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현대차그룹, 새만금개발청 등과 수소 사회 구현 박차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9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현대차그룹과 새만금개발청 등 8개 기관·기업이 그린 수소 실증 사업을 통한 수소 사회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차증권, 새만금개발청, 새만금개발공사, LG전자, 한국서부발전, 수소에너젠은 19일 서울 드래곤시티호텔(서울시 용산구 소재)에서 ‘그린 수소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은 오재혁 현대자동차 에너지신사업추진실장과 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인프라산업개발본부장, 송영선 현대차증권IB본부장,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강팔문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허재철 LG전자 한국영업본부 B2B그룹장, 김병숙 한국서부발전 사장, 김우섭 수소에너젠 대표 등 유관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현대차그룹을 비롯한 8개 기관과 기업들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태양광, 에너지 저장 장치(ESS), 수전해 시설, 연료전지 등 재생에너지와 수소 활용을 연계한 그린 수소 사업의 타당성에 대한 조사를 착수하게 된다.

 

수소는 화석연료로부터 추출한 ‘그레이 수소’,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한 ‘블루 수소’, 재생에너지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아 물을 전기 분해해 생산하는 ‘그린 수소’로 구분할 수 있다. 특히, 그린 수소는 신재생에너지를 에너지원으로 삼아 에너지 생성 과정에서 이산화탄소의 배출이 전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사업의 대상지로 선정된 새만금 지역은 세계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 발전 등 풍부한 재생에너지 설비를 갖추고 수소 에너지를 비롯한 미래 에너지 사업 육성에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

 

협약 주체들은 맡은 역할에 따라 △수소 생산을 위한 전력 공급 △그린 수소의 생산 △그린 수소의 활용 등 크게 세 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먼저, LG전자는 새만금 지역에 태양광 모듈과 에너지 저장 시스템(ESS) 등의 발전 설비를 갖추고 전력을 생산한다.

 

수소에너젠은 공급받은 전력으로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물전기분해(수전해) 기술과 설비를 제공하고, 현대엔지니어링은 수전해 시설을 비롯해 통합적인 수소 생산 플랜트 시설을 구축한다.

 

현대자동차는 연료전지 기술과 발전 설비를 통해 플랜트에서 생산된 수소를 바탕으로 전력을 만들고, 한국서부발전은 생산된 전력을 다양한 에너지 수요처에 판매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사업 시행을 위한 관련 행정절차를 돕는 한편, 관계 기관에 제도 개선을 요청하고, 상용화를 위한 지원도 나설 계획이며, 새만금개발공사는 사업을 총괄 지원한다. 현대차증권을 사업 추진을 위한 금융 조달과 그린 수소 사업의 밸류체인 분석과 타당성 검증을 맡게 된다.

 

현대차그룹은 재생에너지와 수소에너지 간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수소에너지가 궁극적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인 그린 수소의 밸류체인을 확보하기 위해 각 사가 보유한 역량을 최대한으로 발휘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마련된 ‘그린 수소 밸류체인 사업화를 위한 공동 연구’는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을 달성하고, 그린 수소로의 전환과 신사업 창출, 새만금 지역의 산업 활성화 등에 기여할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2021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민관이 뜻을 모아 마련한 이번 업무 협약은 수소 에너지 업계에 큰 변화를 일으키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은 수소 생태계의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뿐만 아니라, 그린 수소 보급 확대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상해전력고분유한공사 등을 비롯한 중국 현지 파트너사와 수소 상용차 플랫폼 구축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 △CSIRO 등을 비롯한 호주 연구기관 및 기업과 수소 생산 기술 개발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 △정부, 지자체, 에너지 업계와 함께 상용차 수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 등 국내외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서 수소 생태계 저변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이어오고 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Eight institutions and companies, including Hyundai Motor Group and the Saemangeum Development Administration, will accelerate the realization of a hydrogen society through green hydrogen demonstration projects.

 

Hyundai Motor Company, Hyundai Engineering, Hyundai Motor Securities, Saemangeum Development Agency, Saemangeum Development Corporation, LG Electronics, Korea Western Power, and Hydrogen Energen at the Dragon City Hotel in Seoul (located in Yongsan-gu, Seoul) on the 19th have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for joint research for building a green hydrogen value chain. 'Signed.
 
The signing ceremony was held on the same day as Jae-hyuk Oh, head of Hyundai Motors' New Energy Business Promotion Department, Chan-woo Park, head of Hyundai Engineering's Infrastructure Industry Development Headquarters, Young-sun Song, head of Hyundai Motor Securities IB Headquarters, Chung-mo Yang Head of Saemangeum Development Agency, Pal-Moon Kang, President of Saemangeum Development Corporation, Jae-cheol Huh, Head of B2B Group, LG Electronics Korea Sales Headquarters, B2B Group Head, Kim Byeong-sook, President of Korea Western Power , Kim Woo-seop, CEO of Hydrogen Energen, and other related organizations attended the event.

 

Through this agreement, eight organizations and companies, including Hyundai Motor Group, will initiate an investigation into the feasibility of a green hydrogen business that links renewable energy and hydrogen utilization, such as solar power, energy storage (ESS), water electrolysis facilities, and fuel cells.

 

Hydrogen can be divided into “gray hydrogen” extracted from fossil fuels, “blue hydrogen” captured and stored carbon dioxide, and “green hydrogen” produced by electrolyzing water by receiving electricity from renewable energy. In particular, green hydrogen is characterized by no emission of carbon dioxide during the energy generation process by using renewable energy as an energy source.

 

The Saemangeum region, which was selected as the target of the project, is equipped with abundant renewable energy facilities such as the world's largest floating photovoltaic power generation, and continues to actively support the fostering of future energy businesses including hydrogen energy.

 

Depending on their role, the parties of the agreement can be divided into three broad categories: △electricity supply for hydrogen production △production of green hydrogen △use of green hydrogen.

 

First, LG Electronics produces power by equipping the Saemangeum area with power generation facilities such as solar modules and energy storage systems (ESS).

 

Hydrogen Energen provides water electrolysis (water electrolysis) technology and equipment so that hydrogen can be produced using the supplied power, and Hyundai Engineering builds an integrated hydrogen production plant facility including water electrolysis facilities.

 

Hyundai Motor Company generates electricity based on hydrogen produced in the plant through fuel cell technology and power generation facilities, and Korea Western Power is responsible for selling the generated electricity to various energy consumers.

 
The Saemangeum Development Agency is planning to provide support for commercialization and request system improvement from related agencies while assisting in related administrative procedures for project implementation, and the Saemangeum Development Corporation provides comprehensive support for the project. Hyundai Motor Securities will be in charge of financial procurement for business promotion and value chain analysis and validity verification of the green hydrogen business.

 

The Hyundai Motor Group is planning to maximize the synergy effect between renewable energy and hydrogen energy and to maximize the capabilities of each company to secure the value chain of green hydrogen, which is the direction that hydrogen energy should ultimately go.

 

The'Joint Research for Commercialization of Green Hydrogen Value Chain' prepared through this agreement is evaluated as contributing to achieving the government's Green New Deal policy, converting to green hydrogen, creating new businesses, and revitalizing the industry in the Saemangeum region. It is expected to start the business in earnest.

 

An official of the Hyundai Motor Group said, “This business agreement prepared by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 will be the starting point for a major change in the hydrogen energy industry.” “Hyundai Motor Group is not only making efforts to expand the base of the hydrogen ecosystem, but also We will focus all our competencies so that we can play a leading role.”
 
Meanwhile, Hyundai Motor Company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local partners in China, including Shanghai Electric Power Co., Ltd., to build a hydrogen commercial vehicle platform △A business agreement signed with Australian research institutions and companies, including CSIRO, to develop hydrogen production technology △ Business agreements have been made to expand the base of the hydrogen ecosystem in various fields beyond domestic and overseas, including business agreements signed with the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and the energy industry to build commercial vehicle hydrogen infrastructu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