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확진자 봉압방역 오류에 생활감염 코로나 3차대유행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0-11-20

본문듣기

가 -가 +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뉴시스

 

역학조사 데이터와 항체 검사에 의존한 거리두기 방역의 확진자 수치에 비해 실제 감염자가 몇배로 더 많다는 호주국립대 연구계측에서 한국의 실제 확진자 2.6배 추정이 나오며 IT방역 한계가 드러났다.

 

휴대전화 추적기반 형사처벌위주의 외형 거리두기 확진자 밀봉방역에 의존했던 한국 방역이 무증상감염과 자가격리에 의한 확진자 판단오류가 생활속 코로나감염으로 나와 3차 대유행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중대본은 국민들에게 20일 휴대전화의 기존 안전문자로 방식에 국민 여러분께서 스스로 방역사령관이 되어라고 일제 경고 발송해, 방역주체를 정부에서 개인으로 전환했다.

 

한국이 초기부터 외부유입 차단형에서 코로나 확진자수 정확도 기반으로 유전자 검사와 추적 방역을 앞세운 것과 달리 사망자 사망시점부터 감염시점까지 새 일일 사망자 수를 역산하는 '백캐스팅' 감염추적으로 조사한 호주국립대와 맬버린대 공동연구는 한국의 실제 감염 건수에 대해 정부 보고 수치보다 최소 2.6배 더 많을 것으로 추정했다.

 

'뉴스1'은 이 조사연구에 대해 '영국왕립학회보'18일 게재됐고, 코로나 유행이 시작된 3월부터 8월까지 미국 호주 캐나다 유럽 11개국과 한국 등 총 15개국 8억명에 대한 코로나 보고수치를 기반으로 일일 코로나 감염자·사망자·진단검사 횟수를 분석한 것이며, 분석 결과 실제 감염률이 공식적 보고보다 평균 6.2배가 더 높다고 20일 밝혔다.

 

보도는 이어 미국에서 이루어졌던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으로 실제 환자들은 확인된 환자들에 비해 3~20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연구진은 이를 대부분 불완전한 검진으로 인한 결과라고 밝혔다.

 

한국은 검진에 의한 해외유입 방역을 최우선에 두고 휴대전화 추적과 이동통제에 의한 봉압 방역시스템을 고수해왔으나 3차 대유행은 확진자수 판단오류에 따른 생활속 감염확산을 보인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의 경우 지역사회 유행이 본격화되며 대규모 유행으로 진행되는 양상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 지난 2~3월과 8월에 이어 세 번째 유행이 진행되고 있다고 판단한다"며 "8∼9월에 일상생활 곳곳에서 감염이 있었고, 그것이 완전하게 억제되지 못하고 조금씩 늘어나면서 현재의 집단감염 양상으로 번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코로나 유입초기 2월에 정부가 무증상감염을 부정하고 해외유입차단방역으로 자가격리를 고수하고, 공공시설 출입차단과 사회공간에서 생활공간으로 밀어넣기에 의한 생활밀집도 높이기 행정방역을 11개월 고수하며 IT통제방역 무력화에 감염경로 추적불능 증가와 위양성위음성이 커지자 8월에 2차대유행이 나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3rd pandemic of coronavirus infected with life due to the error of quarantine and quarantine of confirmed patients

 

According to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research report that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distance quarantine, which depended o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data and antibody tests, is several times more tha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t was argued that the actual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Korea is 2.6 times, revealing the limitations of IT quarantine.

 

Mobile phone tracking-based criminal punishment-oriented distance The Korean quarantine, which relied on the sealed quarantine of the confirmed case, appears to have begun a third pandemic, with asymptomatic infections and self-isolation errors resulting from corona infection in daily life.

 

On the 20th, the script sent a warning to the public on the 20th, saying, “People will become the quarantine commander themselves,” in the existing safety text messages on mobile phones, and the quarantine agent changed from “government” to “individual”.

 

Unlike South Korea's initial genetic testing and follow-up quarantine based on the accuracy of the number of confirmed coronaviruses in the external inflow blocking type, the Australian National University and Malta investigated the infection tracking'backcasting', which inverts the number of new deaths per day from the time of death to the time of infection A joint research with Beuridae estimated that the actual number of infections in Korea would be at least 2.6 times higher than the government reported number.

 

News 1 was published on the 18th in the Royal Journal of the British Society for this research study, and from March to August when the corona epidemic began, the corona reported data of 800 million people in 15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Australia, Canada, 11 European countries and Korea.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number of corona infections, deaths, and diagnostic tests per day, the analysis revealed that the actual infection rate was 6.2 times higher on average than the official report on the 20th.
 

The report said, "According to another study conducted in the United States, as of last April, actual patients were 3 to 20 times as many as confirmed patients."

 

Korea has been adhering to a containment and quarantine system based on mobile phone tracking and mobile control, putting quarantine against foreign inflows by examination as a top priority, but the third pandemic shows the spread of infection in life due to an error in determining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Yoon Tae-ho, head of the Central Accident Control Headquarters, said at a regular briefing on the 20th, "In the case of the metropolitan area, the trend toward a large-scale epidemic is becoming more and more evident. "I think it's going on," he said, "there was an infection everywhere in daily life from August to September, and it was not completely suppressed and gradually increased, and it was judged that it spread to the current group infection pattern."

 

In Korea, the government initially denied asymptomatic infections and adhered to self-isolation through prevention and prevention of foreign inflows, increasing the density of living by blocking access to public facilities and pushing out living spaces from social spaces. The second pandemic emerged in August as this was neutralized, defense control is defeated by IT, increased inability to trace the path of infection and increased false-positive false negative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