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광양제철소, "열연공정 AI 설비 제어 기술 개발로 스마트 제철소 '성큼'"

김두환기자 l 기사입력 2020-11-20

본문듣기

가 -가 +

▲ 광양제철소에서 생산한 코일(두루마리 형태의 철강 제품)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이시우) 열연부가 AI와 빅데이터로 마무리압연 과정에 설비 자동화를 구축해 생산성과 품질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고 20일 밝혔다.

 

마무리압연은 철판에 압력을 가해 정해진 두께와 폭으로 조절하고, 필요한 용도에 맞게 표면을 가공하는 과정이다.

 

이때 적절한 압력 값을 설정해 판의 중심부와 양 가장자리 두께를 균등하게 누르는 것이 중요하다.

 

기존에는 엔지니어가 판의 성분과 필요 두께 등을 고려해 압력 값을 직접 설정해 설비를 운전해야 했다.

 

때문에 운전자의 경험과 숙련도에 따라 설정 기준이 달라져 어려움이 있었다.

 

광양제철소 열연부는 설비 운전에 필요한 요소들과 그에 따른 운전자의 작업 패턴을 분석해 빅데이터를 만들었다.

 

▲ 광양제철소 열연부 직원이 자체 개발한 AI 모델을 활용해 설비 운전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철판에 필요한 최적의 압력 값을 계산하는 AI 모델을 만들어 설비 자동화를 이뤄냈다.

 

빅데이터와 AI 모델을 통해 열연부는 운전자 별 품질 편차를 개선했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 직접 값을 계산해야 했던 운전자의 업무 부하를 줄여 생산성까지 향상시켰다.

 

열연부 안태규 과장은 "데이터를 다루는 과정이 쉽지는 않았지만, 동료들과 함께 해 AI 모델을 완성할 수 있었다"며 "스마트 기술을 지속적으로 공부해 광양제철소 기술력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사내 지식공유 동영상 플랫폼인 포스튜브를 통해 베테랑 직원들의 현장 기술을 짧은 영상으로 전수하며, 스마트 기술 경진대회, 엔지니어 기술 컨퍼런스를 개최하는 등 직원 간 기술 공유와 역량 증진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yang Steelworks to develop smart steel mill'Sungdae' by developing AI facility control technology for hot rolling process

AI model development that calculates the optimum pressure in the finishing mill process

Reporter Kim Doo-hwan

 

 

POSCO Gwangyang Steelworks (Director Si-woo Lee) announced on the 20th that the hot rolling department built facility automation in the finishing rolling process with AI and big data to catch both productivity and quality.

 

Finish rolling is a process of applying pressure to a steel plate to adjust it to a predetermined thickness and width, and to process the surface according to the required use.

 

At this time, it is important to set an appropriate pressure value and press the thickness of the center and both edges of the plate evenly.

 

Previously, the engineer had to operate the facility by setting the pressure value by considering the composition of the plate and the required thickness.

 

Therefore, it was difficult to set the standard according to the driver's experience and skill level.

 

The hot rolling department of the Gwangyang Works created big data by analyzing the factors necessary for the operation of the facility and the operator's work pattern accordingly.

 

Based on this, an AI model that calculates the optimum pressure value required for the steel plate was created to automate the facility.

 

Through big data and AI models, the hot-rolled unit not only improved the quality deviation for each driver, but also improved productivity by reducing the workload of the driver, which had to calculate the value manually.

 

"The process of dealing with data was not easy," said Ahn Tae-gyu, manager of the Hot-Year Department. "I was able to complete the AI model with my colleagues," he said.

 

Meanwhile,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Gwangyang Steelworks transmits on-site skills of veteran employees in short videos through'ForceTube', an in-house knowledge sharing video platform, and holds smart technology competitions and engineer technology conferences, among other employees It actively supports sharing and capacity building.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