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영동 난계사, 가을 단풍 꽃단장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2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형형색색 물들었던 단풍이 하나둘 지며 가을의 마지막을 알리고 있는 가운데 영동군 심천면 난계사도 늦가을의 정취를 물씬 풍기고 있다.

 

국악체험촌과 국악기체험전수관의 사잇길로 들어서면 만날 수 있는 난계사는, 시간을 내 멀리 갈 필요도 없고 상시 개방돼 군민들이 자주 찾는 힐링 장소다.

 

조용하고 호젓한 산책길이라, 코로나19로 일상이 제한된 지금 여유와 낭만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자연그대로의 소박함과 여유로움, 고즈넉함으로 가을향기를 전하고 있다.

 

현재도 코로나19를 피해 가족과 연인 등 많은 군민들이 이곳을 찾아,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도 곱게 물든 단풍과 낙엽을 밟으며 가을의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있다.

 

한편, 난계사는 우리나라 3대 악성의 한 분인 난계 박연 선생의 영정을 모시는 사당으로 1973년에 앞면 3·옆면 2칸 규모의 맞배지붕 형태로 세워졌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Nangyesa Temple in Yeongdong, decorated with autumn leaves

 

The colorfully colored autumn leaves are showing the end of autumn, while Nangyesa Temple in Shenzhen-myeon, Yeongdong-gun, is also exuding the atmosphere of late autumn.

 

Nangyesa Temple, which you can meet when you enter the street between the Gugak Experience Village and the Gugak Experience Center, is a healing place often visited by military people because it is open all the time and does not have to go far.

 

It's a quiet and quiet walk, so it's perfect for enjoying relaxation and romance now, where daily life is limited by Corona 19.

 

It conveys the fragrance of autumn with its natural simplicity, relaxation, and serenity.

 

Even now, many military citizens, including families and lovers, avoiding Corona 19, visit this place to make precious memories of autumn by stepping on the colored autumn leaves and fallen leaves while complying with the corona 19 quarantine rules.

 

On the other hand, Nangyesa is a shrine that enshrines Youngjeong of Nanggye Park Yeon, one of Korea's three major malignants, and was built in 1973 in the form of a double roof with three front and two sides.

 

reporter, cyim@cbreaknews.com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