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주원 작가, 인물기행 ‘이낙연의 길’ 출간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0

본문듣기

가 -가 +

▲ 서주원 작가.     ©브레이크뉴스

대권 예비후보 1위로 오르내리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당하고 묵묵히 걸어온 길을 되짚어본 인물기행서가 나왔다.  방송작가이자 소설가인 서주원 작가가 인물기행 ‘이낙연의 길’(도서출판 희망꽃)을 최근 출간했다. ‘황톳길 길섶에 핀 들꽃이 어찌 바람을 탓하랴!’라는 부제를 단 이 책은 대선의 길로 들어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인생길에 남긴 궤적을 다뤘다. 

 

서 작가는 서문에서 ‘일면식도 없는 이 대표의 삶과 영혼의 발자취를 자세히 살펴봤다’며 ‘미래 국가 지도자로서 자격과 능력을 충분히 갖췄는지 따져보는 참고서이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총 6장으로 구성된 이 책 첫 번째 장의 제목은 ‘법성포 굴비길’이다. 광주리를 머리에 이고 굴비의 본고장 법성포에서 행상을 했던 이 대표의 어머니, 평생 민주당을 지킨 이 대표와 아버지의 지조와 절개, 김대중 대통령이 본 ‘변함이 없는 사람 이낙연 기자’, “지름길을 모르거든 큰일로 가라!”고 외친 노무현 대통령 대선 후보 때의 이낙연 대변인, “국민과 함께 코로나 전쟁을 승리로 이끌겠다”는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이낙연 위원장, 언론사 도쿄 특파원을 지내며 이낙연 기자가 한 줄 한 줄 애국심으로 적은 新간양록, 사이다 총리가 사이다 발언 삼가는 이유 등을 다뤘다. 

 

두 번째 장은 ‘동심의 길’이다. 빛과 소금의 동네인 영광군 법성면 용덕리 발막마을에서 태어나 언론인의 눈을 가진 이낙연 기자의 심장에 뿌려진 ‘빛과 소금의 정신’,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횃불로 켤 이 대표의 새로운 횃불 등을 소개한다. 

 

세 번째 장 ‘어머니의 황톳길’은 동학의 후예 외할아버지를 감복시킨 다섯 살짜리 한자 신동, ‘사람을 하늘처럼 받드는 세상을 만들겠다’는 이 대표의 동학 정신, 황톳길에서 이 대표가 다시 부를 풀꽃의 노래 ‘인동초’ 등으로 엮였다.

 

네 번째 장인 ‘광주 무등산길’엔 광주일고 출신인 이 대표가 가슴에 품은 ‘무등산 아침 해같이 눈부신 이상’과 ‘오직 바른길만이 우리의 생명이다’는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정신을 담았다.

 

다섯 번째 장 ‘서울 청운의 길’에서는 ‘상아탑은 진리의 탐구자요, 정의의 수호자다’는 서울대 민주정신을 되뇌며 살아 온 이 대표의 남루한 청춘과 세종대왕의 우국이세 정신이 깃든 이 대표의 좌우명 ‘가까이 듣고 멀리 보겠습니다’를 소개한다.

 

여섯 번째 장은 ‘순창 고추장길’이다. 처가를 순창에 둬 고추장굴비가 된 이 대표는 외가도 전북에 두고 있는데, 이 대표의 DNA 칠할이 전북인지도 묻고, 전주여고 미술반이었던 부인 김숙희 씨가 ‘스승 박남재 화백이 없었다면 이화여대 미대에 진학했을까?’라는 의문도 던진다.

 

이 책의 서술 형식은 이채롭다. 꼭지마다 도입부를 두고, 이어서 이 대표의 인생길을 서술했다. 

 

이런 이색적인 형식에 대해서 서 작가는 “이 책은 평전이 아니고 인물기행인데다 이 대표의 타고난 성격에 기질이 어떻게 더해졌는지 깊이 더듬어 보고 함께 공유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아 이런 형식을 취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서 작가는 “이 대표가 지일파여서 일본에서도 출간하기 위해 일본어 번역을 추진 중”이라며 “서울, 광주, 전주 등지의 전국 여러 서점에서 저자 사인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 KBS 방송작가인 서 작가는 자신의 고향인 전북 부안군에서 발생한 서해훼리호 참사와 부안반핵운동을 다룬 장편소설 ‘봉기’ 1‧2‧3권과 노무현 대통령의 생애 마지막 하룻밤을 다룬 ‘봉하노송의 절명’ 1권을 펴낸 바 있다.

 

▲ 서주원 작가의 새책.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riter Seo Joo-won publishes'Lee Nak-yeon's Path'

Regarding the path that Nak-yeon Lee, No. 1 in the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presidency, has taken

-Reporter Park Jeong-dae

 

There is a travel book that looks back on the path that Nak-Yeon Lee, the No. 1 candidate for the presidential office, walked confidently and silently. Broadcaster and novelist Seo Joo-won recently published a character tour, “Lee Nak-yeon's Path” (Book Publishing Flower of Hope). This book, with the subtitle ‘How can the wild flowers bloom on the road in Hwangtot-gil blame the wind?’ deals with the trajectory left by Lee Nak-yeon,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who entered the path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his preface, Seo said, "I looked closely at Lee's life and soul's footsteps, who have no one-sided knowledge," and "I hope that this will be a reference to see if he has sufficient qualifications and capabilities as a future national leader."

 

The first chapter of this book, consisting of six chapters, is titled'Beopseongpo Gulbigil'. Lee Nak-yeon's mother, who peddled in Beopseongpo, the home of Gulbi, with a basket on his head. "Go!", spokesman Lee Nak-yeon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 Roh Moo-hyun, who said, "I will lead the corona war to victory with the people". Reporter Lee Nak-yeon, as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Corona 19 National Disaster Recovery Committee, and a Tokyo correspondent, line by line New Ganyang-rok, which was written with patriotism, and the reasons why Prime Minister Cider refrained from speaking about cider were discussed.

 

The second chapter is ‘The Path of Concentricity.’ Born in Balmak Village, Yongdeok-ri, Beopseong-myeon, Yeonggwang-gun, a town of light and salt, introduced the'spirit of light and salt' sprayed in the heart of reporter Lee Nak-yeon with the eyes of journalists, and Lee's new torch to turn into a torch of President Kim Dae-jung, Roh Moo-hyun, and Moon Jae-in. do.

 

The third chapter,'Mother's Hwangtotgil' is a five-year-old Chinese character prodigy that impressed Donghak's descendant maternal grandfather, Lee's spirit of donghak that'will make a world that supports people like the sky', and a song of flowers that Lee will sing again on Hwangtotgil. It was woven into'Indongcho'.

 

The fourth chapter, “Gwangju Mudeung Mountain Road,” contains the spirit of the Gwangju Student Independence Movement: “A dazzling ideal like the morning sun of Mt. Mudeung” and “Only the right road is our life” by CEO Lee from Gwangju Il High.

 

In the fifth chapter,'The Road to Seoul's Cheongun,' Lee's motto, embodies the spirit of the youthful youth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the spirit of being a friend of King Sejong the Great, who has lived alive with the democratic spirit of'Ivory Tower is a seeker of truth and a protector of justice'. Introduces'I'll listen close and look far'.

 

The sixth chapter is'Sunchang Gochujanggil'. Lee, who has become a gochujanggulbi with his wife's wife in Sunchang, has her mother's family in Jeollabuk-do. 'I also raise the question.

 

The narrative format of this book is interesting. Each tap had an introduction, and then Lee's life path was described.

 

Regarding this unusual form, the author replied, "This book is not a tranquility, but a character journey, and I took this form as it would help me to explore and share how the temperament added to Lee's innate personality."

 

At the same time, the writer said, "Because Lee is a jiil group, we are pursuing Japanese translation for publication in Japan. We plan to hold autographs for authors in various bookstores nationwide in Seoul, Gwangju, and Jeonju."

 

Seo, a former KBS broadcaster, is a novel about the Seohae Ferry disaster and the Buan anti-nuclear movement that took place in his hometown, Buan County, Jeollabuk-do, and the last night of President Roh Moo-hyun's life. 'I have published Volume 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