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엔진 충담금 반영 현대차, 올 3분기 영업손실 3138억원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10-2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현대자동차가 26일 서울 본사에서 2020년 3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실시하고, 3분기 실적이 IFRS 연결 기준 △판매 99만7842대 △매출액 27조5758억원(자동차 21조 4865억원, 금융 및 기타 6조893억원) △영업손실 3138억원 △경상손실 3623억원 △당기순손실 1888억원(비지배지분 포함)이라고 발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3분기 경영실적과 관련, “판매는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지난 2분기 대비 주요 국가들의 봉쇄 조치 완화 이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역성장세를 이어가 감소했다”며 “영업이익은 3분기 엔진 관련 충당금이 큰 규모로 반영돼 적자전환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엔진 관련 충당금은 선제적인 고객 보호와 함께 미래에 발생 가능한 품질 비용 상승분을 고려해 최대한 보수적인 기준을 적용해 반영했다”며 “해당 품질 비용을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기존 시장 예상치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다”고 덧붙였다.

 

먼저, 현대차는 3분기(7~9월) 글로벌 시장에서 99만7842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와 비교해 9.6% 감소한 수치다.(도매판매 기준)

 

국내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영향 지속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에 따른 수요 회복과 GV80, G80, 아반떼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1.9% 증가한 19만 9051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 인도 등 일부 시장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코로나19의 영향 지속에 따른 수요 감소세가 이어지며 전년 동기 대비 15.0% 감소한 79만8791대를 판매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27조5758억원을 기록했다. 글로벌 도매 판매 감소와 원달러 가치가 2019년 3분기 1193원에서 올 3분기 1189원으로 상승하는 등 원화 강세의 비우호적 환율 환경에도 불구하고, SUV·제네시스 등 고부가가치 차량 판매 확대에 따른 제품 믹스 개선 효과, 수익성 중심의 판매 확대 전략에 따른 인센티브 하락 등으로 매출액이 증가했다.

 

매출 원가율은 글로벌 수요 약세 지속에 따른 공장 가동률 하락과 원화 강세에도 불구하고, 제품 믹스 개선 효과가 지속돼 전년 동기 대비 2.2%p 낮아진 81.4%를 나타냈다.

 

영업부문 비용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기 위한 전사적인 비용절감 노력에 따른 마케팅 비용 등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엔진 관련 대규모 충당금 설정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3% 증가한 5조4391억원을 기록했다.

 

이 결과, 2020년 3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923억원이 감소해 3138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2.5%p 하락한 마이너스 1.1%를 나타냈다.

 

경상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3623억원, 1888억의 순손실을 기록해 적자전환 했다.

 

3분기 누계 기준(1~9월) 경영실적은 △판매 260만5189대 △매출액 74조7543억원 △영업이익 1조1403억원으로 집계됐다.

 

현대차는 향후 경영환경 전망과 관련해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코로나19의 부정적인 영향에서 점진적으로 벗어나 판매 회복세가 나타나고 있으나, 여전히 2, 3차 유행 등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아 있고 신흥 시장 판매 부진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환율 또한 비우호적으로 바뀌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향후 △신차 및 SUV 등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한 믹스 개선 △지역별 판매 정상화 방안 추진 등을 통해 점유율 확대와 수익성 방어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현대차는 향후 반복적인 품질 이슈를 단절하기 위해 전사 차원의 개선 방안을 수립하는 동시에 시장에서의 품질 문제를 조기에 감지해 개선 방안을 개발 단계에서부터 적용할 수 있도록 업무 체계를 개선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전용 브랜드인 아이오닉을 출범하고 전기차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차 경쟁력을 활용해 미래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는 브랜드로서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Hyundai Motor Company held a conference call for business performance in the third quarter of 2020 at its headquarters in Seoul on the 26th, and the results for the third quarter were based on IFRS consolidated △ 990,7842 units sold △ KRW 27,575.8 billion in sales (21 trillion KRW in automobiles, finance and others 6 KRW 89.3 trillion) △Operating losses of KRW 3138 billion △Ordinary losses of KRW 362.3 billion △Current net loss of KRW 188.8 billion (including non-controlling interests).

 

Regarding the management performance in the third quarter, a Hyundai Motor Company official said, “Sales are showing a recovery trend after the easing of blockade measures in major countries compared to the previous second quarter, but the impact of Corona 19 continued to decline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Operating profit turned to the red as the engine-related provisions were reflected on a large scale in the third quarter.”

 

“This engine-related provision was reflected by applying a conservative standard as much as possible in consideration of possible future quality cost increases along with preemptive customer protection.” It is above the level.”

 

First, Hyundai Motors sold 990,7842 units in the global market in the third quarter (July-September). This is a 9.6% decrease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based on wholesale sales).

 

In the domestic market, despite the continued impact of Corona 19, the sales of 190,051 units, up 21.9%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were driven by demand recovery following the extension of individual consumption tax cuts and strong sales of new cars such as GV80, G80 and Avante.

 

In overseas markets, all regions, excluding some markets such as China and India, continued to decline in demand due to the continued impact of Corona 19, and sold 79,8791 units, down 15.0%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Sales amounted to 27,575.8 billion won, up 2.3% from the same period of the previous year. Despite the unfavorable exchange rate environment of the strong won, such as a decrease in global wholesale sales and the value of the won dollar rose from 1193 won in the third quarter of 2019 to 1189 won in the third quarter of 2019, the product mix improved by expanding sales of high value-added vehicles such as SUVs and Genesis. , Sales increased due to lower incentives following a profit-oriented sales expansion strategy.

 

The COGS-to-sales ratio recorded 81.4%, down 2.2%p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despite the decline in the plant utilization rate due to weak global demand and the strong won in the product mix.

 

Operating expenses rose 34.3% year-on-year to KRW 5,4391 billion despite the decrease in marketing expenses due to company-wide cost reduction efforts to overcome the uncertain business environment.

 

As a result, operating profit in the third quarter of 2020 decreased by KRW 6923 billion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recording an operating loss of KRW 3138 billion. The operating margin fell 2.5%p year-on-year to negative 1.1%.

 

Ordinary profit and net profit also turned to losses with net losses of 362 billion won and 188.8 billion won, respectively.

 

On the cumulative basis of the third quarter (January-September), the management performance was △2.6 million 5189 units in sales, △74,754.3 billion won in sales, and 1,144.3 billion won in operating profit.

 

Regarding the outlook for the future business environment, while global auto demand is gradually recovering from the negative effects of Corona 19, sales are showing a recovery trend, but there are still concerns about the second and third outbreaks, and sales in emerging markets continue to be sluggish. He explained that the exchange rate is also changing unfriendly.

 

Despite the difficult business environment, Hyundai Motor Company plans to focus on expanding its market share and defending profitability through △improving the mix by expanding sales of high-value-added products such as new cars and SUVs, and promoting sales normalization by region.

 

In addition, in order to cut off repetitive quality issues in the future, Hyundai Motor Company plans to establish company-wide improvement plans and improve the work system so that quality problems in the market can be detected early and the improvement plans can be applied from the development stage.

 

Meanwhile, in order to actively respond to changes in the automobile industry, Hyundai Motor Company plans to launch Ioniq, an electric vehicle exclusive brand, and further strengthen its competitiveness in the electric vehicle market. It plans to solidify its position as a leading brand in the future electrification era by utilizing the world's best hydrogen car competitivenes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