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송영길 등 한반도TF-카이 케헬레 하원의원 당선인과 오찬 간담회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0-11-19

본문듣기

가 -가 +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더불어민주당 한반도TF 대표단은 18일(현지시간) “카이 카헬레(Kai Kahele)연방 하원의원 당선인(민주, 하와이)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북핵 문제, 전시작전권 전환 등 다양한 현안에 관해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송영길 한반도 TF단장(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의 안정과 직결되어 있으며, 이는 한미 양국이 공유하는 이해가치의 연장선”이라면서 “한미 동맹이 보다 효과적인 역할분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와 비핵화를 만들어내고 자유시장경제와 민주주의 등 공통의 이익과 가치를 지켜나가자”라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내년 1월 3일 취임 예정인 카이 케헬레 연방하원의원 당선인은 2016년 하와이주 상원의원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그는 하와이주 방위군 소속 현역 군인으로 2001년부터 미 공군 조종사로 복무를 시작했으며, 이라크, 아프간 파병뿐만 아니라 한미 연합 군사훈련, 서울 ADEX 에어쇼 등 한미 협력의 최전선에서 활동해왔다.

 

케헬레 당선인은 한반도 TF 대표단과의 간담회에서 “미 공군 조종사로서 한국과 수많은 연합훈련에 참여해왔다”면서, “한국은 미국의 단순한 파트너가 아닌 특별한 동맹국이며, 주한미군지위협정과 인도태평양 사령부와는 별개로 존재하는 주한미군사령부 등이 이를 대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케헬레 당선인은 북핵 문제, 전시작전권 전환 등 한반도 정세와 한미동맹 현안에 대해 “한국이 주도권을 가지고 이끌길 바라며, 본인 또한 미국 의회에서 한국의 입장을 제대로 전달하겠다”고 언급했다. 

 

또한 케헬레 당선인은 1순위로 희망하는 하원 상임위원회로 군사위원회(House Armed Services Committee)를 꼽으며, “군사위에서 활동하며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 등 한반도TF와 나눈 의견을 바이든 대통령, 차기 국방부 장관 등에게 전달하고 싶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송영길 한반도 TF단장(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한반도 평화는 동북아의 안정과 직결되어 있으며, 이는 한미 양국이 공유하는 이해가치의 연장선”이라면서 “한미 동맹이 보다 효과적인 역할분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와 비핵화를 만들어내고 자유시장경제와 민주주의 등 공통의 이익과 가치를 지켜나가자”라고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unch meeting with Korean peninsula TF-Kai Kechele congressman-elect including Song Young-gil

Kehele,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nd the transition of wartime power, and issues of the ROK-US alliance...

 

On the 18th (local time), a deleg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F delegation from the Democratic Party in Washington, DC, held a luncheon meeting with Kai Kahele, congressman-elect (Democratic, Hawaii) to discuss various issues such as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nd the transition of wartime power. We had an in-depth discussion.”

 

Kai Kehele, who is scheduled to take office on January 3 of next year, entered politics as a Hawaiian senator in 2016. He is an active military member of the Hawaiian National Guard and began serving as a US Air Force pilot in 2001. He has been active at the forefront of US-ROK cooperation, including dispatching troops to Iraq and Afghanistan, as well as military exercises for the ROK-US combined forces and ADEX air show in Seoul.

 

At a meeting with the TF deleg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Kechele said, “As a pilot of the US Air Force, we have participated in numerous joint exercises with Korea.” “Korea is not a simple partner of the United States, but a special ally, and the USFK Status Agreement and the Indo-Pacific Command The separate existence of the USFK Command, etc. represents this.”

 

Meanwhile, President-elect Kehele commented on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nd the transition of wartime power, and the issues of the ROK-US alliance, "I hope that Korea will take the lead and I will convey Korea's position in the US Congress properly."

 

In addition, Kechele elected the House Armed Services Committee as the House Armed Services Committee, which he hoped as the top priority, and said, “I worked on the military committee and shared opinions with the Korean Peninsula TF, such as the importance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o President Biden and the next defense minister. I would like to convey i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s directly linked to stability in Northeast Asia, and this is an extension of the values ​​of interest shared by the two countries,” said Song Young-gil, head of the Korean Peninsula TF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s Foreign Affairs and Transportation). "Let's create a free market economy and democracy and keep common interests and values."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