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 극과 극 야누스 변장 후 수상한 외출..파국 예고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8

본문듣기

가 -가 +

▲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 <사진출처=키이스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나의 위험한 아내’ 김정은이 ‘극과 극’ 야누스 변장을 한 채 수상한 외출을 감행하며 또 다른 파국을 예고하고 있다.

 

MBN 월화드라마 ‘나의 위험한 아내’(연출 이형민/극본 황다은/제작 키이스트)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와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는 배우들의 호연이 맞물리면서, 방송 4회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승승장구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TV 화제성 조사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 발표한 10월 2주차 드라마 검색 반응 TOP10 부문에서 ‘나의 위험한 아내’가 단숨에 4위로 진입하는가 하면, 심재경 역을 맡은 주인공 김정은이 드라마 검색 이슈 키워드 전체 1위에 오르는 등 폭발적인 화제 속에서 뜨거운 관심을 증명하고 있다.

 

이와 관련 오는 19일 밤 11시 방송될 5회에서는 김정은이 숨겨왔던 진짜 민낯을 드러낸 후 최원영을 향해 본격적인 고밀도 심리전을 벌이는 모습으로 극한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극중 심재경(김정은)이 의문의 가방을 들고 외출에 나서는 장면. 우아하고 세련된 복장을 장착한 심재경은 한 손에 제 몸집만 한 가방을 든 수상한 자태로 집을 나서고, 인파가 북적이는 도심 한 가운데를 걸어간다. 

 

이어 심재경이 별안간 검은 코트에 챙이 넓은 모자, 선글라스로 정체를 감추며 180도 다른 분위기로 변신, 어딘가를 향해 서둘러 걸음을 재촉하는 것. 심재경이 ‘극과 극’ 외출을 한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분에서 심재경과 김윤철(최원영)은 세상을 경악시킨 잔혹한 납치극이 철저하게 꾸며진 심재경의 자작극이었다는, 충격적인 반전 앞에서 치열하게 대립했다. 

 

더불어 심재경의 조력자였던 송유민(백수장)의 아틀리에에 갑작스런 화재가 발생하며 심재경을 향한 또 다른 의심의 물꼬가 터졌던 상황. 심재경이 철저한 변장까지 감행한 이유는 무엇일 지, 그리고 의문의 화재 사건의 전말은 밝혀질지, 꼬리에 꼬리를 무는 사건들이 극강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김정은의 수상한 외출 장면은 지난 7월 서울시 종로구 북촌 일대에서 촬영됐다. 김정은은 반팔을 입고 있어도 땀이 흘러내리는 무더운 날씨 속에 온 몸을 꽁꽁 싸맨 옷차림을 하고도 더운 내색, 지친 기색조차 없이 무한 긍정 에너지를 발산, 현장 스태프들의 사기를 돋웠다. 

 

그리고 촬영이 시작됨과 동시에 김정은은 핏기마저 싹 거둔 얼음장 무표정과 소름 돋는 오싹한 냉소를 자유자재로 오가며 열연, 서늘한 긴장감을 유발시키며 감탄을 자아냈다.

 

제작사 키이스트 측은 “작품이 방송된 후 시청자분들이 기존 스토리 전개에서 답습하던 뻔한 결과를 매번 뛰어넘는 신선함에 매료됐다는 평을 주셔서 상당히 고무적인 상태”라며 “19일 방송되는 5회에서는 사건과 관련한 또 다른 진실이 터져 나오는, 예상하지 못했던 이야기가 펼쳐진다. 기대하셔도 좋다”고 밝혔다.

 

한편, MBN 새 미니시리즈 ‘나의 위험한 아내’ 5회는 오는 19일 밤 11시 방송되며, 국내 대표 OTT 웨이브가 투자에 참여해 온라인에 독점 공개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My dangerous wife,” Kim Jong-un, is predicting another catastrophe by going out suspiciously while wearing a “play and play” Janus disguise.

 

MBN's Monday and Tuesday drama'My Dangerous Wife' (Director Hyung-min Lee/playplay Da-eun Hwang/Production Keyeast) has a thrilling story development and the good performance of actors who perfectly digest the character. It continues.

 

In particular,'My Dangerous Wife' in the top 10 drama search reactions for the second week of October released by the TV topic research institute'Good Data Corporation', while'My Dangerous Wife' enters fourth place at once, while Kim Jong-un, the main character in the role of Shim Jae-kyung, is the drama search issue keywords All 1 He is proving his hot interest in explosive topics such as being on top.

 

In this regard, the 5th episode, which will be broadcast at 11 pm on the 19th, reveals the real naked face that Kim Jong-un had hidden, and then presents a feeling of extreme tension with a high-density psychological warfare against Choi Won-young. In the play, Shim Jae-kyung (Kim Jeong-eun) goes out with a mysterious bag. Shim Jae-kyung, wearing an elegant and sophisticated outfit, leaves the house in a suspicious form with a bag the size of my body in one hand, and walks in the middle of a crowded city.

 

Then, Sim Jae-kyung suddenly hides her identity with a black coat, a wide-brimmed hat, and sunglasses, transforming into a 180-degree different atmosphere, and rushing to walk somewhere. It amplifies the curiosity about the reason why Shim Jae-kyung went out “play and play”.

 

In the last broadcast, Shim Jae-kyung and Kim Yoon-cheol (Choi Won-young) had a fierce confrontation in front of the shocking reversal that the cruel kidnapping that shocked the world was a thoroughly designed self-written play by Shim Jae-kyung.

 

In addition, a sudden fire broke out in the atelier of Song Yoo-min (Baeksoo-jang), who was a helper of Shim Jae-kyung, and another suspicion for Shim Jae-kyung broke out. The reason why Shim Jae-kyung even performed a thorough disguise, and whether the whole story of the mysterious fire incident will be revealed, and the incidents biting the tail on the tail are raising the immersion of the extreme.

 

Kim Jong-un's suspicious outing was filmed in the area of ​​Bukchon, Jongno-gu, Seoul in July. Even though Kim Jong-un is wearing short sleeves, in the hot weather where sweat flows down, even though she wears a tightly wrapped clothes, she radiates infinite positive energy without even a sign of exhaustion and a hot expression, raising the morale of the on-site staff.

 

And at the same time as the filming began, Kim Jong-un drew admiration by freely coming and going through the freeze-free expression of the ice field and the creepy and creepy cynicism that had even reaped blood.

 

Production company Keyeast said, "After the work was aired, viewers were in a very encouraging state because they were fascinated by the freshness that surpassed the obvious results of the existing story development every time." An unexpected story unfolds where the truth breaks out. You can look forward to it.”

 

On the other hand, MBN's new miniseries'My Dangerous Wife' episode 5 will be broadcast at 11 pm on the 19th, and domestic representative OTT Wave will participate in the investment and release it exclusively onlin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