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건강조언> 탈모진단, 사진만으로 가능할까?

홍성재 박사 l 기사입력 2020-11-21

본문듣기

가 -가 +

▲ 탈모     ©브레이크뉴스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많이 바꾸어 놓았다.

 

감기나 독감, 미세먼지가 심할 경우에 잠깐씩 사용하던 마스크는 이제 외출 시에 무조건 착용해야 하는 필수품이 되어 버렸다. 심지어 마스크 미착용 적발 시 벌금 10만원을 내야한다. 마스크는 비말을 통해 전염되는 코로나19로 부터 자신을 지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므로 타인과 접촉 시 항상 착용하는 것이 좋다.

 

병원 역시 의료진과 내원 환자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진료가 이루어지며 진료접수 시 발열여부 확인을 위해 체온을 측정하는 것이 일상화되었다. 정부에서는 병원 방문에 대한 두려움을 감소시키기 위해 장기적인 약물 투여를 필요로 하는 환자에게 비대면으로 처방전을 발급하는 것을 한시적으로 허가하기도 했다.

 

비대면 진료는 그동안 의료계에서 지속적으로 논의되던 원격진료나 마찬가지다. 원격진료란 병원을 방문하지 않고 영상기기나 전화, 이메일 등 다양한 소통수단을 통해 진료를 하는 행위를 말한다.

 

원격진료가 본격적으로 시행되지 못하는 이유로는 대면 진료에 비해 진료의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는 점과 이에 따른 오진 및 부작용 발생 가능성 증가, 소규모 병원과 대형 병원의 원격진료 시스템 수준차이에 따른 환자의 쏠림 현상 심화 등 해결해야 할 문제점들이 산적한 상태이다.

 

그렇다면 병원을 방문하지 않고 탈모를 진단받을 수 있을까?

 

정면에서 이마 부위를 찍은 사진, 위에서 아래를 향해 찍은 정수리부위의 사진, 그리고 두 사진의 중간쯤인 45도 각도에서 찍은 사진 등과 함께 탈모 가족력 및 나이, 기타 질환여부 등 몇 가지 기초적인 정보가 있다면 대략적인 상태 파악은 가능하다.

 

안드로겐형 탈모와 휴지기 탈모는 탈모가 진행되는 형태가 다르기 때문에 사진을 통해 탈모가 진행된 형태를 보면 탈모원인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잔털이나 솜털이 존재하는가에 따라 모낭의 상태도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탈모사진을 통해 확인하는 것은 기초 상담 자료로 생각하는 것이 좋다. 병원에 방문하면 고배율의 진단기를 통해 정확한 모낭상태의 확인이 가능하며 이와 함께 두피나 모발의 상태도 체크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문진과 설문을 통해 여러 환경적 원인들을 분석하여 종합적인 탈모원인 및 치료에 대한 진단을 내릴 수 있다.

 

따라서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과 원인에 따른 약물처방을 통해 탈모를 치료하는 것이 모발을 빨리 회복시킬 수 있는 지름길이다. ygb88kr@naver.com

 

*필자/홍성재 박사

웅선의원 원장. 1990년 개원 이래 항산화제와 성장인자를 이용하여 탈모치료, 동안주사, 난치성질환 및 노화방지 퇴치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저서로 '진시황도 웃게할 100세 건강비법', '탈모 14번이면 치료된다', '탈모 11가지 약물로 탈출한다' 등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alth advice> Is it possible to diagnose hair loss, only with photos?

 

Corona 19 has changed our daily lives a lot.

 

The mask, which was used for a while when there was a cold, flu, or fine dust, has become a necessity that must be worn when going out. Even if a mask is not worn, a fine of 100,000 won must be paid. A mask is the best way to protect yourself from Corona 19, which is transmitted through droplets, so it is recommended to always wear it when in contact with others.

 

In hospitals, both medical staff and patients who visited the hospital are treated with masks on, and it has become a common practice to measure body temperature to check for fever when receiving treatment. In order to reduce the fear of hospital visits, the government temporarily allowed non-face-to-face prescriptions to be issued to patients who require long-term medication administration.

 

Non-face-to-face treatment is the same as telemedicine that has been continuously discussed in the medical field. Telemedicine refers to the act of providing medical treatment through various means of communication such as video equipment, telephone, and e-mail without visiting a hospital.

 

The reason that telemedicine is not implemented in earnest is that the accuracy of treatment may be lower than that of face-to-face treatment, and the possibility of misdiagnosis and side effects increases, and the distraction of patients due to the difference in the level of remote treatment systems between small and large hospitals There are a lot of problems to be solved.

 

So, can hair loss be diagnosed without visiting a hospital?

 

If you have a picture of the forehead from the front, a picture of the parietal area taken from top to bottom, and a picture taken at a 45 degree angle between the two pictures, if you have some basic information such as a family history of hair loss, age, and other diseases. It is possible to understand the status.

 

Since androgen-type hair loss and telogen hair loss are different in the form of hair loss, the cause of hair loss can be guessed by looking at the form of hair loss through photos. In addition, it is possible to predict the condition of the hair follicle according to the presence of fine or downy hair.

 

However, it is better to think of it as basic counseling data to check through hair loss photos. When you visit a hospital, you can check the exact hair follicle condition through a high-magnification diagnostic device, and also check the condition of the scalp or hair. In addition, by analyzing various environmental causes through various questionnaires and questionnaires, it is possible to make a diagnosis of comprehensive causes of hair loss and treatment.

 

Therefore, visiting a hospital and treating hair loss through accurate diagnosis and drug prescription according to the cause is a shortcut to quickly recover hair.

ygb88kr@naver.com

 

*Writer/Dr. Sungjae Hong

 

President Woong-seon. Since its opening in 1990, it has been taking the lead in hair loss treatment, anti-inflammatory injection, intractable diseases and anti-aging using antioxidants and growth factors. His major books include '100-year-old health secrets to make Qin Shi Hwang laugh,' '14 hair loss is cured', and'Escape with 11 hair loss drug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