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천지예수교회, 코로나19 종식 위한 ‘지구촌 제3차 종교인 총 기도회’ 끝나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5

본문듣기

가 -가 +

신천지예수교회는 “15일 전 세계 코로나19 종식을 기원하는 ‘지구촌 제3차 종교인 총 기도회’를 진행했다”   ©브레이크뉴스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은 “15일 전 세계 코로나19 종식을 기원하는 ‘지구촌 제3차 종교인 총 기도회’를 진행했다”고 알렸다.

 

 신천지예수교회측은 “이날 오후 3시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기도회를 열고 국내외 전 성도와 뜻을 같이 하는 종교인 등 20만여 명이 참여했다. 기도회는 이만희 총회장의 제안으로 신천지예수교회 코로나19 완치자 4천여 명의 대규모 혈장 공여를 앞두고 효과적이고 신속한 치료제 개발과 함께 지구촌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재난 상황 속에서 종교가 솔선수범해 각 교단, 종교를 초월하여 위기를 극복하자는 의미가 담겼다”면서 “△지구촌 코로나19 종식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방역을 위해 힘쓰는 정부와 의료진들을 위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환자와 유족, 국민과 전 세계 시민들을 위해 △우리가 모르고 짓고 있거나 지었을 죄를 회개하기 위해 등을 기도제목으로 두고 진행했다”고 덧붙였다.

 

신천지예수교회측은 “지구촌의 대재앙인 코로나19로 대한민국은 물론 온 세계 만민들이 고통 속에 괴로워하고 있다”며 “끊임없는 우리의 기도만이 위기를 극복하고 회복할 수 있다”고 기도회의 취지를 설명했다. 다음날인 16일부터 진행되는 완치 성도 4천 명의 혈장 공여를 두고 “신천지예수교회는 코로나로 고통 받는 국민들을 위해 혈장을 기증하고 있다”며 “혈장이 치료제로 개발되고 또한 백신이 개발되어 하루빨리 모든 고통에서 해방될 수 있게 기도하자”고 독려했다. 각국에서 다양한 종교인들이 참여했다. 각 종교 형식에 맞게 기도를 하되, 코로나19를 위해 동일한 시간에 기도를 드리기로 하고 각자의 처소에서 기도를 진행했다.

 

쉬마 칸(Ms. Seema Khan) 이슬람교 평화를 위한 종교연대 의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 이런 기도회를 개최해주셔서 감사하다. 기도는 모든 종교인의 본분이지만 이렇게 마음을 모을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힌두교 연합단체의 아낙 아궁 디앗미카(Dr. Anak Agung Diatmika) 국제교류서기는 “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날 때까지 기도를 계속 해야 한다. 세계 평화 조화와 정의 번영 유지를 위해 종교 지도자들이 시너지를 낼 수 있게 하자. 기도회를 제안해주신 이만희 총회장께 감사를 표 한다”고 했다.

 

신천지예수교회 관계자는 “이번 기도회에는 국내외 성도를 포함해 타 종교인들도 많이 참여했다”며 “종교를 초월해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마음을 모으자는데 동의했고 굉장히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전 세계 종교인들의 기도로 하루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incheonji Church of Jesus Ends “The Third Religious General Prayer Meeting for Global Villagers” to End Corona 19

Jeonseongdo at home and abroad – other religious people also participated “Let's gather our hearts to end Corona 19”

-Reporter Park Jeong-dae

 

The Tabernacle of the Testimony (President Lee Man-h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hincheonji Church of Jesus) announced that “On the 15th, the'third religious general prayer meeting for global villagers' was held to pray for an end to the world's Corona 19.”

 

 The Shincheonji Church of Jesus said, “On this day, at 3 pm, a prayer meeting was held through the official YouTube channel, and about 200,000 people including religious people who shared their will with all members at home and abroad participated. The prayer meeting was prepared to end Corona 19 in the global village along with the development of an effective and rapid treatment ahead of a large-scale plasma donation of 4,000 cures for Corona 19 at Shincheonji Church of Jesus at the suggestion of General Chairman Lee Man-hee. In particular, religion took the lead in a disaster situation, meaning that it was meant to overcome the crisis by transcending each denomination and religion. △For the government and medical staff working hard for quarantine △for ending Corona 19 in the global village and developing treatment △Corona He added, “For the patients, their bereaved families, the people and citizens of the world who are suffering from the 19th crisis, △to repent of the sins that we did not know or committed, etc., we proceeded with the prayer topics.”

 

The Shincheonji Church of Jesus explained the purpose of the prayer meeting, saying, “With Corona 19, a catastrophe of the global village, not only Korea, but all the world people are suffering in pain.” “Only our constant prayer can overcome the crisis and recover.” . “Shincheonji Church of Jesus is donating plasma for the people suffering from coronavirus,” with the donation of plasma to 4,000 people who are cured from the 16th, the next day. “Plasma is developed as a treatment and vaccines are developed as soon as possible. Pray for freedom from suffering,” he encouraged. Various religious people from various countries participated. They prayed according to each religious style, but they decided to pray at the same time for Corona 19, and prayed at their respective places.

 

Ms. Seema Khan, Chairman of the Religious Solidarity for Islamic Peace, said, “I am grateful that everyone held this prayer meeting during difficult times. Prayer is the duty of all religious people, but it was nice to be able to gather hearts like this.” “Prayer must continue until the end of the coronavirus pandemic,” said Dr. Anak Agung Diatmika, the secretary of international exchange of the Hindu Association. Let religious leaders create synergies to maintain world peace, harmony and justice and prosperity.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President Man-hee Lee for suggesting the prayer meeting.”

 

An official from Shincheonji Church of Jesus said, “A lot of people from other religions, including domestic and foreign believers, participated in this prayer meeting.” I hope that the corona 19 can be ended as soon as possible through prayers of religious people around the worl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