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일문일답]‘18 어게인’ 김하늘, “그동안 했던 작품 중 가장 따뜻해”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8

본문듣기

가 -가 +

▲ JTBC ‘18 어게인’ 김하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JTBC ‘18 어게인’ 김하늘이 시청자들을 향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JTBC 월화드라마 ‘18 어게인’(연출 하병훈/극본 김도연, 안은빈, 최이륜/제작 JTBC스튜디오)은 이혼 직전에 18년 전 리즈 시절로 돌아간 남편 이야기. 김하늘은 열여덟 쌍둥이 남매의 엄마이자 늦깎이 아나운서인 ‘정다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18 어게인’은 잊고 있던 가족에 대해 돌아보게 만드는 뭉클한 가족애를 담아내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인생드라마’라는 평을 얻고 있다.

 

이에 김하늘은 “‘18 어게인’은 제가 그동안 했던 작품 중에 가장 따뜻한 작품인 것 같다. 저 스스로를 돌아보게 만들고, 제 주변, 부모님, 그리고 가족을 생각하게 만드는 참 의미 있는 작품”이라면서, “그런 작품을 함께 느끼고 공감해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한 마음이 든다”며 감사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전파했다.

 

특히 김하늘은 극중 윤상현(홍대영 역), 이도현(고우영 역), 위하준(예지훈 역)까지 누구와 붙어도 설레는 케미스트리로 ‘역시 김하늘’이란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에 김하늘은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 모든 남자배우와 케미가 좋다는 말은 멜로 주인공으로서 너무 큰 칭찬이고 감사한 말이라 행복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김하늘은 극 중 윤상현, 이도현, 위하준 각각의 매력과 호흡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그는 “상현 오빠는 가지고 있는 성품 자체가 따뜻해서 우리 드라마에 적격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 따뜻함이 저를 포함한 모두에게 전달이 되고 영향을 끼쳐서 오빠야말로 진정한 케미 남신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이어 김하늘은 “이 드라마는 남편이 18살로 돌아가 로맨스가 펼쳐지는 스토리라 본의 아니게 나이차가 나는 이도현 씨와 함께 하게 됐다. 상대방과의 호흡이 중요한 만큼 도현 씨가 본인 역할을 멋지게 해내서 어울리지 않았나 싶다”고 전한 데 이어, “위하준 씨 역시 남자답고 로맨틱한 연기를 잘해줘서 상대적으로 제가 여성스럽게 잘 어우러진 느낌이 있다”고 말해 앞으로의 케미스트리를 더욱 기대하게 했다.

 

그런가 하면 김하늘은 가장 좋았던 장면으로 3화 에필로그를 꼽아 관심을 높였다. 3화 에필로그는 우산의 기울기로 아이들을 향한 대영의 부성애가 드러나 가슴을 찡하게 울린 장면.

 

김하늘은 “가장 좋았던 장면을 뽑기가 힘들 정도로 많지만, 에필로그 중에 대영이가 어린 쌍둥이에게 우산을 씌워주고 본인은 비를 맞고 걸어가는 장면을 꼽고 싶다. 우리 부모님, 지금의 제 마음 같아서 오래오래 여운이 남았던 장면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김하늘은 “멜로 신들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방송국에서 보여주는 다정이의 모습들이 참 좋다”며 앞으로 펼쳐질 다정의 활약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아줌마, 유부녀, 이혼녀라는 편견과 여러 이슈로 곤란한 상황 속에 놓이지만 앞으로도 멋지게 상황을 역전시킬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김하늘은 “다정이 우영을 보면서 혼란스러워 하는 부분들이 설레면서도 재밌게 표현될 예정이다. 방송국에서도 다정이가 보여줄 멋진 포인트들이 있으니 기대해 주시면 좋겠다”며 2막의 관전 포인트를 전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한편, JTBC ‘18 어게인’은 오는 19일 밤 9시 30분에 9화가 방송된다.

 

-다음은 ‘18 어게인’ 정다정 역의 김하늘 인터뷰 전문.

 

Q. '역시 김하늘'이라는 호평, 인생드라마라는 평이 일고 있다. 시청자 향한 감사 인사 한 마디.

 

'18 어게인'은 제가 그동안 했던 작품 중에 가장 따뜻한 작품인 것 같다. 저 스스로를 돌아보게 만들고, 제 주변, 부모님, 그리고 가족을 생각하게 만드는 참 의미 있는 작품이다. 그런 작품을 함께 느끼고 공감해 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한 마음이 든다.

 

Q. 윤상현, 이도현, 위하준 누구와 붙어도 설레는 케미가 화제다. 각 배우분들과 호흡은 어떠한지.

 

저도 그 부분에 대해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 이 드라마는 남편이 18살로 돌아가 로맨스가 펼쳐지는 스토리라 본의 아니게 나이차가 나는 이도현 씨와 함께 하게 됐다. 상대방과의 호흡이 중요한 만큼 도현 씨가 본인 역할을 멋지게 해내서 어울리지 않았나 싶다. 위하준 씨 역시 남자답고 로맨틱한 연기를 잘해줘서 상대적으로 제가 여성스럽게 잘 어우러진 느낌이 있다. 

 

그리고 상현 오빠는 이 드라마와 적격인 배우다. 가지고 있는 성품 자체가 따뜻해서 우리 드라마와 딱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 따뜻함이 저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들, 스태프들에게 전달이 되고 영향을 끼쳐서 오빠야말로 케미 남신이라는 생각이 든다. 모든 남자배우와 케미가 좋다는 말은 멜로 주인공으로서 너무 큰 칭찬이고 감사한 말이라 행복하다.

 

Q. 앞으로 이어질 다정의 활약에 대해 살짝 스포해주신다면.

 

멜로 신들도 좋지만, 개인적으로 방송국에서 보여주는 다정이의 모습들이 참 좋다. 방송국 에피소드들이 재미있고, 아줌마, 유부녀, 이혼녀라는 편견과 여러 이슈로 곤란한 상황 속에 놓이지만 앞으로도 멋지게 상황을 역전시킬 예정이니 많이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

 

Q. 방송을 보면서 가장 좋았던 장면.

 

가장 좋았던 장면을 뽑기가 힘들 정도로 많지만, 에필로그 중에 대영이가 어린 쌍둥이에게 우산을 씌워주고 본인은 비를 맞고 걸어가는 장면을 꼽고 싶다. 우리 부모님, 지금의 제 마음 같아서 오래오래 여운이 남았던 장면이다.

 

Q. 다정의 입장에서 앞으로의 관전 포인트.

 

다정이가 우영을 보면서 혼란스러워하는 부분들이 설레면서도 재미있게 표현될 예정이다. 방송국에서 다정이가 보여줄 멋진 포인트들이 있으니 그런 부분들을 기대해 주시면 좋겠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JTBC '18 Again' Kim Haneul expressed his gratitude to the viewers.

 

JTBC's Monday-Tuesday drama “18 Again” (directed by Byung-hoon Ha/played by Kim Do-yeon, Ahn Eun-bin, and Choi Yi-ryun/produced JTBC Studio) is the story of her husband who returned to Leeds 18 years ago just before divorce. Haneul Kim plays the role of “Da-jeong Jeong,” the mother of eighteen twins and the announcer of late, and is performing a hot role.

 

‘18 Again’ is receiving reviews from viewers as a “life drama,” as it conveys the bleak family love that makes us look back on the forgotten family.

 

Therefore, Haeul Kim said, “18 Again” seems to be the warmest work I have ever done. It is a truly meaningful work that makes me look back on myself and makes me think of my surroundings, my parents, and my family.” He said, “I am very grateful to the viewers who feel and sympathize with such a work.” Spread.

 

In particular, Kim Hae-neul is a chemistry that excites anyone, including Yoon Sang-hyun (played by Hong Dae-young), Lee Do-hyun (played by Go Woo-young), and Wi Ha-jun (played by Ji-hoon Yee). In response, Haneul Kim said, “I am so grateful and happy. He said that the words that all the actors and chemistry are good is a great compliment and thanks as a melodrama hero.”

 

Along with this, Haneul Kim revealed the charm and breath of each of Yoon Sang-hyun, Lee Do-hyun, and Wi Ha-jun in the play. He said, “I thought a lot that Sanghyun’s brother is suitable for our drama because his personality is warm. That warmth conveys and influences everyone including me, so I feel that my brother is a true chemistry male god.”

 

Kim Haeul said, “This drama is a story in which the romance unfolds when my husband returns to the age of 18, so I unintentionally joined Mr. Lee Do-hyun, whose age is different. As much as breathing with the other person is important, I would like Dohyun to play his role nicely, so I don’t want to suit him.” He said, “Ha-Jun We also has a manly and romantic acting, so I feel relatively feminine.” It made me look forward to the future chemistry.

 

On the other hand, Kim Haneul raised interest by picking the episode 3 epilogue as the best scene. Episode 3 The epilogue is a scene where Daeyoung's paternal love toward children was revealed with the tilt of an umbrella, and the heart rang out.

 

Haeul Kim said, “It is difficult to pick out the best scenes, but in the epilogue, I want to pick a scene where Daeyoung puts an umbrella on the young twins and I walk in the rain. It's a scene where my parents and I feel like I am now, so a long time left behind.”

 

In addition, Haneul Kim said, "The melodious gods are good, but I personally like Da-jung's appearance on the TV station." He said, “I am in a difficult situation due to the prejudice and various issues of an aunt, a married woman, a divorced woman, but I am planning to reverse the situation nicely in the future.

 

Lastly, Haneul Kim said, “The parts of Da-jung who are confused while watching Woo-young are going to be expressed in excitement and fun. There are wonderful points that Da-jung will show at the broadcasting station, so I hope you can look forward to it.”

 

On the other hand, JTBC '18 Again' will air 9 episodes at 9:30 pm on the 19th.

 

-The full text of the interview with Haneul Kim, played by Da-jeong Jeong, "18 Again".

 

Q. There is a favorable reception of'Kim Haeul' and a criticism of life drama. A word of thanks to the viewers.

 

'18 Again' seems to be the warmest work I've ever done. It is a very meaningful work that makes me look back and think of my surroundings, my parents, and my family. I really appreciate the viewers who feel and sympathize with such a work.

 

Q. Sang-Hyun Yoon, Do-Hyun Lee, Ha-Joon Wi, The chemistry that makes you excited no matter who you are with is a hot topic. How is your breathing with each actor?

 

I am very grateful and happy for that part too. This drama is a story in which the romance unfolds when my husband returns to the age of 18, so we unintentionally joined Lee Do-hyun, who has a different age. As breathing with the other person is so important, I think Do-Hyeon did a nice job of his role and did not get along. Ha-Jun Wi is also a manly and romantic acting, so I feel that I am relatively feminine.

 

And Sanghyun's brother is an actor who is suitable for this drama. I thought a lot that it was perfect for our drama because the character I had was warm. The warmth is passed on and influenced not only by me but also to all the actors and staff, so I feel that my brother is a Kemi Namshin. I am happy to say that all the actors and chemistry are good because it is a great compliment and thanks as a melodrama hero.

 

Q. If you can spoil a little about Da-jung's future activities.

 

The melodious gods are good, but I personally like Dajung's appearances on the TV station. Broadcasting episodes are interesting, and we are in a difficult situation due to the prejudice and various issues of ajumma, married woman, and divorced woman, but we hope to look forward to it as we plan to reverse the situation in a nice way.

 

Q. I liked the most while watching the broadcast.

 

It is difficult to pick the best scenes, but among the epilogues, I would like to pick a scene where Daeyoung puts an umbrella on the young twins and he walks in the rain. This is a scene where my parents and I feel like I am now, so a long lasting lingering remains.

 

Q. From Da-jung's point of view, the points to watch in the future

 

The parts that Da-jung is confused while watching Woo-young are expected to be expressed in excitement and fun. There are some cool points that Dajung will show at the broadcasting station, so I hope you look forward to them.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