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교흥·이성만 의원, K-PAV 산업 활성화 토론회 개최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0-11-19

본문듣기

가 -가 +

김교흥 의원은  “PAV는 2040년 약 1,800조원 수준의 시장 잠재력을 가졌다고 전망되는 등 미래 유망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PAV 산업은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이다. PAV에 대한 국민 관심도가 높아진 만큼 관계부처와 산·학·연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토론의 장을 만들어 PAV 산업이 더욱더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교흥 의원(국토교통위원회, 인천 서구갑)과 이성만 의원(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천 부평갑)은 한국형 PAV(Personal Air Vehicle)의  산업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공동 개최한다. PAV는 에어택시로 불리우는 ‘미래형 개인 운송기기’를 의미한다. 

 

이번 토론회는 오는 11월 23일(월) 오전 10시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개최될 예정으로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및 인천광역시, 옹진군, 인천테크노파크와 인천 PAV 컨소시엄, 인천공항경제권협의회, 공항경제권특별위원회의 후원을 받아 개최된다.

 

한국형 PAV산업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에서는 인천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인천 PAV 산업 추진현황에 대하여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이 관련 내용을 발표한다. 또한, 오인선 인천 PAV 컨소시엄 주관사 대표가 실제 인천 PAV 개발사례를 발표하여 구체적인 산업 진행 현황에 대한 내용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토론에는 이랑 국토교통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과 이길준 산업통상자원부 항공방위산업팀장, 최용훈 항공안전기술원 항공인증본부장, 김시호 연세대학교 교수 및 이재호 카카오T 디지털경제연구소장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PAV산업에 대한 국민 이해도를 증진시키고, 정부, 산, 학, 연의 다양한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이는 토론의 장이 마련된다.

 

특히 최근 드론택시 시현 등으로 관심도가 높아진 만큼, 안전하고 효과적인 PAV 개발과 실증을 위한 드론특별자유화 구역 선정 등의 정책에 대한 논의가 있을 예정이다. 인천 PAV 컨소시엄은 옹진군에 드론특별자유화 구역이 선정되면 옹진군 바다 상공에서 안전하고 원활한 실증화 사업이 수행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최근 국토교통부는 한국형 UAM(도심항공교통) 로드맵 발표에 발맞춰 지난 11일, 서울시와 함께 K-드론시스템 활용 드론택시 실증행사를 성황리에 마친 바 있다.

 

또한 인천시는 자체적으로 인천 PAV 컨소시엄을 구축하여 PAV 연구 개발을 수행해 오고 있다. 인천 PAV 컨소시엄은 주식회사 숨비, 인천시, 인천테크노파크, 연세대학교, 주식회사 듀링, 주식회사 에스피지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으로 자체 PAV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인천 남동 산단 내 지상시험설비를 구축하여 시험기체를 테스트하고 있다.

 

김교흥 의원은 “PAV는 2040년 약 1,800조원 수준의 시장 잠재력을 가졌다고 전망되는 등 미래 유망 산업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PAV 산업은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이다. PAV에 대한 국민 관심도가 높아진 만큼 관계부처와 산·학·연 전문가들이 함께 논의할 수 있는 토론의 장을 만들어 PAV 산업이 더욱더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동 주최자인 이성만 의원 또한 “전 세계적으로 PAV에 대한 투자와 연구가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향후 실용화 단계에서 뒤처지지 않도록 실증사업 등을 통해 기술뿐만 아닌 제도적 측면 모두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교흥 의원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으로 활동하며 PAV 산업 육성을 위해 인천 내 관련 기업 유치를 추진하고 ‘미래형 항공 모빌리티 정책자료집’을 편찬하는 등 PAV 산업 진흥을 위해 힘쓰고 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resentative Kim Gyo-heung and Lee Seong-man hold a discussion meeting to revitalize K-PAV

-Preparing for the era of urban air transportation, a forum for open discussions with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industry and academia

 

Rep. Gyo-heung Kim (National Land Transport Commission, Incheon Seo Gu-gap) and Lee Seong-man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Incheon Bupyeong-gap) will jointly hold a discussion meeting to revitalize the industry of Korean PAV (Personal Air Vehicle). PAV stands for “future personal transportation device” called air taxi.

 

This debate is scheduled to be held in the small meeting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Library at 10 am on Monday, November 23rd. It is held with the support of a special committee.

 

At the discussion meeting to revitalize the Korean PAV industry, the head of the Incheon City Job Economy Headquarters Byeon Joo-young will present the current status of the Incheon PAV industry being actively promoted in Incheon. In addition, Oh In-seon, CEO of the Incheon PAV Consortium, will present actual cases of Incheon PAV development, and details of the specific industrial progress will be disclosed.

 

In this discussion, Lee Rang, Director of Future Drone Transportation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Gil-Joon Lee, Head of the Aviation Defense Industry Team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Yong-Hoon Choi, Head of Aviation Certification Headquarters of Aviation Safety Technology Institute, Si-Ho Kim, Professor of Yonsei University, and Jae-Ho Lee, Director of Kakao T Digital Economy Research Institute, participated as panelists. A forum for discussion is provided, where various officials from government, industry, academia, and research centers gather in one place.

 

In particular, as interest has increased due to the recent demonstration of drone taxis, there will be discussions on policies such as the development of safe and effective PAVs and the selection of special drone zones for demonstration. The Incheon PAV consortium is in the position that if a drone special liberalization zone is selected in Ongjin-gun, a safe and smooth demonstration project can be carried out over the sea in Ongjin-gun.

 

In particular,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cently successfully completed a drone taxi demonstration event using the K-drone system with the Seoul city on the 11th in line with the announcement of the Korean UAM (Urban Air Traffic) roadmap.

 

In addition, Incheon City has established its own Incheon PAV consortium to conduct research and development of PAVs. Incheon PAV Consortium is a consortium consisting of Soombi Co., Incheon City, Incheon Techno Park, Yonsei University, During Co., Ltd., and SPG Co., Ltd., and is currently conducting research and development of PAVs. I'm testing.

 

Rep. Kim Gyo-heung said, “PAV is in the spotlight as a promising industry in the future, as it is expected to have a market potential of about 1,800 trillion won in 2040.” As the public interest in PAV has increased, we will make efforts to further develop the PAV industry by creating a forum where relevant ministries and industry, academia, and research experts can discuss together.”

 

Rep. Lee Seong-man, co-host, also said, “Investment and research in PAV is accelerating around the world. We must thoroughly prepare not only technology but also institutional aspects through demonstration projects so as not to fall behind in the future commercialization stage.”

 

Meanwhile, Rep. Kim Gyo-heung is working as a member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is striving to promote the PAV industry by promoting the attraction of related companies in Incheon to foster the PAV industry, and editing the “future aviation mobility policy document”.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