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제기후종교시민(ICE)네트워크 ‘2차 오이코스포럼’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0

본문듣기

가 -가 +

<2차 오이코스 포럼: 우리가 그리는 탈성장사회> 웹 포스터.  <The 2nd Oikos Forum: The Post-Growth Society We Draw> Web Poster.  ©브레이크뉴스

 

국제기후종교시민네트워크측은 19일자 보도자료를 통해 “2020년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11월 중순 현재 130만 명 이상이 생명을 잃었다. 또한 코로나 팬데믹은 인류역사를 가르는 분기점으로 불릴 만큼 세계 경제와 사회, 문화, 그리고 평범한 이들의 일상적인 삶에 거대한 변화를 불러왔다. 저소득층을 비롯한 취약계층부터, 취업준비를 해왔던 청년들, 소상공인들까지 많은 이들이 생계를 위협받으며 하루하루를 견뎌내고 있다. 그런데 문제는 코로나 팬데믹은 시작에 불과할 뿐이라는 것이다. 인간과 인간 문명의 존립을 위협할 더 거대한 위험, 기후위기가 바로 우리의 눈앞에 다가와 있다. 그리고 코로나와 기후위기는 자연을, 이윤을 얻기 위해 착취와 파괴의 대상으로만 바라봐온 인간의 세계관과 행위로 인해서 비롯된 생태위기의 일부이다. 더불어, 필요하지 않은 것을 더 많이 생산하고 더 소비하게 하는 근대 이후의 경제와 산업시스템의 결과”라면서 “인류가 코로나와 기후위기라는 위험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서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행위만으로는 충분치 않다. 우리의 대응이 에너지전환에만, 즉 기술적이고 물질적인 전환에만 머물러 있고, 성장과 효율성을 강조해온 패러다임을 성찰하지 않는다면 인간의 행위는 계속해서 생태계에 부담을 가할 것이고, 코로나가 보여준 것처럼 그 영향은 결국 우리 인간에게 돌아올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기후위기를 비롯한 생태위기를 극복하려면 성장중독에서 벗어나 개인과 공동체의 인식과 행동 방식, 사회시스템이 지속가능한 방향으로 전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렇다면 세상을, 우리 사회를 어떻게 변화시킬 것인가? 성장주의를 성찰하면서 지속가능한 사회로의 변화를 탐색해온 가톨릭, 개신교, 불교, 원불교 등 종교기반 단체들은 2019년 1차 오이코스 포럼에 이어 지속가능한 탈성장 사회로 전환하기 위한 종교의 역할을 모색하기 위해서 11월 24일 2차 오이코스 포럼: 우리가 그리는 탈성장사회(탈성장 논의에 종교와 시민사회가 답하다)라는 주제로 온라인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히고 “이정배 국제기후종교시민네트워크 상임대표의 기조강연 ‘코로나 바이러스 이후 시대가 마주할 4개의 ‘탈’-- 탈성장을 위한 전제: 탈인간, 탈서구, 탈종교’와 『탈성장개념어 사전』의 역자이자 현재 뮌헨공대 박사과정에 있는 강이현 씨의 기조발제 ‘탈성장 논의의 동향과 과제’를 통해서 ‘탈성장 사회’를 정의한다”고 알렸다.

 

또한 “탈성장 사회를 실현하기 위한 각 종교와 시민사회의 역할을 살펴본다. 예수회 신부이자 서강대 교수로 재직 중인 조현철 신부, 안성영 기독교대한감리회 사랑교회 담임목사, 박병기 한국교원대학교 윤리학과 교수, 원불교 사직동교당의 박명은 교무, 김현우 기후위기비상행동 집행위원 등 가톨릭, 개신교, 불교, 원불교, 시민사회의 입장에서 발표를 맡는다. 성미선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이윤숙 한국YWCA연합회 부장, 황인철 녹색연합 기후에너지팀장, 김용범 푸른아시아 전문위원, 최선형 ICE네트워크 정책기획위원이 참여하여 탈성장사회의 방향과 실현방안에 대해서 토론한다. 일반시민들도 미리 신청하면 온라인으로 토론에 참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포럼은국제기후종교시민(ICE)네트워크가 주관하고, 실천불교전국승가회, 예수회 JPIC, 우리신학연구소, 원불교환경연대, 작은형제회(프란치스코)JPIC, 한국천주교 여자수도회 장상연합회 JPIC분과위원회, 현장아카데미(가나다순)가 주최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ternational Climate Religious Citizens (ICE) Network '2nd Oikos Forum'

Hosted “Online Forum,” the theme of “Religion and Civil Society Answer Debate on Degrowth”

-Reporter Park Jeong-dae

 

In a press release on the 19th, the International Citizens' Network for Climate Religion said, “As of mid-November, more than 1.3 million people have died due to the coronavirus that hit the world in 2020. In addition, the corona pandemic has brought about a huge change in the world economy, society, culture, and everyday lives of ordinary people enough to be called a turning point in human history. From low-income and other vulnerable groups, to young people who have been preparing for employment, and small business owners, many are enduring day by day with their livelihoods threatened. But the problem is that the Corona Pandemic is just the beginning. The climate crisis, a greater danger that will threaten the existence of humans and human civilization, is right before our eyes. And the corona and the climate crisis are part of the ecological crisis arising from the human worldview and actions that have only viewed nature as an object of exploitation and destruction for profit. In addition, it is the result of the post-modern economy and industrial system that produce and consume more of what is not needed.” Unless our response remains only on energy conversion, i.e., technological and material conversion, and not reflecting on the paradigm that has emphasized growth and efficiency, human actions will continue to put a burden on the ecosystem, and as Corona shows, its impact will eventually end up. Because it will come back to us humans. Therefore, in order to overcome the climate crisis and the ecological crisis, it is necessary to move away from growth addiction and change the way individuals and communities perceive and act, and the social system in a sustainable direction.”

 

“Then, how will we change the world and our society? Religious-based organizations such as Catholics, Protestants, Buddhism, and Won Buddhism, which have been searching for a change to a sustainable society while reflecting on growthism, have followed the first Oikos Forum in 2019 to explore the role of religion to transform into a sustainable degrowth society. On November 24th, the 2nd Oikos Forum: We will hold an online forum under the theme of a de-growth society (religion and civil society respond to de-growth discussions). “The keynote of Lee Jeong-bae, executive representative of the International Climate Religious Citizen Network Lecture'Four'posts' in the post-coronavirus era-Premises for degrowth: Translator of post-human, post-Western, post-religion, and'De-growth Concept Dictionary' Through Mr.’s keynote speech, “Trends and Tasks of De-Growth Discussion,” he announced that “de-growth society” is defined.

 

In addition, “Look at the role of each religion and civil society to realize a de-growth society. Jesuit priest and professor at Sogang University, Cho Hyun-cheol, Ahn Seong-young, senior pastor of Sarang Church of the Korean Methodist Church, Park Byeong-gi, professor of ethics at the Korean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Won Buddhism Sajik-dong Church, Myung-eun Park, and Kim Hyun-woo, executive committee member of the climate crisis and emergency action. In charge of presentation from the perspective of Won Buddhism and civil society. Miseon Sung, co-operating committee chairman of the Green Party, Yunsuk Lee, head of the Korea YWCA Federation, In-cheol Hwang, head of the Climate Energy Team of the Green Federation, Kim Yong-beom, a Green Asia expert committee member, and Choi Sun-hyung, ICE Network policy planning committee member, will participate to discuss the direction and realization of a post-growth society. Even ordinary citizens can participate in the discussion online if they apply in advance.”

 

On the other hand, this forum is hosted by the International Citizens of Climate Religion (ICE) Network, and is organized by the Practical Buddhist National Sangha Association, Jesuit JPIC, Korean Theological Research Institute, Won Buddhism Environmental Solidarity, Small Brotherhood (Francisco) JPIC, Korean Catholic Women's Order Association of Superiors JPIC Subcommittee, on-site It is hosted by the Academy (in alphabetical ord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