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지원 국정원장, 국정원의 선진 정보기관 길 열라”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0-10-27

본문듣기

가 -가 +

▲ 국가안보를 걱정하는 전직 국가정보원 직원 모임의 일간신문 광고.   ©브레이크뉴스

 

국가안보를 걱정하는 전직 국가정보원 직원 모임은 27일 조선일보(A39면) 등 언론기관에 “국정원법 개정은 개혁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가안보를 붕괴시키는 자해행위다”라는 제목의 ”5단 광고를 냈다.  이 모임은 광고에서 ▲국정원의 간첩 잡는 대공수사권은 반드시 유지되어야 한다 ▲정보기관을 행정기관화 하는 나라는 세계에 없다 ▲'비밀 없는 정보기관'은 존재의미가 없다 ▲국정원 무력화는 김정은만 즐겁게 해줄 것이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 등을 주장했다.

 

박지원 국정원장을 향해서는 “박지원 국정원장은 경륜을 살려 국정원의 무력화가 아니라 정보역량을 강화시켜 선진 정보기관으로의 길을 열어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hief Park Ji-won, open the way for the advanced intelligence agency of the NIS"

Advertisements posted in the daily newspapers of'Former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taff Meeting Concerned About National Security'

 

-Reporter Park Jeong-dae

 

On the 27th, a meeting of former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taff concerned about national security posted a five-stage advertisement titled "Amendment of the NIS Act is not a reform but a self-harm that destroys the national security of Korea." In the advertisement of this meeting, ▲The authority of the NIS to capture spies must be maintained ▲There is no country in the world that converts the intelligence agency into an administrative agency ▲The'secret intelligence agency' has no meaning ▲The neutralization of the NIS will only entertain Kim Jong-un ▲ NIS Chief Park Ji-won insisted that the NIS should be further strengthened.

 

To NIS Chief Park Ji-won, "NIS Chief Park Ji-won appealed, "I hope that you will open the way to an advanced intelligence agency by reinforcing information capabilities, rather than incapacitating the NIS by using his econom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