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조두순, 출소 후 산에서 커피장사 희망..보복 두려워 체력단련

노보림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9

본문듣기

가 -가 +

▲ 지난 2010년 3월16일 오후 경북 청송교도소 보안과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은 조두순이 CCTV 화면으로 보이는 모습.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아동 성범죄로 복역하다 오는 12월 만기 출소하는 조두순이 산에서 아내와 함께 커피장사를 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국민일보는 조두순과 함께 경북북부 제1교도소(옛 청송교도소)에 수감돼 있었다가 출소한 A씨와의 인터뷰에서 조두순이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조두순은 실제로 출소 예정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법무부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신청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조두순은 최근 법무부 산하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이 운영하는 '허그일자리지원 프로그램'에 지원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심층상담 등을 통한 취업설계부터 취·창업 교육, 취업정보 제공까지 받을 수 있다.

 

또한 조두순은 지난 7월 안산보호관찰소 심리 상담에서도 '안산으로 가겠다'는 뜻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범행을 반성한다는 취지의 말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감 생활 도중 체력단련에도 열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루에 1000번 가량 팔굽혀펴기를 하자, 수감 동료들이 그에게 왜 이렇게 열심히 운동하느냐고 물으니 '출소 후 보복이나 테러를 당할까봐 걱정된다'는 취지로 이야기 했다고 한다. 

 

또한 아내와 커피장사를 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부인이 자신을 떠날 수 있다는 걱정도 해왔다고 한다. 

 

한편 조두순은 경북북부제1교도소에서 서울남부교도소로 이동해 출소 직전까지 특별 심리치료를 받는다. 정부는 조두순의 재범 방지를 위해 출소 후 24시간 밀착 감시, CCTV 35개 추가 설치 등의 대책을 마련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ho Doo-soon hopes to sell coffee in the mountains after release

 

It is said that Cho Doo-soon, who is released from prison due in December after serving for sexual crimes against children, said that he wanted to run a coffee business with his wife in the mountains.

 

On the 18th, the Kookmin Ilbo reported that Jo Doo-soon said this in an interview with Mr. A, who was released after being imprisoned in the North Gyeongsang Province 1st Prison (formerly Cheongsong Prison) along with Jo Doo-soon.

 

Cho Doo-soon actually applied for the Ministry of Justice's employment support program for those who are expected to be released.

 

According to the legal profession, Cho Doo-soon recently applied for the'Hug Job Support Program' operated by the Korea Legal Protection and Welfare Corporation under the Ministry of Justice. By participating in this program, you can receive employment planning through in-depth counseling, employment and start-up education, and employment information.

 

In addition, it was reported that Cho Doo-soon expressed the intention of'going to Ansan' in the psychological consultation of the Ansan Probation Office in July. In addition, it is known that he made a statement to reflect on the crime.

 

It is said that he was enthusiastic about physical fitness during his life in prison. When he did push-ups about 1,000 times a day, his inmates asked him why he was exercising so hard, and he said, ``I am worried that I will be retaliated against or terrorized after being released.''

 

He also said he wanted to run a coffee business with his wife, but he was worried that his wife could leave him.

 

Meanwhile, Jo Doo-soon moves from North Gyeongsang Prison 1 to Seoul South Prison and receives special psychological treatment until just before release. The government has prepared measures such as close surveillance 24 hours after release and the installation of 35 additional CCTVs to prevent Jo Doo-soon's re-offens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