choi Won-deok's request to make a friend to her as a child. The fate of was foretold.

 

And the scene where the small cherry blossom leaves that flew as if containing the heart of Dal-mi Seo, who put a letter in the mailbox under the cherry tree, passed through the reunion of Choi Won-deok, and touched the real Namdo-san, was a thrilling excitement. With the bright smile of Namdosan, a genius developer who finally completed the program, Dalmi Seo's commitment to "So I'm going to find you, Namdosan" overlapped.

 

Expectations are soaring about how the two young men and women unintentionally entangled with ‘great first love’ will meet, and what kind of full-fledged activity Namdosan, who decorated the 1st ending, will unfold in the 2nd episode.

 

'Startup', which immersed the viewers in a flash, is a colorful sight, such as the four protagonists who have become youth, and Kim Hae-suk (played by Choi Won-deok), a special appearance Kim Joo-heon (played by Seo Cheong-myeong), and the activities of child actors who believe and see. It is full, making me look forward to the next story even more.

 

Meanwhile, the first “Startup” recorded an average of 4.5% and a maximum of 5.3% for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an average of 4.4% and 5.0% for households nationwide. TVN target male and female 2049 viewership ratings were 3.4% on average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highest 4.0%, the national average 2.9%, and the highest 3.3%, ranking first in all channels including terrestrial based on the metropolitan area (cable, IPTV, satellite integrated pay Based on platform / provided by Nielsen Korea).

 

The second episode of the tvN Saturday and Sunday drama “Startup,” which depicts the start and growth of young people who have jumped into startups dreaming of success in Korea's Silicon Valley, will be broadcast at 9 pm on the 18th.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