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강다니엘, 139주 연속 아이돌차트 평점랭킹 최다득표..2위는 임영웅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0-11-21

본문듣기

가 -가 +

▲ 강다니엘-임영웅 <사진출처=커넥트엔터테인먼트, 뉴에라프로젝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 11월 2주차(20.11.13~20.11.19) 아이돌차트 평점랭킹에서 최다득표를 기록했다.

 

지난 19일까지 집계된 아이돌차트 11월 2주차 평점랭킹에서 강다니엘은 33만 4620표를 얻어 139주 연속 최다득표자에 올랐다.

 

강다니엘에 이어 임영웅(27만 6678표), 지민(방탄소년단, 5만 1611표), 이찬원(4만 3242표), 뷔(방탄소년단, 3만 7077표), 송가인(3만 1288표), 정국(방탄소년단, 1만 9819표), 영탁(1만 9327표), 김호중(1만 6555표), 진(방탄소년단, 1만 3765표) 순으로 집계됐다.

 

스타에 대한 실질적인 팬덤의 규모를 가늠할 수 있는 ‘좋아요’에서도 강다니엘은 가장많은 4만 1293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이어 임영웅(3만 8086개), 이찬원(6394개), 지민(5151개), 송가인(4386개), 뷔(3860개), 영탁(3475개), 김호중(3464개), 정국(1711개), 진(1520개) 순으로 ‘좋아요’ 수를 기록했다. 

 

한편, 강다니엘은 NC소프트-클렙의 K팝 팬덤 플랫덤 ‘유니버스(UNIVERSE)’의 새 주자로 나선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ang Daniel, a singer from Wanna One, recorded the most votes in the idol chart rating ranking of the 2nd week of November (20.11.13~20.11.19).

 

In the rating rankings for the 2nd week of November on the idol chart compiled up to the 19th, Kang Daniel was the most voted voter for 139 weeks in a row, with 334,620 votes.

 

Following Kang Daniel, Lim Young-woong (276,000 votes), Jimin (BTS, 51,611 votes), Lee Chan-won (43,242 votes), V (BTS, 37,073 votes), Song Ga-in (31,288 votes) , Jungkook (BTS, 11,819 votes), Young Tak (11,327 votes), Kim Ho-jung (16,555 votes), and Jin (BTS, 13,765 votes).

 

In “Like”, which can measure the actual size of a star's fandom, Kang Daniel received the highest number of 41,293 “Likes”.

 

Next, Lim Young-woong (38,086), Lee Chan-won (6394), Jimin (5151), Song Ga-in (4386), V (3860), Young Tak (3475), Kim Ho-jung (3464), Jungkook (1711) ), followed by Jin (1,520) in order of'Like'.

 

On the other hand, Kang Daniel is set to become a new runner of NC Soft-Cleb's K-pop fandom flat-dom'UNIVERS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