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위메프, 배달시장 주도권 강화..‘위메프오’ 분사·독립 출범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0-10-2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위메프오가 독립 기업으로 첫발을 내딛는다. 더 빠르고 독자적인 의사결정을 통해 배달 플랫폼 시장 주도권을 강화하겠다는 각오다.

 

위메프는 자사 배달·픽업 서비스 위메프오가 다음달 1일 분사, 독립 출범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4월 배달서비스를 시작한 위메프오는 위메프 O2O실 구성원들이 주도해 사내벤처 성격으로 시작했다. 서비스 시작 1년여 만에 월간이용자수(MAU) 50만명을 넘어서는 등 국내 배달 서비스 4위에 오르며 자영업자와 배달 서비스 이용자에게 더 많은 선택지를 제공했다.

 

위메프오가 독자법인으로 출범함으로써 성장을 위한 투자유치도 더욱 힘을 받을 전망이다. 위메프오는 지난달 18일 ‘중개수수료 0%’(서버이용료 주 8800원 별도) 정책을 내놨다. 추가적인 광고 및 부대비용 부담도 없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자영업자들과 상생하기 위한 조치다.

 

특히, BBQ·KFC 등 굵직한 프랜차이즈들과 협업해 50% 안팎의 적립 프로모션을 꾸준히 진행하고, 주문금액에 따른 적립률도 업계 최고수준으로 제공해왔다. 배달·픽업 외에도 티켓·식당·뷰티·레저 등 다양한 지역 할인 서비스를 제공, 종합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로 성장한다는 목표다.

 

독립법인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위메프오는 해당 서비스 담당 직원 가운데 합류 희망자들로 꾸려진다. 이들에게는 스톡옵션을 부여하는 등 성장에 따른 결실을 공유할 계획이다.

 

위메프오 하재욱 대표이사 내정자는 “위메프오는 지역 자영업자분들과 상생해 짧은 기간 많은 고객이 찾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며 “빠른 의사결정 구조를 갖춘 만큼 고객과 파트너사의 요구에 바로 대응해 대한민국 대표 배달서비스로 성장하겠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Wemakepeo takes its first steps as an independent company. They are determined to strengthen their leadership in the delivery platform market through faster, independent decision-making.

 

WeMef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s delivery and pick-up service WeMefO will be launched independently on the 1st of next month.

 

WeMepO, which started delivery service in April of last year, started out as an in-house venture led by members of the WeMef O2O room. In the first year of service, the number of monthly users (MAU) exceeded 500,000, ranking fourth in domestic delivery service, providing more options to self-employed and delivery service users.

 

The establishment of Wemakepo as an independent corporation is expected to attract more investment for growth. On the 18th of last month, WeMefo introduced a policy of “0% brokerage fee” (server usage fee of 8800 won per week). There is no additional advertising or additional cost burden. This is a measure to coexist with local self-employed people who are struggling.

 

In particular, in collaboration with big franchises such as BBQ and KFC, the company has consistently promoted savings of around 50%, and has provided the industry's highest level of savings according to the order amount. In addition to delivery and pickup, it aims to grow into a comprehensive online to offline (O2O) service by providing various regional discount services such as tickets, restaurants, beauty and leisure.

 

Wemepo, starting anew as an independent corporation, is made up of those who wish to join among the service staff. They plan to share the fruits of their growth by giving them stock options.

 

Jae-wook Ha, CEO of WeMepoh, said, “WeMefo has grown into a platform that many customers are looking for in a short period of time by coexisting with local self-employed people. As it has a fast decision-making structure, it immediately responds to the needs of customers and partners and delivers the representative of Korea. We will grow as a service,”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