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외모지상주의 여전..채용 시 지원자 외모 영향 미친다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0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직무 역량과 관련 없는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 평가에서 배제돼야 한다는 사회적 요구가 계속되고 있지만, 여전히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372개사를 대상으로 ‘지원자의 외모가 채용 평가 시 영향을 미치는 지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5.6%)이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평가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로는 ‘자기관리를 잘 할 것 같아서’(55.1%)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고객, 거래처와 대면 시 유리할 것 같아서’(43%),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30.4%), ‘자신감이 있을 것 같아서’(21.3%), ‘근무 분위기에 활력을 줄 것 같아서’(12.6%), ‘부지런할 것 같아서’(12.1%) 등이었다.

 

채용 시 가장 영향을 미치는 부분으로는 ‘인상, 표정 등 분위기’(87.4%)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청결함’(45.9%), ‘옷차림’(30.9%), ‘체형(몸매)’(20.8%), ‘이목구비’(14.5%), ‘헤어 스타일’(11.6%), ‘메이크업’(5.3%) 순이었다.

 

채용 시 외모를 보는 직무 분야는 ‘영업/영업관리’(60.4%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서비스’(31.9%), ‘마케팅’(24.2%), ‘광고/홍보’(23.7%), ‘인사/총무’(23.7%), ‘기획/전략’(10.6%), ‘디자인’(8.7%), ‘재무/회계’(8.2%), ‘IT/정보통신’(5.8%) 순이었다.

 

외모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성별로는 ‘여성’이 26.6%로 ‘남성’(6.3%)보다 4배 이상 많았다. ‘차이 없다’는 응답은 67.1% 였다.

 

기업들은 외모가 지원자의 당락에 평균 30% 정도 영향을 미친다고 답해 적지 않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실제로 응답 기업의 절반(47.3%)은 외모 때문에 지원자에게 감점을 주거나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반대로 기업 3곳 중 1곳(33.3%)은 스펙이나 역량이 다소 부족해도 외모로 인해 가점을 주거나 합격시킨 경험이 있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re is a continuing social demand that the “appearance” of applicants, which is not related to job competency, should be excluded from the recruitment evaluation, but it was found that it is still having an impact.

According to Inein on the 20th, a survey of 372 companies on'whether the applicant's appearance affects the job evaluation' was found, and more than half (55.6%) answered that it had an effect.

 

'Because I think I will be good at self-management' (55.1%) was the first reason that affects the evaluation. Next,'because it would be advantageous to face-to-face with customers and business partners' (43%),'because I think the interpersonal relationship would be smooth' (30.4%),'because I feel confident' (21.3%), 'Because it seems like' (12.6%) and'because I think I will be diligent' (12.1%).

 

'Impression, facial expression, etc.' (87.4%) ranked first as the most influential part when hiring. Next,'cleanliness' (45.9%),'clothing' (30.9%),'body shape (body)' (20.8%),'features' (14.5%),'hair style' (11.6%),'makeup' ( 5.3%).

 

'Sales/Sales Management' (60.4%) was the most common job field that looked at when hiring. Continued'Service' (31.9%),'Marketing' (24.2%),'Advertising/PR' (23.7%), and ' Personnel/General Affairs' (23.7%),'Planning/Strategy' (10.6%),'Design' (8.7%),'Financial/Accounting' (8.2%), and'IT/Information Communication' (5.8%).

 

Among the genders that are more affected by their appearance,'females' accounted for 26.6%, more than four times more than'males' (6.3%). 67.1% answered'there is no difference'.

 

Companies answered that their appearance had an average of 30% impact on applicants' expectations, which was found to be quite a bit.

 

In addition, in fact, half of the respondents (47.3%) said they had experience of giving or dropping applicants a penalty because of their appearance. On the contrary, 1 out of 3 companies (33.3%) had the experience of giving or passing additional points due to their appearance even though their specifications or capabilities were somewhat insufficien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