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KT, AI 챗봇 성능 향상 ‘케이톡 3.0’ 오픈

정민우 기자 l 기사입력 2020-10-2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KT는 이용 고객의 편의성 확대를 위해 AI 챗봇 성능을 크게 향상시킨 ‘케이톡 3.0’을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KT는 케이톡의 UI/UX를 고도화한 것뿐 아니라 AI 챗봇 전체 시나리오 6750개 중 86%에 해당하는 5878개 시나리오를 전면 수정했다. 특히, 고객이 서비스 자체를 인식하는 단계부터 상담을 종료하는 단계까지의 모든 과정을 고객관점에서 개선했다.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케이톡 3.0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국내 최다인 8개 채널에 통합 플랫폼을 구축한 것도 강점이다. 어느 채널에 접속하더라도 고객이 직관적인 이미지형 답변을 제공받을 수 있도록 구현했고, 고객의 질문 의도를 미리 파악하는 등 편의성도 확대했다.

 

또한, 고객이 챗봇 상담과 채팅 상담을 동시에 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기존에는 고객이 상담을 받는 분야에 따라 화면을 옮겨 다녀야 했지만, 이제는 한번에 편리하고 빠르게 상담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채팅 상담으로 전환 시에는 고객이 AI 챗봇과 대화를 나눈 내용을 상담사에게 자동 전달해 상담 지연시간도 대폭 줄였다.

 

KT는 오는 30일부터는 카카오톡과 페이스북 채널에도 AI 챗봇을 적용해 통합 고객 케어를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지속적으로 AI 챗봇 시나리오를 개선하고 꾸준히 성능을 향상시켜 고객에게 최상의 이용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KT 전략채널지원본부장 고충림 상무는 “KT의 다양한 부서가 협업해 AI 챗봇의 성능을 전문 상담사 수준으로 끌어 올렸다”며 “앞으로도 KT 고객이 24시간 365일 편리한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KT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has opened “K-Talk 3.0,” which has greatly improved the performance of AI chatbots, to expand the convenience of users.

 

KT not only upgraded K-Talk's UI/UX, but also completely modified 5878 scenarios, which account for 86% of the 6750 AI chatbot scenarios. In particular, the entire process from the customer's perception of the service itself to the end of the consultation was improved from the customer's point of view.

 

It is also a strength to build an integrated platform in 8 channels, the largest number in Korea, so that customers can easily use K-Talk 3.0 anytime, anywhere. It has been implemented so that customers can receive intuitive image-type answers no matter which channel they connect to, and the convenience has also been expanded by identifying customers' intent to ask questions in advance.

 

In addition, it has been implemented so that customers can conduct chatbot consultation and chat consultation at the same time. Previously, it was necessary to move the screen according to the field in which the customer receives counseling, but now it is possible to receive counseling conveniently and quickly at once. When switching to chat counseling, the customer's conversation with the AI ​​chatbot is automatically delivered to the counselor, significantly reducing the counseling delay time.

 

KT plans to strengthen integrated customer care by applying AI chatbots to Kakao Talk and Facebook channels from the 30th. In addition, it plans to continuously improve AI chatbot scenarios and steadily improve performance to provide the best user experience to customers.

 

KT's Strategic Channel Support Division Director Cho Choong-rim said, “We have worked with various departments of KT to raise the performance of AI chatbots to the level of professional counselors.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