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재인 대통령 "코로나 치료제, 빠르면 연말에 선보일 것"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8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1.09.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백신과 치료제 개발이 진척을 보이고 있고 빠르면 올해 말부터 항체 치료제와 혈장 치료제를 시장에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 송도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열린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행사에 참석해 "우리는 코로나를 극복하고 K바이오의 잠재력을 전 세계에 알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신흥 국가는 바이오산업 강국이 되기 어렵다는 통념을 깨고 우리는 해내고 있다”며 “우리는 코로나를 극복하며 K-바이오의 잠재력을 세계 곳곳에 알리고 있고 미국과 유럽국가의 철옹성 같았던 글로벌 바이오 시장을 뚫고 있고 지난해 우리 바이오산업에 찾아온 성장통도 빠르게 극복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바이오산업은 코로나에 맞서 인류의 생명을 지키고 있다. 많은 국가로부터 진단키트를 공급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했다"며 "이제 바이오 의약품 생산기지를 넘어 바이오산업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5년까지 민간과 함께 4만7천여명의 바이오 인재를 양성할 것"이라며 "정부는 바이오 R&D 예산을 올해 1조3천억 원에서 내년 1조7천억 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1조7천억원을 투자하는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기공식을 갖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해 "세계 의약품 위탁생산 1위로 도약할 것"이라고 격려했다.

 

또 5천억원을 투자해 다품종 생산공장.연구센터 기공식을 갖는 셀트리온에 대해선 "세계적 바이오 혁신 의약품 개발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격려하면서 "두 회사의 통 큰 투자에 인천 시민과 함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본행사 직후 연세대, 인천 TP,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정현프랜트, 위아텍 등이 ‘세계 최고 수준 바이오생태계 구축을 위한 협력 MOU’를 체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Corona remedy will be released as soon as possible at the end of the year"

"Breaking the myth that emerging countries are difficult to become a bio industry powerhouse"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the 18th that "the development of vaccines and treatments is progressing, and antibody treatments and plasma treatments will be available to the market as soon as possible from the end of this year."

 

President Moon attended the Korea bio industry event held at Yonsei University's International Campus in Songdo, Incheon that day, and said, "We are overcoming the corona and promoting the potential of K-Bio to the world."

 

He added, "We are breaking the myth that it is difficult for emerging countries to become a powerhouse in the bio industry, and we are doing it. We are overcoming the corona and spreading the potential of K-Bio to all over the world.  It is breaking through and overcoming the growth pain that came to our bio industry last year,” he emphasized.

 

He also said, "The Korean bio industry is protecting human life against the coronavirus. Requests from many countries to supply diagnostic kits have been inundated," he said. "Now, we will leap beyond the biopharmaceutical production base to a powerhouse in the bio industry."

 

 He said, "By 2025, we will cultivate 47,000 bio talents with the private sector. The government plans to expand the bio R&D budget from 1.3 trillion won this year to 1.7 trillion won next year."

 

In addition, he encouraged Samsung Biologics, which he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a biopharmaceutical production plant with an investment of KRW 1.7 trillion, to "leap to the No. 1 global pharmaceutical consignment production".

 

In addition, Celltrion, which has invested 500 billion won to hold a groundbreaking ceremony for a multi-species production plant and research center, said, "We will be reborn as a global bio-innovative drug development company," and said, "I thank the citizens of Incheon for the huge investment of the two companies."

 

On the other hand, immediately after the main event, Yonsei University, Incheon TP, Samsung Biologics, Celltrion, Jeonghyun Plant, and Wiatech signed a “cooperation MOU to build a world-class bioecosyste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