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리수 포럼’ 사무소 개소식 ‘출범’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0

본문듣기

가 -가 +

 

▲ 아리수포럼. <Photo Description> Photo of Arisu Forum opening ceremony.     ©브레이크뉴스

아리수 포럼이 정치 1번지인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 사무실에서 개소식과 함께 본격 출범했다. 아리수 포럼은 지난 17일 오후 4시 여의도 동아빌딩 소재 포럼 중앙사무실에서 윤영석, 윤두현, 이명수, 이주영, 이인제, 김진태, 김선동, 심규철, 김규환, 전희경, 김충환 의원 등 전·현직 국회의원과 포럼 회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가졌다.

 

이경표 아리수 포럼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크다는 의미의 아리와 수()를 결합, 고구려 때부터 한강으로 부르던 것처럼 큰 듯을 지닌 아리수 포럼이 제2 한강의 정치 기적을 함께 만들어 나가자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국가와 민족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가를 걱정하고, 두 번째로는 순국선열에 대한 깊은 감사의 마음을 가져야 하며, 세 번째로는 아름다운 대한민국을 부끄럼 없이 후손에게 고이 물려줄 수 있어야 하고, 마지막으로 정치개혁에 앞장설 수 있어야만 회원의 자격이 주어진다고 말했다.

 

이주영 전 의원은 격려사에서 공정과 정의는 무너지고 반칙과 특권이 난무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견제와 감시를 해야 할 야당이 잘 해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런 시국에 진정 국가와 민족을 걱정하며 정치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나선 아리수 포럼의 기대는 너무나 크다며 역할을 당부했다.

 

이인제 전 의원은 경제 대공황을 이겨내고 2차대전을 승리로 이끈 미국 루즈벨트 대통령의 두려워해야 할 것은 두려움 그 자체일 뿐이라는 명언을 비유하며, 문 정권의 실정과 폭정을 과감하게 견제하는데 아리수 포럼이 앞장서 달라면서 나아가 여당 견제를 위한 아이디어는 물론이고 정부의 잘못된 점에 대해서도 비판과 견제의 기능을 살려줄 것을 요구했다.

 

윤영석 국회의원은 “4·15 총선 반년이 지났지만 문 정권 실정에 대한 실망한 중도 표를 끌어안지도 못하고 있다면서 이제부터라도 정권을 맡길 수 있는 정당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자신감과 사명감을 발휘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선동 전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국가와 민족을 위해 풀어야 할 시대적 혁신과 과제들이 삭적해 있음을 잊어서는 안 된다면서 그러기 위해서는 좌우라는 프레임에 갇혀 무조건 반대가 아닌, 이유와 명분, 그리고 합리적 혁신안과 개선안들을 제시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자유민주주의와 건강한 시장경제질서를 강조하는 아리수 포럼은 정치개혁에 앞장섬은 물론이고 정책·책임 정당 및 수권정당 구현을 강조하는 한편, 인재영입 및 조직 역량 강화 공략과 각종 선출직에 진출하게 함으로써 국가발전에 기여한다는 목표를 담고 있다.

 

한편, 전국 시··구 지부 결성에 나서고 있는 아리수 포럼은 전·현직 국회의원을 비롯, 광역·기초자치단체장, 광역·기초의원, 당협위원장 등 핵심회원 300명을 중심으로 일반회원 확장을 위한 인재영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현재 90명의 회원이 활동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risu Forum' office opening ceremony'launched'

Opening ceremony for 200 people including former and current lawmakers and forum members

-Reporter Park Jeong-dae

 

Arisu Forum was launched in earnest with the opening ceremony at Yeouido office in Yeongdeungpo-gu, Seoul, the first political district. Arisu Forum was held at 4pm on the 17th at the central office of the forum located in the Dong-A Building in Yeouido on the 17th.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in attendance.

 

Lee Gyeong-pyo, chairman of the Arisu Forum, said in his greeting on the day, “Arisu, which means'big', and water are combined, and the Arisu Forum, which has a great sense as it has been called the Han River since Goguryeo, created the 2nd Han River's political miracle together. Let's go out.” “In order to do that, we must first worry about what we will do for our country and people, and secondly, we must have a deep appreciation for the ancestors of our country. Third, we must pass on the beautiful Korea to our descendants without shame. It must be possible, and finally, members must be able to take the lead in political reform.”

 

In his encouraging speech, former lawmaker Lee Ju-young said, “While fairness and justice are broken, fouls and privileges are rampant, the opposition party, which has to check and monitor this, is not doing well.” The Arisu Forum's expectations for taking the lead in reform are too high.”

 

Former Congressman Lee In-je likened the quote of President Roosevelt of the United States, who overcame the Great Depression and led the World War II to victory, that'the only thing to be afraid of is fear itself', and he boldly checks the situation and tyranny of the Moon administration. He asked for the forum to take the lead,” he said. “Go ahead, it will serve as a function of criticism and checks for the government's mistakes as well as ideas for checking the ruling party.

 

Congressman Yoon Yeong-seok said, “Although half a year has passed since the April 15 general election, we haven't been able to hold the disappointed'mid-way vote' for the Moon administration's situation. It's time to do it.”

 

Former Secretary-General Kim Seon-dong said, “We must not forget that the innovations and tasks of the times to be solved for the nation and people are clear. We must present innovation and improvement plans.”

 

The Arisu Forum, which emphasizes liberal democracy and a healthy market economy, emphasizes not only taking the lead in political reform, but also emphasizing the implementation of policy and responsible political parties and authoritarian parties, while also promoting the development of the country by promoting recruitment and organizational capacity building and advancing to various elected positions. It contains the goal of contributing.

 

On the other hand, the Arisu Forum, which is promoting the formation of national Si/Gun/Gu branches, is a talent for general membership expansion, centering on 300 core members, including former and current National Assembly members, regional/basic local government heads, regional/basic council members, and party council chairpersons. The recruitment is spurring, and 90 members are currently activ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