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농심,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녹산공장 방문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0-10-2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농심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23일 부산에 위치한 농심 녹산공장을 방문해 라면 생산시설을 둘러보고 농심 박준 대표이사 등 관계자와 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의 이번 방문은 최근 농심이 미국시장에서 두드러진 활약을 보인데 따른 것이다.  

 

이날 해리스 대사는 “최근 미국 전역에서 농심 라면에 대한 관심이 높다. 이는 한미 양국간 긴밀한 관계의 훌륭한 상징이다”며 “앞으로도 좋은 제품을 많이 만들어 한국과 미국이 같이 갑시다. 같이 먹읍시다가 되도록 하자”고 농심 관계자를 격려했다.

 

농심 박준 대표이사는 “내년에는 미국 제2 공장을 가동해 미국 소비자가 다양한 제품을 손쉽게 구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더 큰 사랑을 받는 식품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Nongshim said that US Ambassador Harry Harris visited the Nongshim Noksan Plant in Busan on the 23rd to look around the ramen production facility and had a discussion with officials, including Nongshim CEO Park Joon.

 

Ambassador Harris's visit is the result of Nongshim's recent outstanding performance in the US market.

 

On the day, Ambassador Harris said, “Recently, there is a lot of interest in Nongshim ramen across the United States. This is a great symbol of the close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the United States. “Let's make a lot of good products in the future and let Korea and the US go together. Let's eat together,” he encouraged a nongshim official.

 

CEO Park Joon of Nongshim said, "Next year, we will operate a second factory in the United States so that American consumers can easily purchase a variety of produc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