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농심, 2020 라면지도 발표..부동의 1위 신라면 짜파구리 열풍

최애리 기자 l 기사입력 2020-11-19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올해 코로나19와 기생충 짜파구리의 영향으로 농심 신라면과 짜파게티가 전국적인 인기를 끌었다. 

 

닐슨코리아가 올해 3 분기까지의 지역별 라면매출을 집계한 결과, 신라면이 전국 점유율 1위를 차지했고 짜파게티와 안성탕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들은 평소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시장 대표 브랜드라는 점에서 ‘위기에 강한 제품’ 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짜파구리 열풍이 전국을 강타하면서 짜파게티는 전국 2위를 확고히 했다. 코로나19와 짜파구리 열풍으로 올해 3분기까지 국내 라면시장은 약 1조6500 억원으로 집계됐다. 분기 누적으로는 최고치다.

 

농심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한 ‘2020 년 전국 라면 인기 지도’를 발표했다.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소비자들은 전통의 인기 브랜드들을 선택했다. 신라면을 비롯해 짜파게티, 안성탕면, 진라면매운맛, 팔도비빔면 등 5개 제품이 전국 매출 TOP5를 형성했다. 이들 제품은 각 사를 대표하는 1등 브랜드다.

 

올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라면은 단연 신라면이다. 신라면은 9.9%의 점유율로 전국 1위에 올랐다. 신라면은 라면시장을 대표하는 No.1 브랜드로, 특유의 얼큰한 국물과 쫄깃한 면발로 출시(1986년) 이후 1991년부터 현재까지 30년째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신라면 팬이 특히 많은 지역은 충청북도로, 점유율 12.9%를 기록하며 전국 최고치를 보였다. 신라면의 대중적인 인기와 오랜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맛이 충청도민들에게 어필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국 2위는 짜파구리 신드롬의 주역 짜파게티다. 짜파게티는 지난해보다 0.6%p 가 늘어난 점유율 7.1%를 기록하며 상승세가 돋보였다. 짜파게티는 짜파구리 열풍에 힘입어 라면시장에서 가장 핫한 아이템으로 불리며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2위를 차지했다.

 

신라면이 유일하게 1위를 차지하지 못한 지역은 부산과 경남이다. 안성탕면은 부산·경남지역에서 1위, 경북지역에서 2위를 차지하며 경상도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여줬다. 이는 된장 맛을 선호하는 경상도 소비자들이 구수한 우거지장국 맛의 안성탕면을 선호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안성탕면은 소고기를 우린 육수에 된장과 고춧가루가 어우러져 구수하면서도 얼큰한 우거지장국의 맛을 살린 제품이다.

 

전라도 지역에서는 전통적으로 ‘삼양라면’이 돋보였다. 삼양라면은 전북과 전남에서 순위권(3위)에 들었다.(전라북도 4.5%, 전라남도 5.6%) 전라도 지역은 상대적으로 매운 맛의 강도가 낮은 삼양라면이 이 지역의 다양한 음식과 잘 어우러지는 특징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호남에서 생산공장을 가동하고 있는 삼양식품에 대한 친근감도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이다.

 

군부대가 많고 각종 레저와 휴양시설이 밀집한 강원도 지역은 간식 혹은 간단한 요기에 편리한 용기면 ‘육개장사발면’이 3 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오뚜기는 수도권 지역에서 강세를 보였다. 진라면 매운맛은 서울과 경기, 충북 지역에서 4%대의 점유율로 3위를 차지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is year, due to the influence of Corona 19 and the parasite Chapaguri, Nongshim Shin Ramyun and Chapaghetti became popular nationwide.

 

As a result of Nielsen Korea's total ramen sales by region up to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Shin Ramyun took the No. 1 share in the country, followed by Chapaghetti and Anseongtangmyeon. They are evaluated as'crisis-resistant products' because they are the representative brands in the market that consumers usually visit.

 

In particular, as the chapaguri craze hit the country, Chapaghetti firmly ranked second in the country. Due to the Corona 19 and the Chapaguri fever, the domestic ramen market was estimated at 1.6 trillion won by the third quarter of this year. It is a quarterly high.

 

Nongshim released a “National Ramen Popularity Map in 2020” reflecting this trend.

 

During the Corona 19, consumers chose traditional and popular brands. As a result of Nielsen Korea's total ramen sales across the country, five products including Shin Ramyun, Chapaghetti, Anseongtangmyeon, Jin Ramyun Spicy, and Paldobibimmyeon formed the nation's top 5 sales. These products are the No. 1 brands representing each company.

 

Shin Ramyun is definitely the most sold ramen in Korea this year. Shilla Ramyun ranked first in the country with a share of 9.9%. Shin Ramyun is the No.1 brand representing the ramen market, and has been the No. 1 brand in the market for 30 years since 1991 with its unique spicy soup and chewy noodles (1986). Chungcheongbuk-do, which has a particularly large number of Shin Ramyun fans, recorded 12.9% market share, the highest in the country. The popular popularity of Shin Ramyun and the taste that does not change over the years is interpreted as appealing to the people of Chungcheong Province.

 

The second place in the country is'Chapaghetti', the protagonist of the Chapaguri Syndrome. Chapaghetti's market share increased by 0.6%p from last year to 7.1%, showing a remarkable rise. Chapaghetti was called the hottest item in the ramen market thanks to the chapaguri craze, and took second place in most regions of the country.

 

Busan and Gyeongnam are the only regions where Shilla Ramyun did not take the first place. Anseongtang-myeon was ranked 1st in Busan and Gyeongnam and 2nd in Gyeongbuk, showing a particularly strong aspect in Gyeongsang-do. It is analyzed that this is because Gyeongsang-do consumers who prefer the taste of doenjang prefer Anseongtang noodles with the taste of woogeojijangguk. Anseongtang-myeon is a product that makes use of the spicy and spicy taste of woogeojijangguk by mixing soybean paste and red pepper powder in the beef broth.

 

In the Jeolla region, “Samyang Ramen” has traditionally stood out. Samyang Ramyun ranked third in Jeonbuk and Jeollanam-do (4.5% in Jeollabuk-do and 5.6% in Jeollanam-do). It becomes an answer. In addition, it is analyzed that the friendliness to Samyang Foods, which operates a production plant in Honam, may also have worked.

 

In the Gangwon-do area, where there are many military bases and various leisure and recreation facilities are concentrated,'Yukgaejangsabalmyeon', which is convenient for snacks or simple snacks, placed third and attracted attention.

 

Meanwhile, Ottogi was strong in the metropolitan area. Jin Ramyun's spicy taste ranked third with 4% share in Seoul, Gyeonggi and Chungbuk.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