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석영 시인 “자연에 길을 묻다…” 두 번째 시집 출간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3

본문듣기

가 -가 +

정석영(53) 시인이 두 번째 시집 ”자연에 길을 묻다“(맑은 샘)를 냈다. 2015년 산야초 시인으로 등단한 정 시인은 짧은 시력(詩歷)에도 불구하고, 자연이 인간에게 준 최고의 선물을 남발하지 않은 채 과작(寡作)을 유지해 왔다. 하지만 그는 2019년 자작시인 ”내 인생은 봄날은 언제나 지금”을 낸 후 삶의 이유를 인생관과 가치관을 속에서 ”사람은 식물을 떠나서 살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코로나 시대에 사는 사람들에게 위안을 주는 심정으로 시집을 냈다고 밝혔다. 

 

첫 시집 ”내 인생의 봄날을 언제나 지금“ 청산에 사는 자연인처럼 지금까지 살아온 어린 시절, 부모님, 형제, 아내, 취미, 여행, Bucket List 등 삶을 정리하며 재설계하는 마음으로 자서전을 출간한 바 있다. 

 

정 시인은 공학 박사로 한국인으로 미국 TIME 지(紙) 표지 인물에 선정될 정도로 자연과 무관한 것처럼 보이지만, 자연 중에서 산야초를 바탕으로 새 시집을 꾸몄다. 시집은 ”삶은 아름다운 꽃이다-산야초(민들레, 질경이, 고들빼기, 씀바귀, 개망초, 차즈기, 금낭화, 명아주, 소리쟁이, 둥굴레, 곰취, 독활, 산마늘, 홀잎나물, 삽주, 천문동, 더덕, 도라지, 개똥쑥, 뚱딴지, 구절초, 방풍, 산삼, 참두릅, 잔대, 하수오, 비수리, 원추리, 삼지구엽초, 참나리 외), 나무(으름덩굴, 겨우살이, 마가목, 오미자, 헛개나무), 버섯(영지, 말굽, 표고, 싸리, 구름, 능이 느타리, 망태, 송이, 독버섯 외)을 접시에 담았다. 정 시인은 “자연에서 삶을 찾을 때 코로나 시대에 고통을 받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시를 냈다. 

 

정 시인은 1부 삶은 아름다운 꽃이다 중 고향 생각에서 ”고향은 온정을 주는 부모님이 있고/격하게 반겨주는 친구들이 있다…“, 2부 인생은 살만하다 중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에서 “화창한 봄날 가을이 황금물결로 물들어간다/어디론가 떠나고 싶어지는 계절이다…”, 3부 산야초를 접시에 담다 중 산야초 산행에서 ”오늘도 산에 간다/우리 임 보러/첫사랑 애인인 듯/설레는 마음으로…, 4부 자연에서 삶을 찾다 중 참두릅에서 “봄은 참 좋다/새로 나온 봄나물 천지라…”. 자연을 예찬하며 공자가 50살에 하늘의 뜻을 알았다는 지천명(知天命)처럼 오늘날 자연도 낭만도 추억도 없이 돈만을 쫓는 삶을 하는 현대인에게 자연을 소재로 시집을 냈다.  

 

정 시인은 코로나바이러스는 인간에게 공포를 주지만, 자연(식물) 바이러스는 우리가 잊고 살았던 자연과 교감할 때 삶과 죽음을 성찰(省察)하는 계기가 된다며 시를 통해 메시지를 전한다. 

 

정 시인은 퇴직하면 귀촌해서 살고 싶다며 산야초 농장과 카페를 운영하며 자연과 교감하며 시인(詩人)의 길을 가겠다는 꿈을 가지고 오늘도 긍정으로 산다. 

 

저자 정석영 소개

 

시인(자연, 산야초), 동양화 화가, 작가(문학), 사진작가, 공학 박사, 산야초 관리사, 요리사(한식, 일식), 서예가, 도시 농부 전문가.

 

▲ 정석영 두번째 시집.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oet Seok-young Jeong “Ask the way to nature… ”Second book of poetry published

“I wrote it as an inspiration without hesitation, thanks to the nature of the farm and café operation in the mountains of the sea,”

-Reporter Park Jeong-dae

 

Poet Jeong Seok-young (53) published his second collection of poetry, "Buried the Way in Nature" (clear spring). Poet Jung, who became a Sanyacho poet in 2015, has maintained his work without overdoing the best gift nature has given to humans despite his short eyesight. However, after he wrote his own poem in 2019, “My life is always now”, he realized the reason for life in the view of life and values, “people cannot live apart from plants”, giving comfort to people living in the Corona era. He said he had married with heart.

 

The first collection of poetry, “Always the Spring of My Life Now”, has published an autobiography with the mind of organizing and redesigning life such as childhood, parents, brothers, wives, hobbies, travel, and Bucket List. .

 

Poet Jeong is a Korean with a Ph.D. in engineering and seems to have nothing to do with nature enough to be selected for the cover of TIME magazine in the United States, but he made a new collection of poetry based on wild and wild plants. The book of poetry is “Life is a beautiful flower. Mugwort, Tungtanji, Gujeolcho, Windproof, Wild Ginseng, Chamdurum, Zandae, Hasuoh, Bisuri, Wonchuri, Samjiguyeopcho, Chamnari etc. , Sari, cloud, neungi oyster, mangtae, matsutake, poisonous mushrooms, etc.) on a plate. Poet Jung said, “When looking for life in nature, I wrote a poem that gave hope to those suffering from the corona era.

 

Poet Jung said in the thoughts of his hometown, "Part 1 Life is a Beautiful Flower", "Hometown has parents who give warmth and/and have friends who greet me strongly... “, Part 2 of Life is Affordable, From I Want to Leave Somewhere”, “A sunny spring day, autumn is colored with golden waves/It is the season when I want to leave somewhere… ”, Part 3 Serving the Sanyacho on a plate On the mountain trail in the Sanyacho ”Going to the mountain again today/To see our immigration/Looking like our first love lover/With excitement… , Part 4 In Searching for Life in Nature, “Spring is so good/spring sprouts of new springs… ”. Like Ji Cheon-myeong, who praised nature and said that Confucius knew the will of heaven at the age of 50, he wrote a poetry book based on nature to a modern man who lives in pursuit of money without nature, romance, or memories.

 

Poet Jung conveys a message through poetry, saying that the coronavirus brings fear to humans, but the nature (plant) virus is an opportunity to reflect on life and death when we communicate with the nature we forgot and lived.

 

Poet Jung said he wants to return to his village when he retires. He runs a farm and café in the mountains and lives with a dream of becoming a poet while communicating with nature.

 

About the author Seokyoung Jeong

 

Poet (nature, wild grass), oriental painter, writer (literature), photographer, doctor of engineering, wild grass manager, cook (Korean, Japanese), calligrapher, urban farmer exper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