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기회를 놓치면 야당발 정치재편이 올 것이다!

황흥룡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0-10-18

본문듣기

가 -가 +

▲ 황흥룡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야당 이야기. 대통령선거의 관점에서 보자면 올해 국정감사가 야당의 마지막 놀이터가 된다. 내년에도 있지만 선거와 겹치기 때문에 쉽지 않다. 이런 점에서는 이번 국감이 아쉽다. 아무런 성과도 없이 끝나가기 때문이다. 야당으로서는 마땅히 돌아봐야 할 상황이다. 다시 출발하려면 시간도 많지 않기 때문이다.

 

정권 후반기 정치지형이 야당에게 압도적으로 불리하게 형성되어 있는데 개선될 기미가 거의 없다. 그런 와중에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중앙일보 지면을 빌려 한가하게 진중권과 정치토론을 하고 있다. 길이 없다는 뜻이다.

 

첫째, 국회 의석수가 기본적으로 불리하다. 여당이 과반수를 훨씬 넘는 60% 가량을 점유한 반면 야당은 그 절반인 35% 수준이다. 어른과 아이의 관계다. 지난 총선의 결과이니 국민의 뜻이다. 즉 국민의 힘이 여당에게 가 있다는 뜻이다. 야당이 국회 의석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모르지 않을 것이다.

 

둘째, 그런데다가 야당이 결정적으로 정치적 판단을 잘못해서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 1/3을 제발로 차버렸다. 사흘 굶을 상황에서 호기 부리다가 밥상을 걷어찬 꼴이다. 결기는 좋지만 판단은 틀렸다. 스스로 정세를 불리하게 만들어 버린 패착이다. 더구나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

 

셋째, 그런데다가 마땅한 대선 후보도 없다. 대선에서 먼 시기에는 당 대표가 정치를 주도하지만 선거가 임박해지면 잠재 후보의 역할이 부각되고 선거 국면에서는 후보 중심으로 움직인다. 지금은 당 대표와 잠재 후보가 협업할 시점인데 야당에는 당 대표도 없고 잠재 후보도 없는 절대 공백인데, 나이든 비대위원장이 감도 놓고 배도 놓는 상황이다. 당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망치는 일이다.

 

넷째, 그런데 야당에게 대안이라고 할만한 것이 없다. 정부와 여당을 비판하고 공격하는 것은 야당의 책무이자 권리지만 그 비판과 공격은 대안을 동반하는 것이어야 한다. 이 점이 함정이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박근혜와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결부되었던 정당이고 국회를 난장판 동물국회로 만들었던 정당이고 그 기억이 국민들의 기억속에서 지워지지 않았는데 어떻게 지지할 수 있을까?

 

생각해보자. 대선의 관점에서 따져보자면, 후보를 만드는데 대략 10년은 걸리고 아무리 짧아도 4-5년은 걸린다. 이승만에게는 일제 36년의 시간이 걸렸다. 박정희에게도 쿠데타를 도모하는 데 몇년이 필요했다. 이 때 전두환이 관여했으니 전두환도 20년은 준비한 셈이다. 노태우에게는 어부지리의 자리지만 그래도 긴 세월 함께 했다. 김대중과 김영삼의 준비는 목숨을 건 것이었다. 노무현의 세월은 어떤가?

 

또한 정책을 만들어 국민들의 관심을 끌고 지지를 받는데도 몇년은 걸린다. 그런데, 대선 선거일은 1년 반도 안 남았고 후보 경선은 내년 가을이면 시작된다. 그러니까 실제로 시간은 1년 남았다는 뜻이다. 시간이 이런데도 비대위원장은 아직도 바깥에서 후보를 구한다고 능청을 떤다. 체급이 약한 당내 후보가 여럿 있는데 시기를 감안하면 이들의 손발을 묶어 활동을 못하게 하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그러므로 지금의 야당 상황은 재난급인데 잘 분석해보면 천재이기도 하지만 인재의 성격이 매우 강하다. 적어도 세 가지가 그렇다. 국회 원구성 협상에서 상임위원장 배분이 왜 틀어졌는지, 대선 후보 문제가 왜 부각되지 못하는지, 차기 대선을 향한 야당의 전열 정비가 왜 안 되고 있는지 따져보면 답이 나온다. 야당의 그림이 잘못 그려졌다. 차라리 젊은 원희룡 지사를 당대표로 세웠더라면 당이 훨씬 빠르게 활력을 회복했을 것이다.

 

그런 상황이니 결론적으로 한 마디 덧붙이자면 야당은 얼른 당을 재편하기 바란다. 선거를 앞두고 비대위 체제를 길게 가져가면 안 된다. 그리고 당내 후보군을 전면화시켜라. 이제와서 미국에 있는 이중국적자 데려오거나 달나라에서 우주 개척하는 영웅 데려와도 소용없으니 당 안에서 오랜 시간 함께 했던 사람 중에서 선택해야 한다. 그런 연후에 이명박 박근혜 시절의 잘못에 대하여 진심으로 국민들에게 사죄하고 아스팔트 극우파들과 손끊고 새출발해야 한다.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야 할 것이다. 시간이 별로 없기 때문에 기회가 더 오지 않는다. heungyong57@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f the opportunity is missed, political restructuring from the opposition party will come!

-Hwang Heung-ryong columnist

 

Opposition story.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this year's national audit will be the last playground for the opposition party. It is also next year, but it is not easy because it overlaps with the election. In this respect, this gukgam is regrettable. Because it ends without any results. The opposition party deserves to look back. This is because there is not much time to start again.

 

The political terrain in the second half of the regime was formed overwhelmingly against the opposition parties, but there is little sign of improvement. Meanwhile, Kim Jong-in, chairman of the Bdaegu Chairman, is having a leisurely political discussion with Jin Jung-gwon by borrowing pages from the JoongAng Ilbo. It means there is no way.

 

First, the number of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is basically disadvantageous. The ruling party occupied about 60%, which is far more than the majority, while the opposition party occupied half, or 35%. It is the relationship between an adult and a child. It is the result of the last general election, so it is the will of the people. In other words, it means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lies with the ruling party. The opposition party will not know what the number of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means.

 

Second, however, the opposition party decidedly wrongly made a political decision, so pleased to take a third of the seat of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It's like taking up the table after being hungry for three days. The decision was good, but the judgment was wrong. It is a defeat that has made the situation at a disadvantage. Moreover, no one is responsible.

 

Third, however, there is no deserved presidential candidate. In a period far from the presidential election, the party leader leads politics, but when the election approaches, the role of potential candidates is highlighted, and in the election phase, the candidate is centered. Now is the time for the party representative and potential candidates to cooperate, and the opposition party has no party representative and no potential candidates. It's not making a party, it's ruining it.

 

Fourth, however, there is no alternative to the opposition. It is the duty and right of the opposition party to criticize and attack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but the criticism and attack should be accompanied by alternatives. This is a trap. Not so long ago, it was the political party that was associated with Park Geun-hye and Choi Soon-sil's Gukjeong Nongdan, and the party that turned the National Assembly into a messy animal National Assembly.

 

Think about it. In terms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t takes about 10 years to make a candidate, and no matter how short it takes, 4-5 years. It took Syngman Rhee 36 years of Japanese rule. Park Jung-hee also took several years to plan the coup. At this time, Doo-Hwan Chun was involved, so Doo-Hwan Chun was also preparing for 20 years. For Roh Tae-woo, it is the position of fisherman geography, but we have been with him for a long time. The preparations of Kim Dae-jung and Kim Young-sam cost their lives. How is Roh Moo-hyun’s years?

 

It also takes several years to create a policy to attract the attention and support of the people. By the way, the day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less than a year and a half left, and the candidate race will start next fall. So it actually means that there is one year left. Even though the time is like this, the non-commissioned chairman still shudders about seeking candidates from outside. There are several candidates in the party with weak weight, and considering the timing, it is inevitable that it is viewed with the intention of binding their hands and feet to prevent them from working.

 

Therefore,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opposition party is at a disaster level, and if you analyze it well, it is a genius, but the personality of the talent is very strong. At least three are. The answer comes when we consider why the distribution of the standing chairpersons was wrong in the negotiations for the constitu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why the issue of presidential candidates is not being highlighted, and why the opposition party is not working toward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 opposition's picture was drawn incorrectly. Rather, the young Governor Won Hee-ryong would have regained vitality much faster.

 

In such a situation, in conclusion, to add a word, the opposition party hopes to reorganize the party as soon as possible. The non-confrontational system should not be long ahead of the election. And make the candidates in the party full. Now, it is useless to bring a dual citizen from the United States or a hero who pioneers space in the moon country. After that, we must sincerely apologize to the people for the mistakes of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s days, cut hands with the asphalt extreme rightists, and start anew. You have to think of it as your last chance. We don't have much time, so we don't have more opportunities. heungyong57@hanmail.n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