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립세종수목원 17일 개방...정세균 총리 참석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0-10-18

본문듣기

가 -가 +

▲ 정세균 국무총리 축사     © 김정환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8년간의 사업 준비 및 조성공사를 마치고 17일 낮 12시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한 국립세종수목원을 방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입장객 제한, 관람방법 조정, 입장객 발열검사 실시, 관람구역 소독 등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코로나19 예방과 방역에 세심한 관심과 주의를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며, “국내 최대 규모의 사계절 온실을 갖춘 국내 최초의 도심형 수목원으로서 시민들과 함께하는 다양한 교육・문화 서비스 제공에 힘써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과거 행정수도 이전 추진과 행복도시 세종시 건설에 뜻깊은 인연을 갖고 있어 앞으로 국립세종수목원이 국립세종도서관과 건립중인 국립박물관단지와 함께 세종시의 문화 인프라 조성에 큰 역할을 하기를 바라며 이에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한 산림생태계 다양성 감소가 확대됨에 따라, 기후 및 식생대별 수목유전 자원의 보전과 자원화를 위한 국가수목원 확충 계획에 따라 설립되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