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뿔난 엄마가 필요한 이유

가재산 한류경영연구원원장 l 기사입력 2020-11-19

본문듣기

가 -가 +

▲ 가재산  한류경영연구원원장.  ©브레이크뉴스

얼마 전 일간 신문에서 참 재미있는 글을 본 일이 있다. ‘코끼리를 냉장고에 넣는 방법’이란 유머였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면 직업이나 전공에 따른 무수한 해법이 제시돼 있는데 그중 최고의 해결책은 그냥 “엄마!”라고 외치는 것이다.

 

또 중학생들을 대상으로 ‘우리 엄마는 (  )다’라는 괄호 안에 단어를 넣도록 했더니 ‘성공의 손길’, ‘조련자’, ‘내비게이션’, ‘개인 매니저’라는 대답들이 돌아왔다고 한다. 엄마가 모든 것을 해결해준다는 현상들이 이러한 유머로 그치는 게 아니라 심각한 우리나라 엄마들의 실상이요 자화상이다.

 

유달리 다른 아이와의 강한 비교 성향이 본래 부모로서의 엄마 역할마저 왜곡시키고 있고, 남들보다 더 공부를 잘하는 아이로 만들기 위해 엄마들은 아이들의 총감독이자 학습 매니저로 변해 상공을 맴도는 헤리곱터 엄마가 되어버리는 것이다.

 

왜곡된 엄마들의 손과 발길은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고생 한 번 없이 금지옥엽(金枝玉葉) 뒷바라지하여 일류대학에 진학시킨 어떤 어머니는 자식의 수강신청도 대신하고, 성적이 잘 나오지 않으면 교수에게 항의하는 것은 기본이고, 심지어는 총장실까지 찾아오거나 전화를 붙잡고 교수가 학점 나쁘게 주어 취업이 안되니 우리아이 취직을 책임지라고 소리 지르는 일도 다반사라고 한다.

 

자녀가 대학을 졸업한 후 취직을 위해 면접시험을 보는 장소까지 쫓아다니며 이런저런 간섭을 하기 시작한다. 심지어 취업 후에도 부서배치에 직접 간섭하며, 자기자식이 소속된 부서가 야근이나 회식이 많다고 전화로 항의하는 부모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는 대기업 인사부서장들의 하소연이다.

 

나도 수년 전 신입사원 면접을 치면서 유사한 경험을 한일이 있다. 먼저 1분 동안 자기소개를 시키자 머뭇거리면서 자기소개를 제대로 하지 못하여 맨 나중에 하기로 순서를 바꾸어 주었다. 그런데 자기 차례가 다시 돌아왔는데도 얼굴이 붉어지고 식은땀을 흘리며 당황해 있기에 왜 자기소개를 못하는지 물었다. 그 대답은 놀랍게도

 

“예, 저는 오늘 면접장에 오기 싫었는데 엄마가 차로 실어다 주는 바람에 억지로 와서요....”하고 말을 더듬으며 제대로 소개를 하지못했다.

 

애들에게는 무조건적인 사랑보다 독립심이 필요하다. 실제로 어린 시절 부모님의 제대로 된 교육을 충분히 받고 자란 사람은 마음에 뒷심이 있어서 웬만한 어려움은 여유롭게 넘어간다. 그러나 온실속에서 화초처럼 자란 사람은 작은 일에도 쉽사리 좌절하게 된다. 소위 강하게 누를수록 더 강하게 튀어나오는 용수철처럼 회복탄력성(Resilience)이 부족한 것이다. 그래서 자식 교육으로 유명한 유대인 엄마들은 성인식에 세 가지 선물을 준다고 한다. ‘성경, 시계, 축의금’이다. 이때 주는 축의금은 이 돈을 가지고 10년 뒤에는 출가하여 완전 독립하라는 의미라고 한다.

 

그런데 우리 엄마들은 평생을 온몸을 던지고 산다. 다 키워 어렵게 취직이 되어도 시집 장가갈 생각조차 안한다. 결혼을 해도 집까지 사줘야 하고 얘를 낳게 되면 손주를 책임져야한다. 지나친 엄마의 헌신과 자식사랑은 부메랑으로 되돌아오기 일쑤다. 이러한 부메랑은 때로는 자식의 인생만을 일그러지게 만드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사랑을 쏟아 부은 엄마한테로 다시 독이 되어 되돌아와 부모들의 가슴에 못을 박기도 하고 심지어 원수 같은 자식으로 추락하기도 한다.

 

수 년 전 ‘엄마가 뿔났다’라는 드라마가 큰 인기를 얻었다. 이 드라마에서 김혜자 분의 뿔난 엄마는 한 사회의 일원이라기 보다는 그저 한 남자의 아내, 며느리, 3남매의 엄마로만 살아왔다. 이 엄마에게 ‘나 자신’이란 존재하지 않았고, 그저 자신의 가족들을 위해 헌신적으로 살아왔다. 어쩌면 세상이 이런 엄마를 당연시 여겼으며 우리들의 엄마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하지만 이 헌신적인 엄마의 마음에 뿔이 났다.

 

엄마도 더 이상 ‘나 자신’을 외면하고 살수는 없었다. 가족들에게 1년의 휴가를 청하고 엄마는 집을 나섰다. 잠시나마 여성들에게 마음만이라도 해방구를 마련해줬던 드라마이긴 하지만 실제로 일어났으면 하는 참으로 유쾌한 일이라 생각한다.

 

엄마도 가끔 뿔이 나야한다. 누구나 엄마의 뿔은 본 적이 없다. 엄마의 뿔은 뾰족한 사슴의 뿔 같은 방어의 무기이기도 하지만 필요할 때는 꾸짖어 주거나 화도 내는 뿔을 내는 것을 말한다. 엄마의 뿔은 감춰져서 잘 보이지도 않는다. 그러나 이 세상의 수많은 자식들은 자신의 자식을 키우게 되면서 드디어 어머니의 뿔이 보이기 시작할 것이다.

 

자식들을 바르게 키우려면 다 줄 것이 아니라 적절히 주어야 한다. 정신의학자 스캇 펙(M.Scott Peck)은 “사랑은 지각 있게 주는 것이며, 또 지각있게 주지 않는 것.”이라 고 말했듯이 부드러움과 엄격함이 같이 묻어 있어야한다.

 

요즘 정치판을 보라. 곳간은 점점 비어 가고 재정적자는 늘어만 가는데 국민들에게 ‘무엇을 해야한다’는 요구는 거의 없고 ‘내가 다 해주겠다.’는 엄마형 선거 문구나 정치적 포퓰리즘 구호들이 난무한다. 인구가 줄어들고 100세시대 초고령화로 에이징 쇼크(Aging shock)가 다가오고 있는데 무상지원, 무상교육, 무상급식 등등 베푸는 일만 커지고 있다. 지금 우리사회에는 베풀고 나누기만 하는 엄마보다 때로는 뿔난 엄마가 필요한 이유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hy I Need a Horny Mother

 

Kids need independence rather than unconditional love

-Gajaesan Hallyu Management Research Institute

 

Not long ago, I saw a very interesting article in a daily newspaper. 'How to put an elephant in the refrigerator' was humor. When you search the Internet, there are countless solutions according to your job or major, and the best solution is to just shout "Mom!"

 

In addition, when middle school students were asked to put the words in parentheses, ‘My mother is ()다’, the answers were ‘Touch of Success’, ‘Trainer’, ‘Navigation’, and ‘Personal Manager’. The phenomenon that the mother solves everything is not limited to this humor, but is the reality and self-portrait of serious Korean mothers.

 

In particular, the strong tendency to compare with other children distorts even the mother's role as a parent, and in order to make a child who studies better than others, mothers turn into children's general supervisors and learning managers, turning into heretic mothers.

 

The distorted mothers' hands and feet do not stop there. A mother who went to a prestigious university without any hardships, supported by Ban Ok-yeop (金枝玉葉), instead of taking the course of her child, and complaining to the professor if the grades do not come out well. It is said that it is common to yell out to take responsibility for finding a job for our child because it is not possible to get a job given bad grades.

 

After their children graduate from college, they begin to intervene by chasing them to the place where they take interviews to get a job. Even after employment, the heads of human resources departments of large corporations complain that more and more parents interfere directly with the assignment of departments and complain over the phone that their children's departments have a lot of overtime work or dinners.

 

I also had a similar experience several years ago during an interview for a new employee. First of all, I introduced myself for 1 minute, and he hesitated and could not properly introduce myself, so I changed the order to do it later. But even though his turn came back, he asked why he couldn't introduce himself because his face was blushing and sweating and being embarrassed. The answer is surprisingly

 

“Yes, I didn't want to come to the interview today, but my mother picked me up by car, so I forced myself to come....” I stuttered and could not introduce properly.

 

Children need independence rather than unconditional love. In fact, people who grew up with adequate education from their parents as a child have back-heartedness in their hearts, so the difficulties can be easily overcome. However, a person who grows like a flower in a greenhouse is easily frustrated with small things. It lacks resilience like a spring that pops out more strongly the more it is pressed. That is why Jewish mothers, famous for their child education, are said to give three gifts to the coming of age ceremony. It is'the Bible, the clock, the gift of celebration'. It is said that the gift money given at this time means to leave the house with this money and become completely independent after 10 years.

 

However, my mothers live their lives with their whole bodies. I don’t even think of marrying my marriage even if I have a hard time getting a job. Even if you get married, you have to buy a house and take responsibility for your grandchildren when you have a child. Mother's devotion and love for her children often return to the boomerang. Sometimes these boomerangs do not end only with distorting the life of their children, but are poisoned again by their loving mother and return to their parents' hearts, and even fall into a child like an enemy.

 

A few years ago, the drama “Mom Goes Horny” gained great popularity. In this drama, Kim Hye-ja's horny mother wasn't a member of a society, but rather as a man's wife, daughter-in-law, and a mother of three siblings. “I myself” didn't exist for this mother, and I just lived dedicated to her family. Maybe the world has taken such a mother for granted, and our mothers are no exception. But the heart of this devoted mother was horned.

 

Even my mother could no longer live without “I”. After asking my family for a year's vacation, my mom left the house. Although it was a drama that provided women with a liberation zone for a while, I think it is a very pleasant thing that I really want to happen.

 

Mom should also have horns sometimes. No one has ever seen a mother's horn. The mother's horn is also a defensive weapon, like a pointed deer's horn, but it also refers to scolding or producing angry horns when necessary. Mother's horns are hidden, so they are hard to see. However, as many children in this world raise their own children, the horns of their mothers will finally begin to appear.

 

In order to raise children properly, you must give them properly, not all. As psychiatrist Scott Peck said, "Love is giving perceptively and not giving perceptively." Tenderness and strictness must be infused together.

 

Look at the politics these days. The barns are getting emptied and the budget deficit is only increasing, but there are few demands from the people to “what to do”, and mother-type election phrases saying “I will do everything” and political populist slogans are rampant. With the population declining and the super aging of the 100-year-old age, the aging shock is approaching, and only providing free support, free education, free meals, etc. is increasing. This is the reason why we sometimes need a horny mother rather than a mother who only gives and shares in our societ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