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스코,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 2,612억원, 영업이익 6,667억원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0-10-2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회장 최정우)는 23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4조 2,612억원, 영업이익 6,667억원, 순이익 5,14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 서울 포스코센터 전경 (C)브레이크뉴스

 

철강부문에서는 생산ㆍ판매량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면서 고정비 부담이 감소되었고, 철광석 가격 상승에도 석탄가격 하락, 내부의 극한적인 원가절감 노력으로 수익성이 대폭 개선 되었다. 글로벌인프라 부문에서는 포스코건설의 건축부문 실적 호조 지속, 포스코에너지의 LNG 직도입 확대, 포스코케미칼의 양ㆍ음극재 판매량 증가 등으로 견조한 실적을 보였다.


포스코는 한 분기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별도 기준 매출 6조 5,779억원, 영업이익 2,619억원, 순이익 1,808억원을 기록했다.


광양제철소 3고로 개수 후 가동 재개와 전년 동기 수준의 주문량 회복으로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전 분기 대비 각각 170만톤, 105만톤 증가했다. 판매량은 수요산업 회복세에 따른 최대 수주 활동을 통해 전 분기 대비 113만톤 증가한 889만톤을 기록했다. 특히 자동차용 강재를 중심으로 한 고수익 제품인 냉연ㆍ도금 제품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


포스코는 철광석 가격이 급등하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저원가 원료 사용 확대를 위한 조업 기술 적용, 스마트 팩토리를 활용한 제조비용 절감으로 글로벌 경쟁사 대비 높은 수익성을 실현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 8개국 16건의 원료 투자사업으로 원료의 안정적 조달, 구매 협상력 제고를 통한 구매단가 절감 뿐 아니라 투자 수익도 확보하고 있다. 원료 투자사업으로 연간 4천억원 수준의 수익증대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포스코는 코로나19라는 불안정한 경영환경을 대비한 현금흐름 중시 경영으로 재무 건전성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제품 및 원료 등 재고자산 감축으로 연결 기준 부채비율은 전 분기 대비 0.7%p 하락한 71.8%로 개선되었으며, 별도 기준 자금시재는 전 분기 대비 8,403억원 증가한 12조 9,048억원을, 연결기준 자금시재는 전 분기 대비 9,942억원 증가한 17조 8,866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글로벌 경제활동 재개에 따른 산업생산 회복과 각국 정부의 경기부양 확대로 4분기에는 판매량 및 수익성이 모두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포스코는 친환경 시대가 빠르게 도래함에 따라 올해 초에 선제적으로 친환경차 판매 전담 부서를 신설했다. 이와 함께 전기차 및 풍력/태양광 에너지, 수소차 등 친환경산업 중심으로 판매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판매 활동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차전지소재인 양ㆍ음극재 생산 능력 확대를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등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노력도 지속할 계획이다.


포스코 2020 3 분기 경영실적

 

구분

연결

`19.3/4

`20.2/4

`20.3/4

 

전 분기비

 

159,882

137,216

142,612

3.9%

 

10,398

1,677

6,667

297.5%

 

4,968

1,049

5,140

390.2%

 

 

구분

별도

`19.3/4

`20.2/4

`20.3/4

 

전 분기비

 

9,554

7,793

9,498

21.9%

 

8,952

7,762

8,894

14.6%

 

77,359

58,848

65,779

11.8%

 

6,625

 

2,619

흑자전환

 

4,990

66

1,808

2,620.6%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SCO, consolidated sales of 14 trillion 261.2 billion won, operating profit of 6667 billion won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POSCO (Chairman Jeong-Woo Choi) announced that it recorded 14 trillion 2612 billion won in sales, 6667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and 514 billion won in net profit in the third quarter at a corporate briefing held through a conference call on the 23rd.


In the steel sector, as production and sales recovered to levels before Corona 19, the fixed cost burden was reduced, and coal prices declined despite a rise in iron ore prices, and profitability improved significantly due to internal efforts to cut costs. In the global infrastructure business, POSCO E&C's construction division continued to show solid performance, POSCO Energy's direct introduction of LNG increased, and POSCO Chemical's positive and negative electrode material sales increased.


POSCO succeeded in turning to the black in one quarter, recording sales of 6.57 trillion won, operating profit of 261.9 billion won, and net profit of 180.8 billion won.


The production of crude steel and products increased by 1.7 million tons and 1.05 million tons, respectively,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due to reopening of operation after the renovation of the 3rd blast furnace at Gwangyang Works and the recovery of orders at the same level last year. Sales volume recorded 8.89 million tons, an increase of 1.13 million tons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through the largest order-taking activity following the recovery trend in demand industries. In particular, sales of cold-rolled and plated products, which are high-profit products centered on automotive steel, have increased significantly.


POSCO is realizing higher profitability compared to global competitors by applying operating technology to expand the use of low-cost raw materials and reducing manufacturing costs using smart factories, even in a difficult environment where iron ore prices are soaring. In addition, through 16 raw material investment projects in 8 countries around the world, the company is securing investment returns as well as reducing the purchase price through stable procurement of raw materials and enhancement of purchasing bargaining power. The raw material investment business is generating an annual profit increase effect of 400 billion won.


POSCO is also continuing to strengthen its financial soundness by focusing on cash flow in preparation for the unstable business environment of Corona 19. Due to the reduction of inventory assets such as products and raw materials, the consolidated debt ratio improved to 71.8%, down by 0.7%p from the previous quarter. Separately, the consolidated funding model increased by KRW 840.3 billion from the previous quarter to 12,904.8 billion KRW, and the consolidated funding model was the previous quarter. Compared to that, it increased by KRW 9942 billion to KRW 17,866.6 billion.


POSCO predicted that both sales volume and profitability will improve in the fourth quarter thanks to the recovery of industrial production following the resumption of global economic activities and the expansion of economic stimulus from each government.


In addition, with the rapid advent of the eco-friendly era, POSCO preemptively established an eco-friendly car sales department earlier this year. In addition, the sales portfolio will be reorganized and sales activities will be strengthened, focusing on eco-friendly industries such as electric vehicles, wind/solar energy, and hydrogen vehicles. Meanwhile, it plans to continue its efforts to secure new growth engines in the future, such as actively reviewing the expansion of the production capacity of positive and negative electrode materials, which are secondary battery material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