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남양주 야놀 유소년야구단, 2020년 우승컵 진건읍 전달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1

본문듣기

가 -가 +

▲ 남양주 야놀 유소년야구단 2020년 우승컵 진건읍 전달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남양주 야놀 유소년야구단 2020년 우승컵 진건읍 전달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 야놀 유소년야구단(감독 권오현)은 11일 ‘2020 한국컵 신한드림배 전국유소년 야구대회’ 우승트로피를 진건읍사무소에 전달했다.

 

남양주시 박성찬 시의원이 총 단장을 맡고 있는 야놀야구단은‘공부하는 야구, 생활속의 야구, 즐기는 야구’를 이념으로 생활스포츠를 지향하며 매년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하는 유소년야구 전국대회에 참여해왔다.

 

야구단은 2019년에 1회 우승을 한 데 이어 2020년에는 한국컵을 포함 시즌 2연승을 거두며 두각을 나타내고 있으며, 올해 9월에는 야구단 출신 남양주지역(진건) 아마추어 선수 2명이 2021 KBO 신인드래프트에 선발되어 남양주시 유소년 야구의 미래를 더욱 밝히고 있다.

 

이날 우승컵 전달식에는 박경원 진건읍체육회장을 비롯해 지역 이장들이 참석해 그간 선수단의 노고를 격려했으며, 이민우 운영단장은 공공생활체육시설 이용 등 여건을 조성해 준 진건읍에 감사를 표하기 위해 우승컵을 전달한다는 뜻을 밝혔다.

 

박성찬 시의원은“청소년들은 다양한 체육활동을 경험하며 정신적, 신체적으로 성장하는 만큼 남양주시 청소년 체육 인프라구축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김기용 진건퇴계원행정복지센터장은“전국적으로 남양주시를 빛내고 있는 야놀 유소년야구단 선수들을 항상 응원할 것이며, 앞으로 남양주시에서도 제2의 류현진 선수가 나올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Namyangju Yanol Youth Baseball Team (Director Kwon Oh-hyun) delivered the trophy to win the ‘2020 Korea Cup Shinhan Dream Cup National Youth Baseball Tournament’ to the Jingeon-eup office.

 

The Yanol Baseball Team, headed by Namyangju City Councilman Park Seong-chan, aims for life sports with the philosophy of'study baseball, baseball in life, and enjoyable baseball' and has participated in the national youth baseball tournament organized by the Korea Youth Baseball Federation every year.

 

After winning once in 2019, the baseball team is showing prominence by winning two consecutive seasons including the Korea Cup in 2020.In September this year, two amateur players from Namyangju region (Jingun) from the baseball team selected for the 2021 KBO new draft. It is brightening the future of youth baseball in Namyangju.

 

On this day, the championship cup delivery ceremony was attended by local leaders including Park Gyeong-won, Jingeon-eup Sports Council, and encouraged the hard work of the athletes so far. .

 

City Councilman Park Seong-chan said, “As young people grow mentally and physically through various sports activities, I will make more efforts to build a sports infrastructure for youth in Namyangju.”

 

Kim Ki-yong, head of the Jingeon Toegyewo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expressed his expectation, "I will always support the Yanol youth baseball team players, who are shining Namyangju nationally, and hope that the second player Ryu Hyun-jin will appear in Namyangju in the future."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