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온라인으로 만나는 남프랑스 '2020년 꼬레디시 페스티벌'

이창호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0-11-13

본문듣기

가 -가 +

 

▲ 남영호 꼬레디시 예수감독.  ©브레이크뉴스

 

1113일부터 1217일까지 남프랑스 문화·예술의 중심 도시 몽펠리에서 프랑스 대표 한국문화예술축제 <꼬레디씨(Corée d’ici: 여기에 한국이 있다) 페스티벌>가 펼쳐진다. 올해로 제 6회를 맞은 본 페스티벌. 이 페스티벌은 당초 오프라인 축제로 계획되었으나, 프랑스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 되고 전국 봉쇄에 들어가면서 전면 온라인 축제로 변경됐다.

 

'꼬레디씨 페스티벌주최 측(남영호 예술감독)2주라는 짧은 기간을 앞둔 시점에서 그 동안 코로나 상황을 딛고 난관을 이겨내며 준비한 페스티벌을 연기해야 할 것인지 포기해야 할 것인지를 거듭 고민한 끝에 언텍트 시대에 맞춘 온라인 행사로 개최할 것을 결정했다. 시공간의 제약을 덜 받는 온라인의 장점을 살려 페스티벌 기간도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1124일에서 더 연장, 1217일까지 진행한다.

 

해마다 여러 고비를 넘기며 꿋꿋하게 이어온 <꼬레디시 페스티벌은>은 제 6회를 맞이하는 시점에서 온라인 축제로 변경됐다. 하지만 마침 올해 주제인 정체성과 테크놀로지와도 어울려서 안성맞춤인 셈이 됐다. 주최 측은 온라인을 활용하는 것으로 테크놀로지를 보여주고 우리 한국의 정체성에 대해서도 새롭게 조명하여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축제가 벌어지는 몽펠리에시는 42만 명의 인구 중 40%가 학생인 젊음의 도시이자, 프랑스 문화·예술의 중심 도시. 이곳에서 페스티벌을 온라인으로 시작한다는 것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의미가 따른다. 프랑스에서 최초로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를 통합해 축제를 진행하는 첫 이벤트라는 점에서 현지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온라인 축제는 몽펠리에라는 지역에서 한발 나아가 세계인이 함께하는 더 넓은 바다로 나아가는 도전이 되고 있다.  프랑스와 한국 양국의 젊은이들이 누리는 테크놀로지의 세계에 걸맞은 온라인 축제를 통해 서로가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된다. 주최 측은 코로나 19로 오프라인 축제가 온라인으로 급히 변경된 것을 새로운 성장과 도약의 기회로 삼고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6회 코레디씨 페스티발은 다음과 같은 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만화전이다. 정체성을 주제로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한국입양아 출신 정준식 만화가와 프랑스에서 유학 후 한국에서 작업 중인 김금숙 만화가의 인생의 여정 : Histoire de vie” 만화전이 새롭게 선보인다. 정준식 작가는 입양에 대한 자신의 과거의 아픈 이야기를 무거움 대신 프랑스 특유의 유머와 재치로 풀어내고, 김금숙작가는 한국의 아픈 역사를 시적으로 표현할 것이다. 지난해 페스티벌에서도 일본만화를 지칭하는 망가(Manga)와 구별하여 한국만화를 알리는 계기를 마련한 김광성 작가와 백영욱 작가의 만화전시 ‘Voyage dans le temps’가 큰 호응을 얻었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정준식, 김금숙 두 작가의 작품으로 프랑스인들이 한국만화와 더 가까워지는 장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강연과 연극이다. 몽펠리에에서 철학자로 활동하고 있는 Salim Mokaddem 교수의 이중문화와 정체성에 관한 강연과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한국 입양인 연극가 Laetitia Parthennay(장문희)문희란 주제로 모노로그 형식의 연극을 선보인다.

 

공연이다. 매년 새롭게 구성하고 있는 프랑스와 한국 예술가들간의 협업무대로는 음악 콜라보 몽 아리랑 콘서트’, 만화와 음악 콜라보 만화 오디세이 퍼포먼스’, 무용·연극·음악의 콜라보 ‘so what 퍼프먼스공연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특별한 이벤트다. 서예 퍼프먼스, 한국 석굴암에 관한 강연, 한국전통예술, 한국문학독후감 대회 시상식, k-pop 파티, 한국 영화 상영과 올해로 3년째 몽펠리에에 한식을 전파하고 있는 최재현 셰프의 영상으로 따라 배우는 한식 등 다양한 행사들을 페스티벌 기간 동안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다.

 

주최 측은 오랜 시간 오프라인으로 이루어질 축제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에서 프랑스 전국 봉쇄령으로 인해 새로운 모험을 하게 되었지만, 위기를 기회로 삼아 코레디시 페스티벌이 몽펠리에에서 지중해를 넘어 전 세계에 한·불문화교류의 모습과 한국문화·예술의 우수성을 알릴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한불 양국의 따뜻한 관심을 소망하고 있다.

 

2020년 꼬레디시 페스티벌포스터. 2020 Koredish Festival Poster.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outh France meets online'Coredsi Festival 2020'

Changes to an all-out online festival as the country enters a nationwide blockade of the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in France

 

-Lee Chang-ho columnist

 

From November 13th to December 17th, the representative Korean culture and arts festival in France will be held in Montpellier, the center of southern France's culture and arts. This festival marks its 6th anniversary this year. This festival was originally planned as an offline festival, but as the new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re-proliferated in France and entered national blockade, it was changed to a full online festival.

 

The organizer of the'Kore D C Festival' (Art Director Nam Young-ho) has repeatedly pondered whether to postpone or give up the festival prepared by overcoming the corona situation and overcoming difficulties in the short period of two weeks. It was decided to hold an online event tailored to it. Taking advantage of online, which is less limited by time and space, the festival period will be extended from November 24 to December 17 so that more people can participate.

 

<Kordish Festival>, which has been steadily continuing through several hurdles each year, has been changed to an online festival at the time of its 6th anniversary. However, it became a perfect fit for this year's theme, ‘Identity and Technology.’ The organizers did not hide their anticipation, saying, "By using online, it will show technology and light up our Korean identity anew, and it will be a phone call."

 

Montpellier, where the festival takes place, is a youth city with 40% of the population of 420,000 students, and the center of French culture and arts. Starting a festival online here has many meanings. It is attracting local attention because it is the first event in France to conduct a festival integrating both online and offline. Online festivals are becoming a challenge to go one step further in Montpellier and into a wider sea where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can share. Young people in both France and Korea will have an opportunity to grow with each other through an online festival worthy of the world of technology. The organizers are in a position that they will do their best to take advantage of the rapid online change of the offline festival due to Corona 19 as an opportunity for new growth and leap forward.

 

The 6th Coredy C Festival will be held in the following programs.

 

It is a cartoon exhibition. On the subject of identity, the cartoon exhibition "The Journey of Life: Histoire de vie" by cartoonist Jung Joon-sik, a Korean adoptee who is active in France, and Kim Geum-sook, who is working in Korea after studying in France, will be presented. Joon-Sik Jung will present the painful story of his past about adoption with French humor and wit instead of heaviness, and Kim Geum-suk will poeticly express the painful history of Korea. At last year's festival, the manga exhibition “Voyage dans le temps” by author Kwang-sung Kim and Young-wook Baek, who differentiated from Manga, which refers to Japanese manga, to promote Korean manga, received a great response. It is predicted that this festival will be a place for French people to become closer to Korean comics with the works of two writers Joon-sik Jung and Geum-sook Kim.

 

It is a lecture and a play. Professor Salim Mokaddem, who works as a philosopher in Montpellier, gives a lecture on ‘Dual Culture and Identity,’ and Laetitia Parthennay (Jang Moon-hee), a Korean adoptee plays in France with the theme of ‘Moon Hee.

 

It's a performance. The collaboration stage between French and Korean artists, which is newly organized every year, includes a music collaboration'Mont Arirang Concert', a cartoon and music collaboration'Manga Odyssey Performance', and a dance, theater and music collaboration'so what performance' performance. Also goes online.

 

It's a special event. Calligraphy performance, lectures on Korean Seokguram, Korean traditional art, Korean literature reading contest awards ceremony, k-pop party, Korean film screenings, and Korean food learning through videos of Chef Choi Jae-hyun, who has spread Korean food to Montpellier for the third year this year. Events can be met online during the festival.

 

The organizers said, “As a result of the French national blockade, while preparing for a festival that will take place offline for a long time, we have a new adventure. We hope that we will be able to communicate the state of exchange and the excellence of Korean culture and ar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