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종합]‘BE’ 컴백 방탄소년단(BTS), “빌보드 1위 영광..다음 목표는 그래미”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0

본문듣기

가 -가 +

▲ 방탄소년단(BTS)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Dynamite(다이너마이트)'로 미국 빌보드를 비롯한 전 세계 차트를 휩쓴 그룹 방탄소년단(BTS / 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새로운 이야기를 담은 새 앨범 'BE (Deluxe Edition)'로 컴백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서울 중구 을지로에 위치한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새 앨범 'BE (Deluxe Edition)'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어깨 수술 후 재활 치료 등 회복에 전념하고 있는 슈가는 이날 기자간담회에 불참했다.  

 

방탄소년단은 20일 오후 2시(한국시간) 전 세계 동시에 새 앨범 'BE (Deluxe Edition)'를 발매한다. 지난 8월 21일 디지털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를 발표한 후 약 3개월 만에 새로운 이야기로 돌아온다. 지금까지 방탄소년단이 선보인 정규 시리즈 앨범과는 다른 형태로, 세상에 단 하나뿐인 'BE' 앨범에는 타이틀곡 'Life Goes On'을 비롯해 '내 방을 여행하는 법', 'Blue & Grey', 'Skit', '잠시', '병', 'Stay', 'Dynamite' 등 총 여덟 트랙이 수록된다.

 

방탄소년단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모두가 무력감을 느끼는 현 상황에서, 불안하고 두렵지만 "그럼에도 이겨내야 한다"는 복잡한 감정을 꾸미지 않고 새 앨범에 담았다. 

 

일곱 멤버는 이번 앨범에 2020년, 지금을 살아가는 솔직한 감정과 생각, 나아가 앞으로 계속 살아가야 하는 '우리'라는 존재에 대해 이야기한다. '~이다', '존재하다'라는 뜻으로, 형태의 규정이 없는 'BE'라는 단어를 앨범 제목으로 정한 이유이기도 하다.

 

타이틀곡 'Life Goes On'은 감성적인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가 특징인 얼터너티브 힙합(Alternative Hip Hop) 장르의 곡으로, 가사에는 열심히 달리다가 멈춰 설 수밖에 없는, 원치 않는 상황에 맞닥뜨렸지만 "그럼에도 삶은 계속된다"라는 위로의 메시지를 담았다. 2020년을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진솔한 가사에 방탄소년단의 중저음의 목소리가 더해져 듣는 이들에게 묵직한 울림을 선사한다.

 

앞서 미국 빌보드 '핫 100' 1위를 차지하며 전 세계에 디스코 열풍을 몰고 온 'Dynamite'가 신나고 밝은 멜로디에 유쾌한 가사로 활력과 희망 메시지를 전파했다면, 'Life Goes On'은 코로나19로 달라진 일상을 사는 모두의 마음을 그대로 표현하면서 "삶은 계속된다"라는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이외에도 슈가, 제이홉, 지민, 뷔의 유닛곡 '내 방을 여행하는 법',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를 중심으로 한 팝 발라드 장르의 'Blue & Grey', 펑키한 리듬을 기반으로 한 레트로 팝 '잠시', 올드스쿨 힙합 장르 기반의 '병', RM과 진, 정국의 유닛곡 'Stay', 그리고 빌보드 '핫 100' 1위 발표 소식을 듣고 감격한 순간을 담은 'Skit'과 'Dynamite'까지 앨범을 풍성하게 채운다.

 

특히 'BE'는 시작부터 끝까지 일곱 멤버의 손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는 아주 특별한 앨범이다. 방탄소년단은 데뷔 앨범부터 세상을 바라보는 자신들의 시각과 생각을 앨범에 녹이며 많은 이들과 공감대를 형성해 왔지만, 이번에는 작사·작곡뿐만 아니라 분야별로 총괄 담당자를 정해 앨범의 방향을 잡는 기획 단계부터 앨범의 디자인과 구성, 콘셉트 포토와 클립, 앨범 재킷, 뮤직비디오에 이르기까지 앨범 작업 전반에 참여했다.

 

이날 방탄소년단 RM은 근황에 대해 "할 수 있는 것들을 하며 바쁘게 지냈다. 'Dynamite' 활동과 병행하며 'BE' 작업에 열중했다. 앨범을 만들면서 많은 분들과 전체는 아니더라도 조금이나마 공유하려고 했고, 유튜브나 브이앱을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보여드렸다. 팬분들과 함께 만들었다는 느낌을 주려고 했다"고 밝혔다.

 

진 'BE' 작업 관련해 "앨범 작업을 재밌게 했다. 재킷 촬영부터 소풍가는 느낌으로 즐겁게 했고, 곡들도 저희가 느끼는 감정들을 표현하는데 중점을 뒀다. 현재와 과거를 돌아보는 시간이 됐고, 많은 공감과 사랑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지민은 새 앨범 'BE'에 대해 "슈가가 PM(프로젝트 매니저)를 제안해줘서 이번에 맡게 됐는데, 특별히 어떤 것을 했다기보다 멤버들의 의견을 취합해서 회사에 전달하고, 회사 의견을 멤버들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앨범 'BE'를 시작할때 'Life Goes On'이라는 키워드가 나오게 됐다. 그때 RM이 '무슨 일이 있어도 삶은 계속 된다'는 의미를 담아 변화된 일상에 삶을 유지하는 방법을 알려주면 좋지 않을까 제안했고, 멤버들 모두 동의했다. 그러면서 'BE'를 만들게 됐다. 'BE'라는 단어 자체가 열린, 다양한 의미를 담고 있지 않나. 많은 이야기를 담고 싶었던 이번 앨범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 'BE'로 짓게 됐다"고 답했다.  

 

▲ 방탄소년단(BTS)     © 뉴시스


뷔는 'BE' 비주얼 콘셉트 관련해 "아미(방탄소년단 팬클럽)분들에게 더 멋있고 의미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물론 그 과정이 쉽지는 않았지만, 멤버들과 아미들이 열심히 응원해줘서 성공적으로 끝마칠 수 있었다. 멤버들이 서로를 찍는 자연스러운 사진과 일상 등을 보여드리고 싶었고, 그런 모습에 집중했다"고 밝혔다.

 

또 "예전 멤버들과 여행을 갔을 때 폴라로이드 사진기로 멤버들의 모습을 찍어준 적이 있는데, 일상적이고 자연스럽게 나오더라. 거기서 첫 번째 아이디어를 얻었다. RM이 방 콘셉트 아이디어를 내줬다. 각자가 꾸민 방에서 사진을 찍으면 어떨까 제안해줬고, 실제로 그것이 개별 콘셉트 포토에 들어갔다. 비주얼 총괄을 맡아 긴장되고 떨렸는데 응원 덕분에 성공적으로 끝낸 것 같다. 다시 한번 감사하다"고 말했다.

 

'BE' 앨범 수록곡 관련 RM은 "1번 트랙은 타이틀곡 'Life Goes On'이다. 제목에서 짐작가듯 이번 앨범 'BE'를 통해 핵심적으로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인데, 어떤 상황이 일어나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은 계속된다는 주제를 담았다. 'Dynamite' 제작 이전부터 작업했던 곡이다. 신나고 경쾌한 'Dynamite'는 여름에 잘 어울리는 곡이라면, 'Life Goes On'는 무게가 있고 단단한 느낌이다. 부드럽지만 진지하게 위로를 건네는 곡인데, 방탄소년단만의 매력을 잘 담으려고 노력했다"고 전했다.  

     

지민은 "2번 트랙은 '내 방을 여행하는 법'인데, 저와 제이홉, 뷔의 유닛곡이다. 독특한 조합이다. 자유롭게 돌아다니지 못하는 상황이다보니 앞으로 여행에 대한 개념도 달라지지 않을까하는 궁금증에서 시작됐다. 이곡은 우울한 곡이 아닌, 내집, 내방을 여행하는 기분좋은 곡이니 많이 들어줬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뷔는 "3번 트랙은 제가 곡 작업에 참여한 'Blue & Grey'로, 팝 어쿠스틱 발라드 장르다. 내면의 우울한 감정과 불안함 등을 블루와 그레이 컬러로 표현해봤다. 전체적으로 우울할 수 있지만, 기타 사운드가 차분하고 따뜻한 느낌을 주니 기대해줬으면 한다"고 밝혔다. 

 

RM은 "4번 트랙 'Skit'은 3년만에 넣게 됐다. 데뷔때부터 꾸준히 해왔었는데 꽤 오랜만에 하게 됐다. 'Skit'같은 경우는 콘셉트를 잡고 할 수도 있는데, 저희는 그게 어색하더라. 그래서 'Dynamite'가 빌보드 '핫 100' 1위를 처음했을 때 정제되지 않은 순간을 마이크 틀어놓고 녹음한 뒤 편집해서 담았다. 또 다른 느낌을 주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진은 "5번 트랙은 '잠시'인데, 레트로 팝 디스코 곡이다. 굉장히 신나는 곡이고, 지금 이 자리에 없는 슈가가 만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 팬분들과 만날 수 없는 서글픈 현실을 가사에 담았다. 팬들과 함께하는 순간이 언제나 가장 행복하고, 지금은 잠시 떨어져있지만 늘 함께 하고 싶은 소망을 담은 곡이다"고 전했다.

 

제이홉은 "6번 트랙 '병'은 제가 작사, 작곡에 많이 참여한 곡이다. 이런 상황에 굉장히 임팩트 있는 제목의 곡이라 생각한다. '병'은 사람마다 자신의 갖고 있는 고질적인 병이 있다는 생각을 하며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인해 휴식의 시간이 생겼을 때 그 휴식이 온전하지 못하고, 불안하고, 불편했다. 그 느낌을 직업병에 비유해봤다. 방탄소년단이 헤쳐나가고, 이겨나가는 것을 잘하지 않나. 그런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아내려고 했다"고 답했다.

 

정국은 "7번 트랙은 제가 참여한 'Stay'다. 저와 RM, 진이 함께 한 유닛곡으로, 이 유닛은 처음이라 새로운 분위기의 곡이 나온 것 같다. 신나는데도 벅찬 퓨처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지금은 비롯 멀리 떨어져있지만 늘 그 자리에 머물러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신나는 곡이니 많은 사랑을 부탁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RM은 "이번 앨범에는 'Dynamite'도 수록돼 있는데, 사실 'Dynamite'를 넣어야할지 말아야할지 굉장히 고민했었다. 결국에 'Dynamite'를 넣은 이유는 사실 'Life Goes On'과 뿌리가 같기 때문이다. 콘서트를 하면 아름답게 마무리되지 않나. 희망적이고 에너지가 있는 'Dynamite'가 'BE' 앨범의 멋진 피날레라는 느낌을 줄 것 같아 수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방탄소년단(BTS)     © 뉴시스


'Life Goes On' 뮤직비디오 감독을 맡은 정국은 "감독이라 하기에는 많이 쑥스럽다. 평소 영상 촬영하는 것을 좋아하다보니 이번 'Life Goes On' 뮤직비디오 감독을 맡게 됐는데, 중여한 직책을 맡았으니 최대한 열심히 해보려고 했다"고 고백했다.

 

"'Life Goes On'이라는 곡을 들었을 때 현실감과 진정성을 잘 표현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그 부분을 토대로 감독님들, 연출팀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준비했다. 그리고 멤버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면을 물어봐 그 의견을 반영하려고 했다. 감정선을 보여드리고 싶었던 부분은 코로나19로 모든 공연이 취소되다보니 아미들을 만날 기회가 없어지지 않았나. 그리움과 아쉬움을 표현하고 싶었다. 이렇게 열심히 노력해서 만들었는데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멋진 뮤직비디오를 찍어 보고싶다는 꿈이 생겼다. 감독으로서의 행보도 기대해줬으면 한다."   

 

진은 새 앨범 'BE'를 통해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것이 멈추게 됐고, 굉장히 공허하고 당화스러운 1년을 보냈다는 생각이 든다. 답답하고 서글픈 감정부터 저희의 솔직한 감정들을 'BE'에 최대한 담아내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울한 곡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만의 스타일로 우울함을 이겨내는 밝은 곡들도 많이 담았다.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Dynamite'도 있으니 기대를 부탁드리고 싶다. 세상은 멈춘 것 같지만 세상은 계속 이어지니 우리 모두 일상 속에서 소소하지만 행복한 것들을 많이 찾았으면 좋겠다. 파이팅하며 살아가자"고 전했다.

 

제이홉은 현재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아티스트가 된 가운데, 앞으로 어떤 사람이 되고 싶냐는 질문에 "이 질문에 대해선 늘 대답이 바뀌는 것 같다. 데뷔 때는 음원차트 1위하는 아티스트, 체조경기장을 돌 수 있는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는 명확한 목표가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조금 더 심리적으로, 본질적으로 들어가는 게 있는 것 같다"며 "지금 이 자리와 위치가 사람을 만드는 것 같더라. 음악이든 퍼포먼스든 더욱 건강하게 표현하는 것이 지금의 궁극적인 목표다. 꾸준하게 본질을 잊지 않고 살아가고 싶다"고 답했다.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한 방탄소년단으로서 앞으로 더 이루고 싶은 것들에 대해 진은 "이 질문에 대한 답변은 늘 슈가가 했었는데, 오늘은 제가 한번 해보겠다. 더 이루고 싶은 건 그래미 어워드인 것 같다. 저희가 너무나 영광스럽고 과분하게도 빌보드 '핫 100' 1위라는 큰 성적을 냈었지만, 조금 더 욕심을 내자면 그래미 어워드 후보가 얼마 후 발표되는데 그 후보에 방탄소년단의 이름이 올라갔으면 좋겠다. 방탄소년단 파이팅"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 'BE'는 작업하고 준비하면서 저희에겓도 큰 위로가 됐었다. 많은 분들이 'BE'를 듣고 위로를 얻었으면 좋겠고, 앞으로도 성장하는 방탄소년단을 잘 지켜봐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방탄소년단의 새 앨범 'BE (Deluxe Edition)'는 20일 오후 2시(한국시간) 전 세계 동시 공개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ynamite' A new album'BE (Deluxe Edition)' with a new story from the group BTS (BTS / RM, Jin, Suga, J-Hope, Jimin, V, Jungkook) that swept the charts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American Billboard. Made a comeback.

 

On the 20th, BTS held a global press conference to commemorate the release of their new album'BE (Deluxe Edition)' at Dongdaemun Design Plaza located in Euljiro, Jung-gu, Seoul. Suga, who is devoted to recovery such as rehabilitation treatment after shoulder surgery, did not attend the press conference that day.

 

BTS will release a new album'BE (Deluxe Edition)' all over the world at the same time on the 20th at 2 pm (Korean time). After the release of the digital single'Dynamite' on August 21st, it will return to a new story in about 3 months. In a form different from the regular series albums released by BTS so far, the only album'BE' in the world includes the title track'Life Goes On','How to Travel My Room','Blue & Gray','Skit' A total of eight tracks including','Pause','Bottle','Stay', and'Dynamite' are included.

 

In the current situation where everyone feels helpless due to the Corona 19 pandemic, BTS put it on a new album without decorating the complicated feelings of being anxious and fearful, "I still have to overcome it".

 

In this album, the seven members talk about the honest feelings and thoughts of living in 2020, and the existence of'we' who must continue living in the future. This is the reason why the word'BE', which means'it's' or'exists', was chosen as the album title.

 

The title song'Life Goes On' is a song in the genre of Alternative Hip Hop, featuring an emotional acoustic guitar sound. In the lyrics, I ran hard and ran into an unwanted situation where I had to stop. "It contains a consoling message. With the sincere lyrics that anyone living in 2020 can relate to, the heavy and low-pitched voice of BTS is added to give a heavy resonant to the listeners.

 

Previously,'Dynamite', which topped the US Billboard'Hot 100' and brought a disco craze all over the world, spread a message of vitality and hope with pleasant lyrics in an exciting and bright melody. It expresses the hearts of everyone who lives in the world as it is, and gives warm comfort, saying, "Life continues."

 

In addition, Suga, J-Hope, Jimin, and V's unit song'How to Travel My Room','Blue & Gray' in a pop ballad genre centered on acoustic guitar sound, and a retro pop'Pause' based on a funky rhythm. ,'Byeong' based on the old school hip-hop genre,'Stay', the unit song of RM, Jin, and Jungkook, and'Skit' and'Dynamite' containing the moments that were thrilled after hearing the news of the announcement of the No. 1 Billboard'Hot 100'. Fill it abundantly.

 

In particular,'BE' is a very special album with no untouched places from the beginning to the end of the seven members. Since their debut album, BTS has formed a consensus with many people by melting their perspectives and thoughts on the world into the album, but this time, not only the lyrics and composition, but also a general manager for each field, and from the planning stage of the album, He participated in the overall album work from design and composition, concept photos and clips, album jackets, and music videos.

 

On this day, BTS RM said, "I was busy doing things I could do. I was busy working on'BE' in parallel with the'Dynamite' activity. While making the album, I tried to share it with many people, if not the whole, and I wanted to share it on YouTube or I showed it for the first time after my debut through VApp. I tried to give the feeling that I made it with the fans."

 

Regarding the work of'BE' Jean, "I made the album work fun. From the jacket shoot to the feeling of going on a picnic, the songs also focused on expressing the emotions we feel. It was a time to look back on the present and the past, and a lot of sympathy and love. I want to ask for it," he said.

 

About the new album'BE', Jimin said, "Sugar suggested a PM (project manager), so I took over. Rather than doing something special, I gathered the opinions of the members and delivered them to the company, and delivered the company's opinions to the members. He said.

 

Then, "When I started this album'BE', the keyword'Life Goes On' came out. Wouldn't it be nice if RM conveyed the meaning of'life continues no matter what happens' and tells you how to maintain life in a changed daily life? I made a proposal, and all the members agreed, and then I came to make'BE'. The word'BE' itself does not have an open and diverse meaning. I thought that it fits well with this album, which I wanted to contain a lot of stories, so I built it as'BE'. "I replied.

 

Regarding the visual concept of'BE', V wanted to show "Ami (BTS fan club) a more cool and meaningful figure. Of course, the process was not easy, but the members and ARMY cheered hard so we could successfully finish it. I wanted to show the natural photos and daily life of the members taking each other, and I focused on those things."

 

"When I went on a trip with the members of the past, I took pictures of the members with a polaroid camera, and they came out everyday and naturally. I got my first idea from there. RM gave me an idea for the concept of the room. Each of them took pictures in their own room. I suggested what it would be like to take a picture, and it actually entered the individual concept photo. I was nervous and trembled as the visual manager, but it seems to have ended successfully thanks to the support. Thank you again."

 

RM related to the track on the'BE' album is "Track 1 is the title song'Life Goes On'. As you can guess from the title, this is the message I want to convey through this album'BE', no matter what situation, life will nevertheless This song has been worked on before the production of “Dynamite.” The exciting and cheerful “Dynamite” is a song that goes well with the summer, while “Life Goes On” has a weighty and solid feel. It’s a song, but I tried to capture the charm of BTS.”

     

Jimin said, "Track 2 is'How to Travel My Room', and it's a unit song between me, J-Hope and V. It's a unique combination. It's a situation where I can't move around freely, so I wonder if the concept of traveling in the future will change as well. It started. This song is not a depressing song, but a pleasant song to travel to my house and my room, so I hope you listen to it a lot."

 

V said, "Track 3 is'Blue & Gray', where I participated in the song work, and it is a genre of pop acoustic ballads. I tried expressing inner melancholy feelings and anxiety in blue and gray colors. Overall, it may be depressing, but the guitar sound is not It gives a calm and warm feeling, so I hope you look forward to it."

 

RM said, “I put track 4'Skit' in 3 years. I've been doing it steadily since my debut, but it's been a while since my debut. In the case of'Skit', we can hold onto the concept, but we find it awkward. So'Dynamite' "When I first ranked No. 1 on the Billboard Hot 100, I recorded the unrefined moment with the microphone turned on and then edited it. I think it will give a different feeling."

 

Jin said, "Track 5 is'Pause', but it is a retro pop disco song. It is a very exciting song, and it was made by Suga, who is not here. The lyrics contain the sad reality that you cannot meet fans around the world due to Corona 19. The moment with the fans is always the happiest, and although I'm away for a while now, it's a song that contains the wish to always be together."

 

J-Hope said, "Track 6'Byeong' is a song that I have participated in writing and composing a lot. I think it is a song with a title that has a very impact on this situation.'Byeong' thinks that each person has his own chronic disease. When I had a break due to Corona 19, the break was incomplete, anxious, and uncomfortable. I compared that feeling to an occupational disease. Isn't it good for BTS to get through and overcome? I tried to contain such a hopeful message."

 

Jungkook said, “Track 7 is'Stay', which I participated in. It is a unit song that I, RM, and Jin joined together, and this is the first unit, so it seems like a new song was released. It is a song of the future house genre that is exciting but overwhelming. Now "It's an exciting song with the message that I'm far away, but I'm always there, so I'd like to ask for a lot of love."

 

RM said, “This album also contains'Dynamite', but in fact, I was really worried about whether to put'Dynamite' or not. The reason for putting'Dynamite' in the end is because it has the same roots as'Life Goes On'. "Dynamite" with hopeful and energetic'Dynamite' will give you the feeling of a wonderful finale of the'BE' album," he explained.

 

Jungkook, who directed the music video for'Life Goes On', said, "I'm very embarrassed to be a director. Since I like to shoot videos, I was assigned to direct the music video for this'Life Goes On'. I took a serious position, so I tried as hard as possible. "I confessed.

 

"When I listened to the song'Life Goes On', I thought I had to express realism and sincerity well, and based on that, I talked a lot with the directors and the directing team to prepare. And ask the members what they want to show and ask them. I tried to reflect my opinion. The part I wanted to show the emotion line was Corona 19, so all the performances were canceled, so there wasn't an opportunity to meet ARMYs. I wanted to express my longing and regret. I have a dream of wanting to shoot a great music video in the future. I hope you look forward to your move as a director."

 

Jin responded to the message he wants to convey through the new album'BE', "Everything stopped due to Corona 19, Billboard'Hot 100', but if you want to be more greedy, the Grammy Award nominee will be announced shortly after, and I hope that the name of BTS will be raised. BTS Fighting."

 

Finally, BTS said, "As we worked and prepared our new album'BE', it was a great comfort to us. I hope that many people listen to'BE' and get comfort, and I hope that they will continue to watch the growing BTS." He added.

 

Meanwhile, BTS' new album'BE (Deluxe Edition)' will be released simultaneously around the world on the 20th at 2pm (Korean tim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