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농심, “깡 열풍 이어간다”..옥수수깡 출시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0-10-26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농심은 깡 스낵(새우깡, 감자깡, 양파깡, 고구마깡) 의 인기를 이어갈 신제품 ‘옥수수깡’ 을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1971년 새우깡에 이어 마지막 고구마깡을 출시한 1973 년 이후 47년만이다. 최근 뜨거워진 깡 열풍을 이어가기 위한 제품 라인업 강화 차원이다.

 

옥수수깡은 통옥수수 모양에 달콤하고 고소한 맛을 담은 스낵이다. 동글동글한 옥수수알의 모양을 구현해 보는 재미는 물론, 입안에서 톡톡 터지는 식감까지 살린 것이 특징이다.

 

농심은 새우와 감자, 양파, 고구마 등 우리가 일상에서 즐겨 먹는 먹거리를 스낵에 접목한 것이 깡 스낵의 장수 비결이라고 보고, 또 하나의 대표적인 국민 먹거리인 옥수수로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맛의 옥수수깡을 개발했다.

 

농심 관계자는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고소하고 달콤한 옥수수의 맛과 향에 손이 계속 가게 되는 제품”이라며 “온 가족이 함께 옥수수깡의 새로운 매력을 느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농심 깡 스낵은 1971년 출시된 새우깡을 시작으로 72년 감자깡, 73년 양파깡, 고구마깡으로 이어진다. 장수브랜드로 구성된 이들 제품은 각각 원물의 맛을 그대로 재현하면서도 바삭한 식감을 잘 표현해 중독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특히, 새우깡은 연 매출 700억 원으로 국내 스낵시장을 리드하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On the 26th, Nongshim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has launched a new product called'corn cracker' that will continue the popularity of canned snacks (shrimp cracker, potato cracker, onion cracker, sweet potato cracker).

 

It has been 47 years since 1973 when the last sweet potato cracker was released following Shrimp Cracker in 1971. This is to reinforce the product line-up to keep up with the recent hot craze.

 

Corn cane is a sweet and savory snack in the shape of whole corn. It is not only fun to embody the shape of a round corn kernel, but also the texture that pops in your mouth.

 

Nongshim believes that the secret of longevity of snacks is that the snacks we enjoy in everyday life such as shrimp, potatoes, onions, and sweet potatoes are combined with snacks. Another representative national food, corn, is a delicious taste that everyone can enjoy. Developed corn cans.

 

An official from Nongshim said, "It is a product that keeps your hands on the taste and aroma of sweet corn without being irritating," and "I hope the whole family can feel the new charm of corn cane together."

 

On the other hand, Nongshim Cracker Snacks started with Shrimp Cracker, which was launched in 1971, followed by Potato Crackers in 72, Onion Crackers in 73, and Sweet Potato Crackers. Each of these products, composed of the longevity brand, is characterized by high addiction by reproducing the taste of the original as it is, yet expressing the crispy texture well. In particular, Shrimp Cracker is leading the domestic snack market with annual sales of 70 billion w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